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100m 높이 ‘공기청정탑’ 위력…중국도 미세먼지 사투
100m 높이 ‘공기청정탑’까지 등장…중국도 미세먼지 사투
[앵커]우리가 이렇게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는 만큼, 그러면 중국의 경우는 어떨지 궁금한...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앵커] 서울 이대 목동병원에서 숨진 4명의 신생아는 주사제 한 병을, 나눠 맞는 과정에서 감염돼 숨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손흥민 “특별한 경기, 승리 못해 속상해”
입력 2016.10.19 (07:59) 연합뉴스
손흥민 “특별한 경기, 승리 못해 속상해”
친정팀 레버쿠젠을 상대로 활약한 토트넘(잉글랜드) 손흥민은 19일 "승점 3점을 따지 못해 속상하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이날 독일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3차전 레버쿠젠과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레버쿠젠에서 뛰었던 손흥민은 이날 '친정'의 홈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하고 후반 45분 교체됐다.

그는 경기 후 UEFA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특별한 경기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승리하지 못해 속상하다"며 "우리는 승점 3점을 기대했었다"며 승리하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내가 2년간 뛰었던 팀이기에 이번 경기는 특별하다"며 "골을 넣어도 세리머니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 손흥민 “특별한 경기, 승리 못해 속상해”
    • 입력 2016.10.19 (07:59)
    연합뉴스
손흥민 “특별한 경기, 승리 못해 속상해”
친정팀 레버쿠젠을 상대로 활약한 토트넘(잉글랜드) 손흥민은 19일 "승점 3점을 따지 못해 속상하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이날 독일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3차전 레버쿠젠과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레버쿠젠에서 뛰었던 손흥민은 이날 '친정'의 홈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하고 후반 45분 교체됐다.

그는 경기 후 UEFA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특별한 경기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승리하지 못해 속상하다"며 "우리는 승점 3점을 기대했었다"며 승리하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내가 2년간 뛰었던 팀이기에 이번 경기는 특별하다"며 "골을 넣어도 세리머니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