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전기를 냉장고에 넣는 시대가 왔다
[스페셜] 전기를 냉장고에 넣는 시대가 왔다
냉장고에 음식을 보관하듯, 전기를 보관하는 게 바로 '전장고(전기+저장고)'. 태양광 발전기 등으로 자체...
[영상] 박근혜 영장실질심사 출석…묵묵부답
[영상] 박근혜 영장실질심사 출석…묵묵부답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30일) 10시 20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자가주거비 올해 2.7%↑…전체 물가 상승률의 3배
입력 2016.10.19 (08:51) | 수정 2016.10.19 (09:14) 인터넷 뉴스
자가주거비 올해 2.7%↑…전체 물가 상승률의 3배
전반적인 저물가 흐름이 이어지고 있지만 자기 집을 소유해 주거하는데 드는 비용은 전체 물가 상승률의 2∼3배에 달하는 고공비행을 하고 있다.

부동산 및 전셋값이 뛰면서 주거비 부담 역시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9월 자가주거비용 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7% 상승했다.

전체 소비자물가가 같은 기간 0.9% 상승하는데 그친 것과 비교하면 상승률이 3배에 달하는 셈이다.

자가주거비용은 자기소유주택에 거주하는 경우 집세를 지불하지 않는 대신 소유주거로부터 얻어지는 서비스의 지출비용을 뜻한다.

현행 소비자물가지수는 전세와 월세 등 집세만을 공식 반영하고 있는데 이는 임대인 입장의 물가지수다.

자가주거비용은 반대로 자기 집을 소유한 사람이 거주에 드는 비용을 전·월세 변동분을 반영해 수치화한 것이다.

통계청은 1995년부터 자가주거비용 관련 지수를 보조지표 중 하나로 작성하고 있는데 미국, 일본, 독일 등 일부 국가에서는 자가주거비용을 소비자물가 계산에 포함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0년 이전까지만 해도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이 자가주거비용 지수 상승률을 웃돌았다.

그러나 2011년 똑같이 4% 상승한 것을 기점으로 자가주가비용지수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계속 웃돌고 있다.

반면 소비자물가는 2012년 2.2%로 뚝 떨어진 뒤 2013년 1.3%, 2014년 1.3%에 이어 지난해 0.7%까지 떨어졌다.

유가 하락 등으로 인해 전체 소비자물가는 저물가 기조에서 못벗어나고 있지만 자가주거비용은 전반적인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른 전셋값 폭등의 영향으로 고공비행을 하고 있는 셈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주택가격 상승이 직접적으로 자가주거비용에 반영되지는 않지만 전월세 가격 상승을 통해 영향을 미친다"면서 "최근 저유가로 인해 전반적인 물가는 낮은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전셋값 등이 뛰면서 자가주거비용 상승률이 이를 웃돌고 있다"고 말했다.
  • 자가주거비 올해 2.7%↑…전체 물가 상승률의 3배
    • 입력 2016.10.19 (08:51)
    • 수정 2016.10.19 (09:14)
    인터넷 뉴스
자가주거비 올해 2.7%↑…전체 물가 상승률의 3배
전반적인 저물가 흐름이 이어지고 있지만 자기 집을 소유해 주거하는데 드는 비용은 전체 물가 상승률의 2∼3배에 달하는 고공비행을 하고 있다.

부동산 및 전셋값이 뛰면서 주거비 부담 역시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9월 자가주거비용 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7% 상승했다.

전체 소비자물가가 같은 기간 0.9% 상승하는데 그친 것과 비교하면 상승률이 3배에 달하는 셈이다.

자가주거비용은 자기소유주택에 거주하는 경우 집세를 지불하지 않는 대신 소유주거로부터 얻어지는 서비스의 지출비용을 뜻한다.

현행 소비자물가지수는 전세와 월세 등 집세만을 공식 반영하고 있는데 이는 임대인 입장의 물가지수다.

자가주거비용은 반대로 자기 집을 소유한 사람이 거주에 드는 비용을 전·월세 변동분을 반영해 수치화한 것이다.

통계청은 1995년부터 자가주거비용 관련 지수를 보조지표 중 하나로 작성하고 있는데 미국, 일본, 독일 등 일부 국가에서는 자가주거비용을 소비자물가 계산에 포함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0년 이전까지만 해도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이 자가주거비용 지수 상승률을 웃돌았다.

그러나 2011년 똑같이 4% 상승한 것을 기점으로 자가주가비용지수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계속 웃돌고 있다.

반면 소비자물가는 2012년 2.2%로 뚝 떨어진 뒤 2013년 1.3%, 2014년 1.3%에 이어 지난해 0.7%까지 떨어졌다.

유가 하락 등으로 인해 전체 소비자물가는 저물가 기조에서 못벗어나고 있지만 자가주거비용은 전반적인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른 전셋값 폭등의 영향으로 고공비행을 하고 있는 셈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주택가격 상승이 직접적으로 자가주거비용에 반영되지는 않지만 전월세 가격 상승을 통해 영향을 미친다"면서 "최근 저유가로 인해 전반적인 물가는 낮은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전셋값 등이 뛰면서 자가주거비용 상승률이 이를 웃돌고 있다"고 말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