KBS NEWS

뉴스

공정위, 동생 회사에 광고 일감 몰아준 CJ CGV에 철퇴
동생 회사에 광고 일감 몰아준 CJ CGV에 철퇴
CJ CGV가 CJ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재환 씨의 광고회사에 영화관 광고 일감을 몰아줬다가 수십억 원대의 과징금 철퇴를 맞았다.공정거래위원회는...
도쿄도 ‘올림픽의 저주’?…‘경기장 건설 비용 급증’
도쿄도 ‘올림픽의 저주’?…‘경기장 건설 비용 급증’
올림픽의 저주는 재연될 것인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경기장 건설 비용이 당초 계획의 7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세상을 밝힌 이 시대의 숨은 영웅
입력 2016.09.23 (21:54)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을 밝힌 이 시대의 숨은 영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불길에 휩싸인 서울 도심의 빌딩, 사람들이 창문으로 그대로 뛰어내릴 정도로 급박한 순간, 소방 사다리가 다 펴지기도 전에 가장 먼저 올라 인명을 구한 건 회사원 남기형씨였습니다.

<인터뷰> 남기형(당시 화재 현장 4명 구조) : "사람들이 살려달라고 했는데 연기가 차니까 그런 말도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거든요."

불길이 번져가는 버스 안, 버스 기사는 몸이 끼어 옴짝달싹을 못합니다.

그 순간, 버스 안으로 가장 먼저 뛰어들어간 건 스물 여섯, 젊은 간호사였습니다.

<녹취> "잠깐만! 잠깐만!"

간호사의 용기와 이 외침은,

<녹취> "풀린다고! 계속 당기고 있을게 나와요!"

다른 사람들까지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인터뷰> 김혜민(당시 버스 기사 구조) : "아저씨 빨리 안 나오면 정말 큰일나겠다 그 생각밖에 없었고.."

터널 교통사고로 차에 갇혀있던 어린이들을 구조하기 위해서 순식간에 뛰어 간 10여 명의 시민들.

놀란 아이들을 보살피면서 안전하게 보호했습니다.

숨은 영웅은 나이를 가리지 않고 나타납니다.

난폭운전 차량에 치인 버스 기사.

도로로 뛰어들어 이 기사를 보살핀 건 빨간 책가방을 멘 여고생이었습니다.

이런 살신성인으로 다른 사람의 생명과 자신의 목숨을 맞바꾸기도 합니다.

군인이면서 두 딸의 아빠였던 정연승 상사!

남들은 외면했던 교통사고 현장에 주저 없이 혼자 뛰어갔다 또 다른 차량에 치였습니다.

더불어 사는 삶, 그 소중함을 알려 준 의인들, 그들 하나하나가 이 시대의 '영웅'입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세상을 밝힌 이 시대의 숨은 영웅
    • 입력 2016.09.23 (21:54)
    인터넷 뉴스
세상을 밝힌 이 시대의 숨은 영웅
불길에 휩싸인 서울 도심의 빌딩, 사람들이 창문으로 그대로 뛰어내릴 정도로 급박한 순간, 소방 사다리가 다 펴지기도 전에 가장 먼저 올라 인명을 구한 건 회사원 남기형씨였습니다.

<인터뷰> 남기형(당시 화재 현장 4명 구조) : "사람들이 살려달라고 했는데 연기가 차니까 그런 말도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거든요."

불길이 번져가는 버스 안, 버스 기사는 몸이 끼어 옴짝달싹을 못합니다.

그 순간, 버스 안으로 가장 먼저 뛰어들어간 건 스물 여섯, 젊은 간호사였습니다.

<녹취> "잠깐만! 잠깐만!"

간호사의 용기와 이 외침은,

<녹취> "풀린다고! 계속 당기고 있을게 나와요!"

다른 사람들까지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인터뷰> 김혜민(당시 버스 기사 구조) : "아저씨 빨리 안 나오면 정말 큰일나겠다 그 생각밖에 없었고.."

터널 교통사고로 차에 갇혀있던 어린이들을 구조하기 위해서 순식간에 뛰어 간 10여 명의 시민들.

놀란 아이들을 보살피면서 안전하게 보호했습니다.

숨은 영웅은 나이를 가리지 않고 나타납니다.

난폭운전 차량에 치인 버스 기사.

도로로 뛰어들어 이 기사를 보살핀 건 빨간 책가방을 멘 여고생이었습니다.

이런 살신성인으로 다른 사람의 생명과 자신의 목숨을 맞바꾸기도 합니다.

군인이면서 두 딸의 아빠였던 정연승 상사!

남들은 외면했던 교통사고 현장에 주저 없이 혼자 뛰어갔다 또 다른 차량에 치였습니다.

더불어 사는 삶, 그 소중함을 알려 준 의인들, 그들 하나하나가 이 시대의 '영웅'입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