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탈출구가 막혔다’…버스 위험요소 모두 드러나
입력 2016.10.15 (07:07) 수정 2016.10.15 (07:5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탈출구가 막혔다’…버스 위험요소 모두 드러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관광버스는 많은 사람을 태우기 때문에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데요.

게다가 이번 사고는 버스사고 때마다 지적되는 탈출구가 막히는 문제를 드러냈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출입로로 접어들면서도 속도를 줄이지 않던 버스.

갑자기 방향을 틀더니 방호벽으로 돌진합니다.

충돌 순간 불꽃이 튀고, 버스는 벽을 타고 앞으로 미끄러집니다.

60미터를 전진하는 동안 불꽃은 더욱 커집니다.

버스 충돌 시 흔하게 볼 수 있는 이 불꽃은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옵니다.

바로 화염과 폭발입니다.

버스 출입문 밑에 설치된 연료통... 이 구조 때문에 폭발이 일어난 겁니다.

버스가 멈춘 곳입니다.

출입문이 방호벽이 맞닿아 유일한 탈출 통로도 막혔습니다.

버스의 또 다른 문제점이자 대형 인명피해의 직접적인 원인입니다.

전복된 버스 밖에선 필사적으로 유리창을 부숩니다.

이 버스 역시 유일한 출입문이 막혔지만 이 탈출구로 어린이 21명 전원이 구조됐습니다.

사고가 난 관광버스는 이 탈출구를 만들지 못했습니다.

사고 발생 시 운전기사가 얼마나 출입문을 확보하느냐가 생사를 가르기도 합니다.

<인터뷰> 최영석(법안전융합연구소 전문위원) : "한쪽 바퀴가 빠지더라도 완전히 아무것도 없어도 이쪽으로 꺾으면 방향은 가요."

출입구만 막히면 다른 곳으로 빠져나올 수 없는 국내 버스와 달리, 선진국들은 버스에 비상구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탈출구가 막혔다’…버스 위험요소 모두 드러나
    • 입력 2016.10.15 (07:07)
    • 수정 2016.10.15 (07:54)
    뉴스광장
‘탈출구가 막혔다’…버스 위험요소 모두 드러나
<앵커 멘트>

관광버스는 많은 사람을 태우기 때문에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데요.

게다가 이번 사고는 버스사고 때마다 지적되는 탈출구가 막히는 문제를 드러냈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출입로로 접어들면서도 속도를 줄이지 않던 버스.

갑자기 방향을 틀더니 방호벽으로 돌진합니다.

충돌 순간 불꽃이 튀고, 버스는 벽을 타고 앞으로 미끄러집니다.

60미터를 전진하는 동안 불꽃은 더욱 커집니다.

버스 충돌 시 흔하게 볼 수 있는 이 불꽃은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옵니다.

바로 화염과 폭발입니다.

버스 출입문 밑에 설치된 연료통... 이 구조 때문에 폭발이 일어난 겁니다.

버스가 멈춘 곳입니다.

출입문이 방호벽이 맞닿아 유일한 탈출 통로도 막혔습니다.

버스의 또 다른 문제점이자 대형 인명피해의 직접적인 원인입니다.

전복된 버스 밖에선 필사적으로 유리창을 부숩니다.

이 버스 역시 유일한 출입문이 막혔지만 이 탈출구로 어린이 21명 전원이 구조됐습니다.

사고가 난 관광버스는 이 탈출구를 만들지 못했습니다.

사고 발생 시 운전기사가 얼마나 출입문을 확보하느냐가 생사를 가르기도 합니다.

<인터뷰> 최영석(법안전융합연구소 전문위원) : "한쪽 바퀴가 빠지더라도 완전히 아무것도 없어도 이쪽으로 꺾으면 방향은 가요."

출입구만 막히면 다른 곳으로 빠져나올 수 없는 국내 버스와 달리, 선진국들은 버스에 비상구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