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해적선이 뒤따라 오고 있다는 연락을 끝으로 통신이 두절된 선박 서현 389호를 구하기 위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계좌내역 확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
법무부와 검찰의 합동감찰반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육군 장교, 여대생 집단 성폭행 혐의 조사
입력 2016.10.19 (08:12) | 수정 2016.10.19 (09:12)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육군 장교, 여대생 집단 성폭행 혐의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육군 현역 장교 2명이 여대생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군 헌병대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성폭행 장면을 동영상까지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또 다른 성폭행을 저질렀다가 덜미를 잡혔습니다.

양창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의 한 대학가.

현역 육군 장교인 A 소위와 B 소위 등 20대 남성 5명은 지난해 11월 이곳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대생 한 명과 술을 마셨습니다.

여대생이 만취하자 이들은 인근 모텔로 데려가 집단으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A 소위와 B 소위는 임관을 앞둔 광주 모 대학의 ROTC 교육생 신분이었습니다.

<녹취> 00사단 관계자(음성변조) : "(A 소위가) 현재 사단 헌병대에 구속돼서 구속 수사 중입니다. 현역 신분으로 한 건 아니고, 임관 하기 전에, 군인 되기 전에..."

이들의 성폭행 혐의는 지난 7월 우연히 드러났습니다.

휴가를 나온 A 소위가 20대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고, 사건을 넘겨받은 군 헌병대가 A 소위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노트북에 저장된 집단 성폭행 영상을 발견한 겁니다.

<녹취> 대학 학군단 관계자(음성변조) : "부대 안에서 그렇게 해서, 군인 신분일 때 그 사건이 나서 (헌병대에서) 조사 중이라고..."

A 소위를 구속한 군 헌병대는 동료 B 소위를 입건해 범행 사전 공모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집단 성폭행에 관여한 일반인 가해자 3명은 경찰로 넘기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 육군 장교, 여대생 집단 성폭행 혐의 조사
    • 입력 2016.10.19 (08:12)
    • 수정 2016.10.19 (09:12)
    아침뉴스타임
육군 장교, 여대생 집단 성폭행 혐의 조사
<앵커 멘트>

육군 현역 장교 2명이 여대생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군 헌병대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성폭행 장면을 동영상까지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또 다른 성폭행을 저질렀다가 덜미를 잡혔습니다.

양창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의 한 대학가.

현역 육군 장교인 A 소위와 B 소위 등 20대 남성 5명은 지난해 11월 이곳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대생 한 명과 술을 마셨습니다.

여대생이 만취하자 이들은 인근 모텔로 데려가 집단으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A 소위와 B 소위는 임관을 앞둔 광주 모 대학의 ROTC 교육생 신분이었습니다.

<녹취> 00사단 관계자(음성변조) : "(A 소위가) 현재 사단 헌병대에 구속돼서 구속 수사 중입니다. 현역 신분으로 한 건 아니고, 임관 하기 전에, 군인 되기 전에..."

이들의 성폭행 혐의는 지난 7월 우연히 드러났습니다.

휴가를 나온 A 소위가 20대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고, 사건을 넘겨받은 군 헌병대가 A 소위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노트북에 저장된 집단 성폭행 영상을 발견한 겁니다.

<녹취> 대학 학군단 관계자(음성변조) : "부대 안에서 그렇게 해서, 군인 신분일 때 그 사건이 나서 (헌병대에서) 조사 중이라고..."

A 소위를 구속한 군 헌병대는 동료 B 소위를 입건해 범행 사전 공모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집단 성폭행에 관여한 일반인 가해자 3명은 경찰로 넘기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