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광 ‘가스 냄새’…유독물질 방출 30대 검거
영광 ‘가스 냄새’…유독물질 방출 30대 검거
어제 새벽부터 전남 영광 주민들은 원인 모를 가스냄새로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주민 여러분께서는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통행료 ‘주말할증제’ 도로공사 배만 불려
통행료 ‘주말할증제’ 도로공사 배만 불려
승용차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평일 고속도로 통행요금은 2만백 원입니다. 하지만 주말에는 다릅니다. "(주말엔) 5% 더 추가 받아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외무상 유엔서 “핵무장은 국가노선…정당한 자위조치”
입력 2016.09.24 (03:41) | 수정 2016.09.24 (22:15) 인터넷 뉴스

[연관 기사]☞ [뉴스9] 北 리용호 “핵 능력 강화”…추가 도발 우려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 "우리의 핵무장은 국가노선" 이라며 "우리와 적대 관계인 핵보유국이 존재하는 한 국가의 안전은 믿음직한 핵 억제력으로서만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의 위협에 대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고 맹비난하는가 하면, 미국의 전략폭격기 한반도 전개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은 그 대가를 상상도 할 수 없이 톡톡히 치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 중인 제71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자국의 핵무장을 옹호하고 미국을 향한 맹렬한 비난을 쏟아내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다.

리 외무상은 국제사회가 규탄하고 있는 자국의 핵, 미사일 프로그램을 거듭 정당화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의 위협과 제재 소동에 대한 실제적 대응 조치의 일환" 이라고 규정하면서 "적이 우리를 건드린다면 우리도 맞받을 준비가 돼 있다는 당과 인민의 초강경 의지의 과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의 항시적 핵 위협으로부터 국가안전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한 끝에 부득이 핵무장을 택했다" 며 "자신을 방위하기 위한 정당한 자위적 조치"라고 강변했다.

이어 "우리의 존엄과 생존권을 보호하고 진정한 평화를 위해 핵의 질적, 양적 강화는 계속될 것"이라며 핵 전력을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4차 핵실험 후 채택한 제재 결의 2270호에 대해 리 외무상은 "핵과 탄도로켓 활동이 위협이 된다는 법률적 근거는 유엔헌장에도, 국제법에도 명시된 게 없다"고 수용하지 않았다.

또 "우리보다 먼저 시작한 다른 나라가 안보리에서 문제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면서 "안보리는 어떤 근거와 권한으로 우리의 핵·탄도미사일을 금지시키는 결의를 채택하고, 다른 나라는 문제시하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리 외무상은 "정의와 국제법을 떠나 미국의 강권을 유엔의 보자기로 감싸는 노릇을 하고 있다"고 안보리를 비판하면서 "미국은 이런 교리 아닌 교리의 이행을 (유엔) 회원국에 강요할 자격이 없고, 회원국은 이런 불공정한 교리를 이행할 도덕적 의무가 없다"고 비난했다.

리 외무상은 또 "조선반도 정세가 통제 불능 상태에 빠진 것은 미국이 대 조선 적대시 정책을 버리지 않고 침략전쟁을 자꾸 벌이는데 근원이 있다" 며 한미 합동훈련에 대해 "선제 핵타격 작전 등에 기본을 둔 철두철미하게 공격적이고 침략적인 핵 전쟁연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세계 다른 곳에서도 이렇게 규모가 방대하고 도발적, 공격적인 전쟁연습이 없다"며 "더욱 도발적, 침략적으로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은 연설 곳곳에서 미국 주도의 국제질서를 비판했다.

리 외무상은 "세계적으로 공인된 국제관계의 기본원칙이 무시되고, 제국주의 열강의 이해관계로 정의도 부정의로 범죄시 되고 있다"며 "정의의 간판 밑에 부정의가 판치는 낡은 국제질서를 바꿔 공정한 국제질서를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무대에서 자국 인권문제가 제기되는 데에는 "국제형사재판소를 악용하고 있다"고 유엔을 다시 겨냥하면서 "인권문제를 정치화해 고의적으로 악마화 하고 색깔혁명을 도구화하는 미국과 추종세력 이중기준이 단호히 배격돼야 한다"고 말했다.
  • 北외무상 유엔서 “핵무장은 국가노선…정당한 자위조치”
    • 입력 2016.09.24 (03:41)
    • 수정 2016.09.24 (22:15)
    인터넷 뉴스

[연관 기사]☞ [뉴스9] 北 리용호 “핵 능력 강화”…추가 도발 우려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 "우리의 핵무장은 국가노선" 이라며 "우리와 적대 관계인 핵보유국이 존재하는 한 국가의 안전은 믿음직한 핵 억제력으로서만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의 위협에 대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고 맹비난하는가 하면, 미국의 전략폭격기 한반도 전개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은 그 대가를 상상도 할 수 없이 톡톡히 치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 중인 제71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자국의 핵무장을 옹호하고 미국을 향한 맹렬한 비난을 쏟아내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다.

리 외무상은 국제사회가 규탄하고 있는 자국의 핵, 미사일 프로그램을 거듭 정당화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의 위협과 제재 소동에 대한 실제적 대응 조치의 일환" 이라고 규정하면서 "적이 우리를 건드린다면 우리도 맞받을 준비가 돼 있다는 당과 인민의 초강경 의지의 과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의 항시적 핵 위협으로부터 국가안전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한 끝에 부득이 핵무장을 택했다" 며 "자신을 방위하기 위한 정당한 자위적 조치"라고 강변했다.

이어 "우리의 존엄과 생존권을 보호하고 진정한 평화를 위해 핵의 질적, 양적 강화는 계속될 것"이라며 핵 전력을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4차 핵실험 후 채택한 제재 결의 2270호에 대해 리 외무상은 "핵과 탄도로켓 활동이 위협이 된다는 법률적 근거는 유엔헌장에도, 국제법에도 명시된 게 없다"고 수용하지 않았다.

또 "우리보다 먼저 시작한 다른 나라가 안보리에서 문제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면서 "안보리는 어떤 근거와 권한으로 우리의 핵·탄도미사일을 금지시키는 결의를 채택하고, 다른 나라는 문제시하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리 외무상은 "정의와 국제법을 떠나 미국의 강권을 유엔의 보자기로 감싸는 노릇을 하고 있다"고 안보리를 비판하면서 "미국은 이런 교리 아닌 교리의 이행을 (유엔) 회원국에 강요할 자격이 없고, 회원국은 이런 불공정한 교리를 이행할 도덕적 의무가 없다"고 비난했다.

리 외무상은 또 "조선반도 정세가 통제 불능 상태에 빠진 것은 미국이 대 조선 적대시 정책을 버리지 않고 침략전쟁을 자꾸 벌이는데 근원이 있다" 며 한미 합동훈련에 대해 "선제 핵타격 작전 등에 기본을 둔 철두철미하게 공격적이고 침략적인 핵 전쟁연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세계 다른 곳에서도 이렇게 규모가 방대하고 도발적, 공격적인 전쟁연습이 없다"며 "더욱 도발적, 침략적으로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은 연설 곳곳에서 미국 주도의 국제질서를 비판했다.

리 외무상은 "세계적으로 공인된 국제관계의 기본원칙이 무시되고, 제국주의 열강의 이해관계로 정의도 부정의로 범죄시 되고 있다"며 "정의의 간판 밑에 부정의가 판치는 낡은 국제질서를 바꿔 공정한 국제질서를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무대에서 자국 인권문제가 제기되는 데에는 "국제형사재판소를 악용하고 있다"고 유엔을 다시 겨냥하면서 "인권문제를 정치화해 고의적으로 악마화 하고 색깔혁명을 도구화하는 미국과 추종세력 이중기준이 단호히 배격돼야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