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경찰 물대포’ 백남기 씨 끝내 숨져…부검 놓고 대립
‘경찰 물대포’ 백남기 씨 숨져…부검 놓고 대립
 지난해 11월 열린 '제1차 민중총궐기' 집회. 이 집회에 참가했던 백남기씨는 경찰이 쏜 물대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대선 첫 토론 사흘앞…“힐러리 우세하나 TV달인은 트럼프”
입력 2016.09.24 (01:12) | 수정 2016.09.24 (10:40) 인터넷 뉴스
美대선 첫 토론 사흘앞…“힐러리 우세하나 TV달인은 트럼프”
50일도 남지 않은 미국 대선의 최대 분수령이 될 첫 TV토론이 23일(현지시간)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누구도 우위를 자신할 수 없어 토론에 관심이 더욱 모아지고 있다.

오는 11월 8일 대선 전까지 민주 힐러리 클린턴, 공화 도널드 트럼프 등 대선후보 간의 토론은 총 3차례 예정돼 있지만 역시 승부처는 뉴욕 햄스테드 호프스트라 대학에서 열리는 첫 토론이다.

NBC 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이 21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을 차기 대통령으로 선호한다는 응답률이 43%로, 트럼프의 지지율 37%보다 6%포인트 앞섰다.

'건강 이상설' 등으로 하락하던 클린턴의 지지율이 바닥을 찍고 반등했다는 게 대체적 평가다.

미 대선토론위원회에 따르면 대선 후보 간 TV토론은 26일과 10월 9일, 19일 3차례 실시된다.

1, 2차 토론 사이에 민주, 공화 부통령 후보인 팀 케인과 마이크 펜스 간의 한차례 TV 맞대결도 있다.

9시 30분부터 1시간 30분간 생중계되는 대선 후보 TV토론에서는 1차 국내 이슈, 2차 타운홀 미팅, 3차 국제 이슈 등을 놓고 후보 간 진검승부가 펼쳐진다.

1차 TV토론 주제는 '미국의 방향', '번영 확보', '미국의 안보'다.

1, 3차 토론은 6개의 주제를 놓고 15분 단위로, 한 후보가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다른 후보와 문답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1차 사회자는 NBC방송 심야뉴스 앵커 레스터 홀트, 2차는 CNN 앵커인 앤더슨 쿠퍼와 ABC 마사 래대츠 기자, 3차는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윌러스다.

최근 뉴욕을 테러공포로 몰아넣은 맨해튼 첼시 폭발사건과 뉴저지 폭발물 설치 등에 따라 테러·안보 이슈와 최대 쟁점인 일자리 등 경제 이슈를 둘러싼 두 후보의 구상이 최대 격돌 지점이다.

하지만 '네거티브 격돌'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트럼프는 클린턴의 '건강 이상설'과 '이메일 스캔들', 클린턴재단의 국무부 유착 의혹 등 네거티브 공세에 집중할 것으로 보이는 반면, 클린턴은 트럼프의 막말과 인종·성차별 논란에 화력을 쏟아부어 그가 대통령 부적격자임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CNN/ORC의 이달 초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이 토론을 더 잘할 것이라는 응답이 53%로 43%에 그친 트럼프를 앞섰다.

퍼스트레이디와 국무장관, 상원의원 등을 거친 국정경험 등 관록이 풍부한 점이 지지를 받았다.

하지만 브라운관에서 막상 격돌하면 리얼리티쇼 진행자 출신으로 'TV 달인'인 트럼프가 어떤 '퍼포먼스'를 보일지 알 수 없다.

트럼프는 최근 NBC방송 인터뷰에서 "에이브러햄 링컨도 지금 대선에 나왔다면 TV 때문에 대통령이 못했을 것이다. 그는 잘생기지도 않고 전혀 웃지도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리얼리티쇼 스타 출신으로서 비교할 수 없는 TV 경험을 가진 트럼프가 '연예인'의 끼를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를 한몸에 안고 무대에 오른다" 며 "공직 경험이 없는 그가 TV, 특히 14시즌에 걸친 '견습생' '유명인사 견습생' 등 리얼리티쇼 등을 통해 전 국민이 아는 이름이 됐다"고 지적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ABC방송 인터뷰에서 클린턴에게 하고 싶은 조언이 있느냐는 질문에 "자연스럽게 행동하고, 어떤 동기가 있어서 대통령 자리에 도전하는지를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클린턴으로서는 '어떤 버전의 트럼프'가 토론장에 나타날지가 가장 우려하는 대목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명의 트럼프 대역을 놓고 리허설을 거듭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트럼프는 폭스뉴스에서 "클린턴이 나를 존중하며 나도 존중할 것"이라고 했지만, 그가 공화당 경선 때처럼 욕설을 내뱉는 공격적 투사의 모습을 취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WP는 "TV토론 무대는 여론조사에서 우세한 후보를 배신하는 경우가 많다"며 "TV토론을 통해 대선에서 승리할 수는 없지만 패배할 수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권자들이 품은 우려를 확인시켜주는 큰 실수를 하는 게 가장 큰 위험"이라고 덧붙였다.

CNN 정치부분 해설가인 데이비드 엑셀로드는 "미국 대통령으로 가는 길은 지구 상에서 가장 힘든 일을 하기 위한 오디션이며 TV토론은 그 마지막 시험대"라고 밝혔다.
  • 美대선 첫 토론 사흘앞…“힐러리 우세하나 TV달인은 트럼프”
    • 입력 2016.09.24 (01:12)
    • 수정 2016.09.24 (10:40)
    인터넷 뉴스
美대선 첫 토론 사흘앞…“힐러리 우세하나 TV달인은 트럼프”
50일도 남지 않은 미국 대선의 최대 분수령이 될 첫 TV토론이 23일(현지시간)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누구도 우위를 자신할 수 없어 토론에 관심이 더욱 모아지고 있다.

오는 11월 8일 대선 전까지 민주 힐러리 클린턴, 공화 도널드 트럼프 등 대선후보 간의 토론은 총 3차례 예정돼 있지만 역시 승부처는 뉴욕 햄스테드 호프스트라 대학에서 열리는 첫 토론이다.

NBC 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이 21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을 차기 대통령으로 선호한다는 응답률이 43%로, 트럼프의 지지율 37%보다 6%포인트 앞섰다.

'건강 이상설' 등으로 하락하던 클린턴의 지지율이 바닥을 찍고 반등했다는 게 대체적 평가다.

미 대선토론위원회에 따르면 대선 후보 간 TV토론은 26일과 10월 9일, 19일 3차례 실시된다.

1, 2차 토론 사이에 민주, 공화 부통령 후보인 팀 케인과 마이크 펜스 간의 한차례 TV 맞대결도 있다.

9시 30분부터 1시간 30분간 생중계되는 대선 후보 TV토론에서는 1차 국내 이슈, 2차 타운홀 미팅, 3차 국제 이슈 등을 놓고 후보 간 진검승부가 펼쳐진다.

1차 TV토론 주제는 '미국의 방향', '번영 확보', '미국의 안보'다.

1, 3차 토론은 6개의 주제를 놓고 15분 단위로, 한 후보가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다른 후보와 문답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1차 사회자는 NBC방송 심야뉴스 앵커 레스터 홀트, 2차는 CNN 앵커인 앤더슨 쿠퍼와 ABC 마사 래대츠 기자, 3차는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윌러스다.

최근 뉴욕을 테러공포로 몰아넣은 맨해튼 첼시 폭발사건과 뉴저지 폭발물 설치 등에 따라 테러·안보 이슈와 최대 쟁점인 일자리 등 경제 이슈를 둘러싼 두 후보의 구상이 최대 격돌 지점이다.

하지만 '네거티브 격돌'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트럼프는 클린턴의 '건강 이상설'과 '이메일 스캔들', 클린턴재단의 국무부 유착 의혹 등 네거티브 공세에 집중할 것으로 보이는 반면, 클린턴은 트럼프의 막말과 인종·성차별 논란에 화력을 쏟아부어 그가 대통령 부적격자임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CNN/ORC의 이달 초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이 토론을 더 잘할 것이라는 응답이 53%로 43%에 그친 트럼프를 앞섰다.

퍼스트레이디와 국무장관, 상원의원 등을 거친 국정경험 등 관록이 풍부한 점이 지지를 받았다.

하지만 브라운관에서 막상 격돌하면 리얼리티쇼 진행자 출신으로 'TV 달인'인 트럼프가 어떤 '퍼포먼스'를 보일지 알 수 없다.

트럼프는 최근 NBC방송 인터뷰에서 "에이브러햄 링컨도 지금 대선에 나왔다면 TV 때문에 대통령이 못했을 것이다. 그는 잘생기지도 않고 전혀 웃지도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리얼리티쇼 스타 출신으로서 비교할 수 없는 TV 경험을 가진 트럼프가 '연예인'의 끼를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를 한몸에 안고 무대에 오른다" 며 "공직 경험이 없는 그가 TV, 특히 14시즌에 걸친 '견습생' '유명인사 견습생' 등 리얼리티쇼 등을 통해 전 국민이 아는 이름이 됐다"고 지적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ABC방송 인터뷰에서 클린턴에게 하고 싶은 조언이 있느냐는 질문에 "자연스럽게 행동하고, 어떤 동기가 있어서 대통령 자리에 도전하는지를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클린턴으로서는 '어떤 버전의 트럼프'가 토론장에 나타날지가 가장 우려하는 대목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명의 트럼프 대역을 놓고 리허설을 거듭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트럼프는 폭스뉴스에서 "클린턴이 나를 존중하며 나도 존중할 것"이라고 했지만, 그가 공화당 경선 때처럼 욕설을 내뱉는 공격적 투사의 모습을 취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WP는 "TV토론 무대는 여론조사에서 우세한 후보를 배신하는 경우가 많다"며 "TV토론을 통해 대선에서 승리할 수는 없지만 패배할 수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권자들이 품은 우려를 확인시켜주는 큰 실수를 하는 게 가장 큰 위험"이라고 덧붙였다.

CNN 정치부분 해설가인 데이비드 엑셀로드는 "미국 대통령으로 가는 길은 지구 상에서 가장 힘든 일을 하기 위한 오디션이며 TV토론은 그 마지막 시험대"라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