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영국의 한 병원에서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여성이 생명유지장치를 떼기 직전에 발가락을 움직여 살아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아름다운 웨딩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길거리에 나와 '도와달라'고 요청했어요. 아주 다급해 보였죠."이 여성에게 도데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캐나다 온타리오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힐러리, 사우디 겨냥 ‘9·11 소송법’ 지지…오바마와 대립각
입력 2016.09.24 (03:40) | 수정 2016.09.24 (10:41) 인터넷 뉴스
힐러리, 사우디 겨냥 ‘9·11 소송법’ 지지…오바마와 대립각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9·11테러 희생자 유가족들이 테러연루 의혹에 휩싸인 사우디아라비아를 직접 고소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을 찬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야후 뉴스에 따르면 클린턴 캠프의 제시 레흐리치 대변인은 이날 클린턴이 집권하면 사우디를 겨냥한 이른바 '9·11 테러 소송법'에 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레흐리치 대변인은 "클린턴은 9·11테러 희생자 유가족들이 관련자들에게 직접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한 척 슈머(민주·뉴욕) 상원의원과 동료 의원들의 노력(법안)을 계속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9일 하원에서 통과된 '테러 행위 지원국에 맞서는 정의'라는 명칭의 이 법안은 미 본토를 겨냥한 테러로 인해 미국인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책임 있는 국가에 대해 면책특권을 배제함으로써, 테러 피해자들이 해당 국가를 상대로 직접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실상 테러자금 지원 등 9·11 테러 연루 의혹을 받아온 사우디를 겨냥한 것으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현재 사우디와의 외교 마찰 가능성과 더불어 역으로 외국에서도 미국을 상대로 한 유사한 법안이 마련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앞서 지난 5월 법안이 상원을 통과하자 "그동안 우리가 표현해 온 우려를 고려하면 오바마 대통령이 이 법안에 서명하는 일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 힐러리, 사우디 겨냥 ‘9·11 소송법’ 지지…오바마와 대립각
    • 입력 2016.09.24 (03:40)
    • 수정 2016.09.24 (10:41)
    인터넷 뉴스
힐러리, 사우디 겨냥 ‘9·11 소송법’ 지지…오바마와 대립각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9·11테러 희생자 유가족들이 테러연루 의혹에 휩싸인 사우디아라비아를 직접 고소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을 찬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야후 뉴스에 따르면 클린턴 캠프의 제시 레흐리치 대변인은 이날 클린턴이 집권하면 사우디를 겨냥한 이른바 '9·11 테러 소송법'에 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레흐리치 대변인은 "클린턴은 9·11테러 희생자 유가족들이 관련자들에게 직접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한 척 슈머(민주·뉴욕) 상원의원과 동료 의원들의 노력(법안)을 계속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9일 하원에서 통과된 '테러 행위 지원국에 맞서는 정의'라는 명칭의 이 법안은 미 본토를 겨냥한 테러로 인해 미국인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책임 있는 국가에 대해 면책특권을 배제함으로써, 테러 피해자들이 해당 국가를 상대로 직접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실상 테러자금 지원 등 9·11 테러 연루 의혹을 받아온 사우디를 겨냥한 것으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현재 사우디와의 외교 마찰 가능성과 더불어 역으로 외국에서도 미국을 상대로 한 유사한 법안이 마련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앞서 지난 5월 법안이 상원을 통과하자 "그동안 우리가 표현해 온 우려를 고려하면 오바마 대통령이 이 법안에 서명하는 일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