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영국의 한 병원에서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여성이 생명유지장치를 떼기 직전에 발가락을 움직여 살아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아름다운 웨딩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길거리에 나와 '도와달라'고 요청했어요. 아주 다급해 보였죠."이 여성에게 도데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캐나다 온타리오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미·러 외무 ‘시리아휴전’ 재개 합의못해…케리 “일부 진전”
입력 2016.09.24 (03:41) | 수정 2016.09.24 (11:07) 인터넷 뉴스
미·러 외무 ‘시리아휴전’ 재개 합의못해…케리 “일부 진전”
존 케리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이 휴전협정 재개 등 '시리아 사태'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도출하지는 못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회동 후 케리 장관은 기자들에게 "러시아 외교장관을 만났다" 며 "우리는 일부 아이디어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눴고 일부 진전을 거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서로의 아이디어를 건설적인 방향에서 검토하고 있다" 고 덧붙였다.

케리 장관은 양측의 제안이 무엇인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라브로프 장관은 회동에 앞서 시리아 휴전협정을 되살릴 방법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미국에 물어보라"고만 답했다.

그러나 라브로프 장관은 유엔총회 연설에서 "러시아와 미국 주도의 시리아 평화협정을 대체할 만한 대안은 없다, 이 협정이 깨지는 것을 막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며 휴전협정 재개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리아 내전의 중심지 알레포의 주민들은 지난 12일 미국과 러시아가 합의한 임시휴전 개시로 잠시 평화를 누렸지만, 고작 1주일 만에 다시 극도의 공포에 휩싸였다.


  • 미·러 외무 ‘시리아휴전’ 재개 합의못해…케리 “일부 진전”
    • 입력 2016.09.24 (03:41)
    • 수정 2016.09.24 (11:07)
    인터넷 뉴스
미·러 외무 ‘시리아휴전’ 재개 합의못해…케리 “일부 진전”
존 케리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이 휴전협정 재개 등 '시리아 사태'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도출하지는 못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회동 후 케리 장관은 기자들에게 "러시아 외교장관을 만났다" 며 "우리는 일부 아이디어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눴고 일부 진전을 거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서로의 아이디어를 건설적인 방향에서 검토하고 있다" 고 덧붙였다.

케리 장관은 양측의 제안이 무엇인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라브로프 장관은 회동에 앞서 시리아 휴전협정을 되살릴 방법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미국에 물어보라"고만 답했다.

그러나 라브로프 장관은 유엔총회 연설에서 "러시아와 미국 주도의 시리아 평화협정을 대체할 만한 대안은 없다, 이 협정이 깨지는 것을 막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며 휴전협정 재개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리아 내전의 중심지 알레포의 주민들은 지난 12일 미국과 러시아가 합의한 임시휴전 개시로 잠시 평화를 누렸지만, 고작 1주일 만에 다시 극도의 공포에 휩싸였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