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종업원도 사람!”…‘갑질’ 손님 주의보
“종업원도 사람!”…‘갑질’ 손님 주의보
  말 그대로 동네북이 된 종업원들. 막말도 다반사입니다. 백화점 손님 : "지나가다가 나 마주치면 그때도 죄송하다고 하게 내 얼굴 똑바로 외워." 결국...
지진 때 119 ‘단순 문의’ 폭주…가능한 ‘자제’
지진 때 119 ‘단순 문의’ 폭주…가능한 ‘자제’
 규모 4.5 여진이 일어난 지난 19일, 부산 소방본부. 119 신고전화 : "아까..뭐..속보 나오는데, 계속...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뉴스라인 헤드라인]
입력 2016.09.23 (23:00) | 수정 2016.09.24 (00:17) 뉴스라인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라인 헤드라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임박

지금 국회에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의 표결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여야의 극심한 진통 속에 표결이 이뤄질 수 있을 지 미지수입니다.

‘패자부활’ 기원 서민금융진흥원 출범

각 기관에 흩어져 있던 서민자금 지원 기능을 하나로 통합한 서민금융진흥원이 출범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패자부활전의 성공 드라마를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도발 응징” 北 “서울 잿더미” 위협

북한이 서울을 잿더미로 만들고 괌을 없애겠다고 협박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하면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세상 밝히는 의인들 까다로운 인정 절차…“취지 무색”

화재 현장에 뛰어들어 십여 명을 구하고 숨진 안치범 씨처럼 살신성인의 정신을 일깨운 의인들의 희생을 되돌아 봤습니다. 의사자 인정 절차에 문제는 없는지 취재했습니다.

대학가 ‘혼란’ “취업 확인서도 부정 청탁”

졸업 전에 취업한 대학생이 수업에 출석하지 않아도 학점을 인정해줬던 관행이 김영란법 시행으로 처벌 대상이 됐습니다. 취업 시즌을 앞둔 대학가가 혼란에 빠졌습니다.

승강기 고장 알고보니…앙심 품은 前 관리업체 소행

한 아파트 승강기가 고장으로 10시간 동안 멈춰서 입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10년 동안 승강기를 관리했던 업자가 입찰에서 떨어진 데 앙심을 품고 벌인 일이었습니다.
  • [뉴스라인 헤드라인]
    • 입력 2016.09.23 (23:00)
    • 수정 2016.09.24 (00:17)
    뉴스라인
[뉴스라인 헤드라인]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임박

지금 국회에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의 표결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여야의 극심한 진통 속에 표결이 이뤄질 수 있을 지 미지수입니다.

‘패자부활’ 기원 서민금융진흥원 출범

각 기관에 흩어져 있던 서민자금 지원 기능을 하나로 통합한 서민금융진흥원이 출범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패자부활전의 성공 드라마를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도발 응징” 北 “서울 잿더미” 위협

북한이 서울을 잿더미로 만들고 괌을 없애겠다고 협박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하면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세상 밝히는 의인들 까다로운 인정 절차…“취지 무색”

화재 현장에 뛰어들어 십여 명을 구하고 숨진 안치범 씨처럼 살신성인의 정신을 일깨운 의인들의 희생을 되돌아 봤습니다. 의사자 인정 절차에 문제는 없는지 취재했습니다.

대학가 ‘혼란’ “취업 확인서도 부정 청탁”

졸업 전에 취업한 대학생이 수업에 출석하지 않아도 학점을 인정해줬던 관행이 김영란법 시행으로 처벌 대상이 됐습니다. 취업 시즌을 앞둔 대학가가 혼란에 빠졌습니다.

승강기 고장 알고보니…앙심 품은 前 관리업체 소행

한 아파트 승강기가 고장으로 10시간 동안 멈춰서 입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10년 동안 승강기를 관리했던 업자가 입찰에서 떨어진 데 앙심을 품고 벌인 일이었습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