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공정위, 동생 회사에 광고 일감 몰아준 CJ CGV에 철퇴
동생 회사에 광고 일감 몰아준 CJ CGV에 철퇴
CJ CGV가 CJ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재환 씨의 광고회사에 영화관 광고 일감을 몰아줬다가 수십억 원대의 과징금 철퇴를 맞았다.공정거래위원회는...
도쿄도 ‘올림픽의 저주’?…‘경기장 건설 비용 급증’
도쿄도 ‘올림픽의 저주’?…‘경기장 건설 비용 급증’
올림픽의 저주는 재연될 것인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경기장 건설 비용이 당초 계획의 7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보리, 핵실험금지 결의안 채택…8개국에 CTBT 비준 촉구
입력 2016.09.24 (03:38) | 수정 2016.09.24 (17:56) 인터넷 뉴스
안보리, 핵실험금지 결의안 채택…8개국에 CTBT 비준 촉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3일(현지시간) 핵실험의 금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안보리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채택 20년이 지났지만, 아직 발효되지 않은 포괄적핵실험금지(CTBT) 조약의 발효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15개 이사국 중 14개국이 찬성했고 비상임 이사국인 이집트가 기권했다.

결의안은 각국에 대해 "핵무기 개발 및 핵폭발 실험을 하지 말고 이에 대한 모라토리엄을 유지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8개국에는 이 조약을 지체 없이 서명, 비준하라고 촉구했다.

이 조약은 1996년 9월 유엔총회에서 채택됐으나 발효되지 않고 있다.

이미 세계 188개국이 조약에 서명했고 166개국이 비준했다.

조약이 발효되려면 원자력 능력이 있는 44개국의 서명·비준이 필요하나 이 중 8개국이 거부하고 있다.

북한, 인도, 파키스탄 등 3개국은 서명·비준을 모두 하지 않았고, 미국·중국·이집트·이란·이스라엘 등 5개국은 서명했으나 비준하지 않았다.

미국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때 이 조약에 서명했으나 당시 공화당이 장악한 의회가 반대하면서 비준하지 못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비준을 추진하고 있으나 공화당이 우세한 의회의 반대에 부닥쳐 있다.

중국은 미국이 먼저 움직여야 비준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의 최근 핵실험을 '난폭한 도발 행위'로 지칭하면서 CTBT가 왜 필요한지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비준하지 못한 미국에 유감을 나타내면서 "차기 미국 대통령이 비준에 더욱 확고한 의지를 갖기 희망한다"고 말했다.
  • 안보리, 핵실험금지 결의안 채택…8개국에 CTBT 비준 촉구
    • 입력 2016.09.24 (03:38)
    • 수정 2016.09.24 (17:56)
    인터넷 뉴스
안보리, 핵실험금지 결의안 채택…8개국에 CTBT 비준 촉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3일(현지시간) 핵실험의 금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안보리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채택 20년이 지났지만, 아직 발효되지 않은 포괄적핵실험금지(CTBT) 조약의 발효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15개 이사국 중 14개국이 찬성했고 비상임 이사국인 이집트가 기권했다.

결의안은 각국에 대해 "핵무기 개발 및 핵폭발 실험을 하지 말고 이에 대한 모라토리엄을 유지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8개국에는 이 조약을 지체 없이 서명, 비준하라고 촉구했다.

이 조약은 1996년 9월 유엔총회에서 채택됐으나 발효되지 않고 있다.

이미 세계 188개국이 조약에 서명했고 166개국이 비준했다.

조약이 발효되려면 원자력 능력이 있는 44개국의 서명·비준이 필요하나 이 중 8개국이 거부하고 있다.

북한, 인도, 파키스탄 등 3개국은 서명·비준을 모두 하지 않았고, 미국·중국·이집트·이란·이스라엘 등 5개국은 서명했으나 비준하지 않았다.

미국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때 이 조약에 서명했으나 당시 공화당이 장악한 의회가 반대하면서 비준하지 못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비준을 추진하고 있으나 공화당이 우세한 의회의 반대에 부닥쳐 있다.

중국은 미국이 먼저 움직여야 비준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의 최근 핵실험을 '난폭한 도발 행위'로 지칭하면서 CTBT가 왜 필요한지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비준하지 못한 미국에 유감을 나타내면서 "차기 미국 대통령이 비준에 더욱 확고한 의지를 갖기 희망한다"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