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16년 전 진실은 영원히 묻힐 것인가.경찰 수사의 불법성이 일부 드러나면서 재심 청구가 받아 들여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첫 TV토론을 끝내고 트럼프가 무대에서 내려와 한 말은? "그래, 힐러리가 잘 했어. (Yeah, she did a good job)" ABC7 뉴스 앵커 겸 기자인 조리 랜드가, 무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제유가, ‘생산량 동결 어렵다’ 전망에 급락…WTI 4.0%↓
입력 2016.09.24 (04:48) 인터넷 뉴스
23일(현지시간) 국제유가가 산유국 간 가격 안정조치 합의가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로 급락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84달러(4.0%) 떨어진 배럴당 44.48달러에 마감했다.

하지만 주간 단위로는 2% 올랐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1.65달러(3.5%) 낮은 배럴당 46.00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다음 주 열릴 예정인 산유국 회의에서 생산량 동결 등의 합의가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시장을 지배했다.

블룸버그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번 산유국 회의에서 어떤 결정을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회의에 참석하는 대표를 인용한 이 보도가 나온 이후 원유에 대한 투자 심리가 급격히 떨어졌다.

이에 앞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란이 생산량 한도를 설정하면 감산하겠다'고 제안했다는 로이터의 보도가 있었지만, 블룸버그의 보도 이후 시장에서 의미를 잃었다.

미국의 원유채굴장치가 늘었다는 발표도 원유 가격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원유서비스업체인 베이커 휴는 미국에서 가동 중인 원유채굴장치가 1주일새 2개 늘어 418개가 됐다고 이날 밝혔다.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3달러(0.2%) 내린 온스당 1,341.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의 금리 동결 결정 이후 금 가격이 상승한 데 따른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해석했다.
  • 국제유가, ‘생산량 동결 어렵다’ 전망에 급락…WTI 4.0%↓
    • 입력 2016.09.24 (04:48)
    인터넷 뉴스
23일(현지시간) 국제유가가 산유국 간 가격 안정조치 합의가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로 급락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84달러(4.0%) 떨어진 배럴당 44.48달러에 마감했다.

하지만 주간 단위로는 2% 올랐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1.65달러(3.5%) 낮은 배럴당 46.00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다음 주 열릴 예정인 산유국 회의에서 생산량 동결 등의 합의가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시장을 지배했다.

블룸버그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번 산유국 회의에서 어떤 결정을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회의에 참석하는 대표를 인용한 이 보도가 나온 이후 원유에 대한 투자 심리가 급격히 떨어졌다.

이에 앞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란이 생산량 한도를 설정하면 감산하겠다'고 제안했다는 로이터의 보도가 있었지만, 블룸버그의 보도 이후 시장에서 의미를 잃었다.

미국의 원유채굴장치가 늘었다는 발표도 원유 가격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원유서비스업체인 베이커 휴는 미국에서 가동 중인 원유채굴장치가 1주일새 2개 늘어 418개가 됐다고 이날 밝혔다.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3달러(0.2%) 내린 온스당 1,341.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의 금리 동결 결정 이후 금 가격이 상승한 데 따른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해석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