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운전 수치 살짝 넘었는데 징역형…이유는?
음주운전 수치 살짝 넘었는데 징역형…이유는?
지난해 4월, 서울 서대문구의 한 도로. 경찰이 한 승용차를 멈춰 세웠다. 운전자는 42살 성 모 씨...
훈민정음 해례본이 뭐길래…1조원 가치 있나?
훈민정음 해례본이 뭐길래…1조원 가치 있나?
오는 4월 12일 재보궐 선거에 유일하게 국회의원 선거가 치러지는 곳이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뉴스해설] 회고록 파문
입력 2016.10.19 (07:44) | 수정 2016.10.19 (08:1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해설] 회고록 파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이준안 해설위원]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의 남북 간 외교 회고록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쟁이 첨예해지고 있습니다. 차기의 유력한 대선 후보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사자로 거론됐기 때문입니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에서 2007년 11월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찬반, 기권 투표에 대해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이 남북경로로 확인해 보자’고 결론을 내렸고 UN 총회 직전 노무현 대통령이 기권하기로 결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여당은 당시 문 비서실장의 발언을 기술한 회고록과 관련해 북한과 사전모의, 내통이라며 국기문란행위에 대한 진상규명 등 공세를 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표 측은 ‘북한에 통보하기 전에 결정’했고 ‘북한에 먼저 물어봤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하며 여당이 색깔론으로 종북 타령을 하고 있다고 역공하고 있습니다. 회고록의 내용을 둘러싼 여야 간의 정쟁은 이제 진실게임 양상을 띠고 있습니다. 이 사안을 보는 접근 관점은 3가지가 있습니다. 당시 유엔 결의안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의사 결정과정에서 외교안보당국자들의 역할과 주장, 정치권의 공방입니다. 둘째, 송 전 장관의 회고록과 당사자들의 역할을 토대로 한 당시 회의 및 남북 접촉의 재구성 그리고 만일 회고록에서 주장한 것처럼 북한으로부터 의견을 듣고 유엔 결의에 기권한 정책 결정이 있었다면 그 정당성과 합리성 여부입니다.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기 위해서는 송 전 장관의 결정적 물증이나 관련자들의 모자이크를 통한 재구성, 국가기록물 열람 등의 강제 수사가 필요하지만 실체에 접근하기 쉽지 않은 것은 당사자 일방 중에 북한이 있기 때문입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 [뉴스해설] 회고록 파문
    • 입력 2016.10.19 (07:44)
    • 수정 2016.10.19 (08:14)
    뉴스광장
[뉴스해설] 회고록 파문
[이준안 해설위원]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의 남북 간 외교 회고록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쟁이 첨예해지고 있습니다. 차기의 유력한 대선 후보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사자로 거론됐기 때문입니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에서 2007년 11월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찬반, 기권 투표에 대해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이 남북경로로 확인해 보자’고 결론을 내렸고 UN 총회 직전 노무현 대통령이 기권하기로 결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여당은 당시 문 비서실장의 발언을 기술한 회고록과 관련해 북한과 사전모의, 내통이라며 국기문란행위에 대한 진상규명 등 공세를 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표 측은 ‘북한에 통보하기 전에 결정’했고 ‘북한에 먼저 물어봤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하며 여당이 색깔론으로 종북 타령을 하고 있다고 역공하고 있습니다. 회고록의 내용을 둘러싼 여야 간의 정쟁은 이제 진실게임 양상을 띠고 있습니다. 이 사안을 보는 접근 관점은 3가지가 있습니다. 당시 유엔 결의안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의사 결정과정에서 외교안보당국자들의 역할과 주장, 정치권의 공방입니다. 둘째, 송 전 장관의 회고록과 당사자들의 역할을 토대로 한 당시 회의 및 남북 접촉의 재구성 그리고 만일 회고록에서 주장한 것처럼 북한으로부터 의견을 듣고 유엔 결의에 기권한 정책 결정이 있었다면 그 정당성과 합리성 여부입니다.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기 위해서는 송 전 장관의 결정적 물증이나 관련자들의 모자이크를 통한 재구성, 국가기록물 열람 등의 강제 수사가 필요하지만 실체에 접근하기 쉽지 않은 것은 당사자 일방 중에 북한이 있기 때문입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