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반인륜적 통치종식…자유 대한민국으로 오시기를”
“北 반인륜적 통치종식…자유 대한민국으로 오시기를”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정권의 도발과 반인륜적 통치가 종식될 수 있도록 북한 주민에게 진실을...
오늘 전국에 비…중부 최고 200mm 폭우
오늘 전국에 비…중부 최고 200mm 폭우
일요일인 오늘은 충청과 남부 지방에 내리고 있는 비가 낮 동안 전국으로 확대되겠습니다. 이 비는 개천절인 내일 아침에 수도권 지역부터...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정부질문 마지막날…미르·K재단 의혹 등 공방
입력 2016.09.23 (22:17) | 수정 2016.09.23 (22:38) 인터넷 뉴스

[연관 기사] ☞ [뉴스9] 미르·K스포츠 ‘기부금 모금 의혹’ 여야 공방 격화

여야는 대정부질문 마지막날인 23일(오늘)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 대한 의혹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다.

야당 의원들은 청와대 실세 개입 의혹이 제기된 미르 재단 설립 허가에 특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지난해 설립 허가 신청서를 문화체육관광부 청사가 있는 세종시가 아닌 서울 사무소에서 받아준 건 상식적이지 않다"면서 "업무 종료 직전 신청됐는데, 담당자가 업무시간을 넘기면서까지 일사불란하게 진행할 사안인가"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은 "국민적 의혹이 쏠리고 있는데도 정부는 모르쇠로 잡아떼고 있다"며 "다음주 국정감사에서 이 사건을 규명하겠다"며 총공세를 예고했다.

여당 의원들은 근거없는 정치 공세라고 맞섰다.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은 "두 재단 설립에 청와대 실세가 개입됐단 의혹들이 제기되는데, 정부도 근거없는 주장이라고 한다면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국무총리는 "의혹은 누구든 얘기할 수 있지만, 의혹 제기에 대해선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유언비어에 대해선 의법 조치가 가능하다"며 법적 대응 조치도 내비쳤다.

재단 설립 취소 검토 요구에 대해선 "문체부가 법 절차에 따라 재단 설립을 허가했고, 현재까지 의혹의 근거가 확인된 게 없다"며 "재단 설립을 취소할 사유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음 주에 시행되는 김영란법에 대해선 공무원의 소극적인 행정 태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고, 이에 대해 황교안 총리는 다음 주 시행되는 김영란 법과 관련해선 불편함이 있다면 개정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 대정부질문 마지막날…미르·K재단 의혹 등 공방
    • 입력 2016.09.23 (22:17)
    • 수정 2016.09.23 (22:38)
    인터넷 뉴스

[연관 기사] ☞ [뉴스9] 미르·K스포츠 ‘기부금 모금 의혹’ 여야 공방 격화

여야는 대정부질문 마지막날인 23일(오늘)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 대한 의혹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다.

야당 의원들은 청와대 실세 개입 의혹이 제기된 미르 재단 설립 허가에 특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지난해 설립 허가 신청서를 문화체육관광부 청사가 있는 세종시가 아닌 서울 사무소에서 받아준 건 상식적이지 않다"면서 "업무 종료 직전 신청됐는데, 담당자가 업무시간을 넘기면서까지 일사불란하게 진행할 사안인가"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은 "국민적 의혹이 쏠리고 있는데도 정부는 모르쇠로 잡아떼고 있다"며 "다음주 국정감사에서 이 사건을 규명하겠다"며 총공세를 예고했다.

여당 의원들은 근거없는 정치 공세라고 맞섰다.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은 "두 재단 설립에 청와대 실세가 개입됐단 의혹들이 제기되는데, 정부도 근거없는 주장이라고 한다면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국무총리는 "의혹은 누구든 얘기할 수 있지만, 의혹 제기에 대해선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유언비어에 대해선 의법 조치가 가능하다"며 법적 대응 조치도 내비쳤다.

재단 설립 취소 검토 요구에 대해선 "문체부가 법 절차에 따라 재단 설립을 허가했고, 현재까지 의혹의 근거가 확인된 게 없다"며 "재단 설립을 취소할 사유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음 주에 시행되는 김영란법에 대해선 공무원의 소극적인 행정 태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고, 이에 대해 황교안 총리는 다음 주 시행되는 김영란 법과 관련해선 불편함이 있다면 개정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