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광 ‘가스 냄새’…유독물질 방출 30대 검거
영광 ‘가스 냄새’…유독물질 방출 30대 검거
어제 새벽부터 전남 영광 주민들은 원인 모를 가스냄새로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주민 여러분께서는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취재후] ‘억대 농부’가 3만 명?…실제 소득 따져보니
‘억대 농부’가 3만 명?…실제 소득 따져보니
. 통계청이 이번 주초 발표한 '2015 농림어업 총조사 결과'를 토대로 어느 언론사가 작성한 기사 제목입니다. 포털사이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상을 밝힌 이 시대의 숨은 영웅
입력 2016.09.23 (23:14) | 수정 2016.09.24 (00:17)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을 밝힌 이 시대의 숨은 영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녹취> 안치범 생전 육성 : "이곳은 어디일까요?" "그곳은 과연 어디일까요?" "그곳은 가장 먼저 미래를 살고 있는" "대한민국입니다."

가까스로 빠져나온 화재현장에 다시 뛰어들어가 이웃들의 생명을 구한 28살 청년 안치범씨, 그의 이루지 못한 꿈은 성우였습니다.

안 씨는 '살신성인'의 정신이 무엇인지를 다시금 일깨우며 우리 사회에 깊은 울림을 남겼습니다.

절체절명의 순간에 용기와 결단력을 보여준 영웅들, 우리는 얼마나 잘 기억하고, 또 보답하고 있을까요, 먼저 임재성 기자가 그 영웅들의 희생을 되돌아 봤습니다.

<리포트>

불길에 휩싸인 서울 도심의 빌딩, 사람들이 창문으로 그대로 뛰어내릴 정도로 급박한 순간, 소방 사다리가 다 펴지기도 전에 가장 먼저 올라 인명을 구한 건 회사원 남기형씨였습니다.

<인터뷰> 남기형(화재현장 4명 구조) : "사람들이 살려달라고 했는데 연기가 차니까 그런 말도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거든요."

불길이 번져가는 버스 안, 버스 기사는 몸이 끼어 옴짝달싹을 못합니다.

그 순간, 버스 안으로 가장 먼저 뛰어들어간 건 스물 여섯, 젊은 간호사였습니다.

<녹취> "잠깐만! 잠깐만!"

간호사의 용기와 이 외침은.

<녹취> "풀린다고! 계속 당기고 있을게 나와요!"

다른 사람들까지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녹취> 김혜민(버스기사 구조) : "아저씨 빨리 안 나오면 정말 큰일나겠다 그 생각밖에 없었고"

터널 교통사고로 차에 갇혀있던 어린이들을 구조하기 위해서 순식간에 뛰어 간 10여 명의 시민들.

놀란 아이들을 보살피면서 안전하게 보호했습니다.

숨은 영웅은 나이를 가리지 않고 나타납니다.

난폭운전 차량에 치인 버스 기사.

도로로 뛰어들어 이 기사를 보살핀 건 빨간 책가방을 멘 여고생이었습니다.

이런 살신성인으로 다른 사람의 생명과 자신의 목숨을 맞바꾸기도 합니다.

군인이면서 두 딸의 아빠였던 정연승 상사!

남들은 외면했던 교통사고 현장에 주저 없이 혼자 뛰어갔다 또 다른 차량에 치였습니다.

더불어 사는 삶, 그 소중함을 알려 준 의인들, 그들 하나하나가 이 시대의 '영웅'입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세상을 밝힌 이 시대의 숨은 영웅
    • 입력 2016.09.23 (23:14)
    • 수정 2016.09.24 (00:17)
    뉴스라인
세상을 밝힌 이 시대의 숨은 영웅
<앵커 멘트>

<녹취> 안치범 생전 육성 : "이곳은 어디일까요?" "그곳은 과연 어디일까요?" "그곳은 가장 먼저 미래를 살고 있는" "대한민국입니다."

가까스로 빠져나온 화재현장에 다시 뛰어들어가 이웃들의 생명을 구한 28살 청년 안치범씨, 그의 이루지 못한 꿈은 성우였습니다.

안 씨는 '살신성인'의 정신이 무엇인지를 다시금 일깨우며 우리 사회에 깊은 울림을 남겼습니다.

절체절명의 순간에 용기와 결단력을 보여준 영웅들, 우리는 얼마나 잘 기억하고, 또 보답하고 있을까요, 먼저 임재성 기자가 그 영웅들의 희생을 되돌아 봤습니다.

<리포트>

불길에 휩싸인 서울 도심의 빌딩, 사람들이 창문으로 그대로 뛰어내릴 정도로 급박한 순간, 소방 사다리가 다 펴지기도 전에 가장 먼저 올라 인명을 구한 건 회사원 남기형씨였습니다.

<인터뷰> 남기형(화재현장 4명 구조) : "사람들이 살려달라고 했는데 연기가 차니까 그런 말도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거든요."

불길이 번져가는 버스 안, 버스 기사는 몸이 끼어 옴짝달싹을 못합니다.

그 순간, 버스 안으로 가장 먼저 뛰어들어간 건 스물 여섯, 젊은 간호사였습니다.

<녹취> "잠깐만! 잠깐만!"

간호사의 용기와 이 외침은.

<녹취> "풀린다고! 계속 당기고 있을게 나와요!"

다른 사람들까지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녹취> 김혜민(버스기사 구조) : "아저씨 빨리 안 나오면 정말 큰일나겠다 그 생각밖에 없었고"

터널 교통사고로 차에 갇혀있던 어린이들을 구조하기 위해서 순식간에 뛰어 간 10여 명의 시민들.

놀란 아이들을 보살피면서 안전하게 보호했습니다.

숨은 영웅은 나이를 가리지 않고 나타납니다.

난폭운전 차량에 치인 버스 기사.

도로로 뛰어들어 이 기사를 보살핀 건 빨간 책가방을 멘 여고생이었습니다.

이런 살신성인으로 다른 사람의 생명과 자신의 목숨을 맞바꾸기도 합니다.

군인이면서 두 딸의 아빠였던 정연승 상사!

남들은 외면했던 교통사고 현장에 주저 없이 혼자 뛰어갔다 또 다른 차량에 치였습니다.

더불어 사는 삶, 그 소중함을 알려 준 의인들, 그들 하나하나가 이 시대의 '영웅'입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