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영란법’ 본격 시행…달라진 점심 풍경
‘김영란법’ 본격 시행…달라진 점심 풍경
김영란법이 오늘 새벽 0시를 기점으로 전면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법 적용 대상은 중앙.지방행정기관과 학교, 언론사 등 4만 900개 기관의...
재벌 식당⑦ ‘대기업 규제하나마나’…반경 100m의 비밀
‘대기업 규제하나마나’…반경 100m의 비밀
서울과 수도권의 전철역 노선도를 보면 1 ~ 9호선 전철역 414개(환승역 중복 계산)가 설치돼 있습니다. 여기에 분당선, 신분당선, 인천 지하철 1·2호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재건축 비리’ 가락시영아파트 조합 직무대행 구속
입력 2016.09.23 (22:16) 인터넷 뉴스
국내 최대 규모인 사업비 2조 6천억 원대의 서울 가락시영아파트 재건축 사업과 관련해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는 대가로 뒷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재건축 조합장에 이어 직무를 대행해온 조합 상임이사도 같은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성상헌 부장검사)는 가락시영아파트 재건축 조합의 상임이사이자 조합장 직무대행인 신 모(51) 씨를 오늘(23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동부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등의 우려가 있다"며 신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씨는 조합 상임이사로 활동하면서 재건축 관련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공사 하도급 계약을 따주는 대가로 거액의 뒷돈을 받은 혐의로 지난 21일 긴급체포됐다.

지난 2011년부터 5년 동안 재건축 사업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는 대가로 브로커 한 모(61) 씨로부터 모두 1억 2천여만 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로 조합장 김 모(56) 씨는 지난달 구속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 검찰, ‘재건축 비리’ 가락시영아파트 조합 직무대행 구속
    • 입력 2016.09.23 (22:16)
    인터넷 뉴스
국내 최대 규모인 사업비 2조 6천억 원대의 서울 가락시영아파트 재건축 사업과 관련해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는 대가로 뒷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재건축 조합장에 이어 직무를 대행해온 조합 상임이사도 같은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성상헌 부장검사)는 가락시영아파트 재건축 조합의 상임이사이자 조합장 직무대행인 신 모(51) 씨를 오늘(23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동부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등의 우려가 있다"며 신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씨는 조합 상임이사로 활동하면서 재건축 관련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공사 하도급 계약을 따주는 대가로 거액의 뒷돈을 받은 혐의로 지난 21일 긴급체포됐다.

지난 2011년부터 5년 동안 재건축 사업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는 대가로 브로커 한 모(61) 씨로부터 모두 1억 2천여만 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로 조합장 김 모(56) 씨는 지난달 구속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