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노부부만 남은 농가, 농임어업 300만 명도 무너졌다
노부부만 남은 농가, 농임어업 300만 명도 무너져
농업과 임업, 어업에 종사하는 농림어업 인구가 처음으로 300만 명 미만으로 덜어졌다. 더구나...
‘주 4일 근무제’ 도입하는 일본 기업…왜?
‘주 4일 근무제’ 도입하는 일본 기업…왜?
일본의 포털사이트인 야후 재팬이 주 4일 근무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직장인이라면 이게 무슨 꿈 같은 얘긴가, 하시겠죠? 일본 내에서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아베, “핵무기 없는 세상 위해 쿠바 도움 필요”
입력 2016.09.24 (03:42) | 수정 2016.09.24 (11:11) 인터넷 뉴스
아베, “핵무기 없는 세상 위해 쿠바 도움 필요”
쿠바를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의 핵 도발을 규탄하고 북한의 전통적인 우방국인 쿠바가 핵무기 없는 세계를 만들기 위한 노력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일본 총리 최초로 이틀 일정으로 쿠바를 방문 중인 아베 총리는 23일(현지시간) 아바나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은 쿠바와 국제사회의 협조 아래 핵무기 없는 세계를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한다는 데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전날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과 그의 형이자 1959년 쿠바혁명 지도자인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과도 만나 북한의 핵 문제를 논의했다.

아베 총리는 특히 피델 카스트로 전 의장과의 회담에서 핵무기 감축에 관한 새로운 노력을 강조했다고 현지언론이 전했다.

또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쿠바의 이해와 협력도 당부했다.

아베총리는 양국 간 경제협력 증진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 방문을 통해 일본과 쿠바의 400년 역사에 새 장을 열었다" 며 "라울 카스트로 의장과 만나 경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쿠바는 일본의 매우 매력적인 투자처" 라며 "미국이 제재를 완화하면서 쿠바가 투자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해왔고 이는 양국 간 무역과 일본 기업의 투자를 촉진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양국 정상은 쿠바의 대일 채무 1천800억 엔(약 1조9천697억 원) 가운데 1천200억 엔(약 1조3천131억 원)을 면제하기로 한 방침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양국 간 의료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일본이 쿠바의 의료기기 도입 비용 등으로 13억 엔(약 142억 원)을 무상 지원하는 방안에도 의견을 모았다.
  • 아베, “핵무기 없는 세상 위해 쿠바 도움 필요”
    • 입력 2016.09.24 (03:42)
    • 수정 2016.09.24 (11:11)
    인터넷 뉴스
아베, “핵무기 없는 세상 위해 쿠바 도움 필요”
쿠바를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의 핵 도발을 규탄하고 북한의 전통적인 우방국인 쿠바가 핵무기 없는 세계를 만들기 위한 노력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일본 총리 최초로 이틀 일정으로 쿠바를 방문 중인 아베 총리는 23일(현지시간) 아바나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은 쿠바와 국제사회의 협조 아래 핵무기 없는 세계를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한다는 데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전날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과 그의 형이자 1959년 쿠바혁명 지도자인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과도 만나 북한의 핵 문제를 논의했다.

아베 총리는 특히 피델 카스트로 전 의장과의 회담에서 핵무기 감축에 관한 새로운 노력을 강조했다고 현지언론이 전했다.

또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쿠바의 이해와 협력도 당부했다.

아베총리는 양국 간 경제협력 증진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 방문을 통해 일본과 쿠바의 400년 역사에 새 장을 열었다" 며 "라울 카스트로 의장과 만나 경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쿠바는 일본의 매우 매력적인 투자처" 라며 "미국이 제재를 완화하면서 쿠바가 투자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해왔고 이는 양국 간 무역과 일본 기업의 투자를 촉진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양국 정상은 쿠바의 대일 채무 1천800억 엔(약 1조9천697억 원) 가운데 1천200억 엔(약 1조3천131억 원)을 면제하기로 한 방침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양국 간 의료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일본이 쿠바의 의료기기 도입 비용 등으로 13억 엔(약 142억 원)을 무상 지원하는 방안에도 의견을 모았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