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두통 유발 가짜 양주, 어떻게 만들까?
두통 유발 가짜 양주, 어떻게 만들까?
전날 마신 양주 때문에 머리가 깨지듯 아파 본 경험들 있을 것이다. 혹시 가짜는 아닐까 의심은 해 보지만, 딱히 증거는 없다. 양주 병을 유심히...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벤츠, 볼보, 도요타 등 15개 차종 8천851대 리콜
입력 2016.10.19 (08:52) | 수정 2016.10.19 (08:57) 인터넷 뉴스
벤츠, 볼보, 도요타 등 15개 차종 8천851대 리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볼보자동차코리아 등 6개 업체에서 제작·수입·판매한 15개 차종 8천851대의 자동차가 제작결함으로 리콜(시정조치)된다고 국토교통부가 19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S350d 4M 등 4개 차종 승용차는 변속기 배선의 설치 불량으로 배기열에 의해 배선이 손상되면 기어 변경이 정상적으로 되지 않아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에 따라 2015년 11월 27일부터 올해 4월 11일까지 제작된 차량 1천119대를 리콜하기로 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XC90 등 2개 차종 승용차는 에어컨 배수 호스의 장착 불량으로 수분이 각종 전자 장치에 침투할 경우 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 대상은 올해 4월 21일부터 9월 6일까지 제작된 862대 차량이다.

한국도요타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프리우스 승용차는 동승자석 전방 에어백이 비정상적으로 작동해 충돌 시 승객을 보호하지 못할 수 있어 올해 1월 7일부터 3월 15일까지 제작된 60대 차량을 리콜한다.

에프엠케이에서 수입·판매한 기블리 350 등 2개 차종 승용차는 앞바퀴 허브 베어링의 재질이 불량해 파손될 경우 주행 중 소음, 진동이 발생하고 차량이 한쪽으로 쏠릴 위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콜 대상은 작년 3월 27일부터 4월 27일까지 제작된 350대 차량이다.

다임러트럭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아록스 등 2개 차종 화물·특수차는 공기식 제동장치의 부품 결함으로 운전자 의도와 다르게 최대 압력으로 제동이 걸려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올해 6월 13일부터 8월 9일까지 제작된 아록스 화물차 26대와 악트로스 특수차 126대가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앞서 좌석안전띠 부착장치 강도가 자동차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드러난 다임러트럭코리아의 악트로스 특수차는 2011년 9월 14일부터 2014년 4월 11일까지 제작된 265대 차량을 대상으로 리콜한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FORZA 등 4개 차종 이륜차는 연료펌프가 작동하지 않아 시동이 걸리지 않거나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어 리콜하기로 했다. 2013년 4월 3일부터 작년 9월 29일까지 제작된 6천289대 차량이 해당한다.

리콜 대상인 차량의 소유자는 정해진 기간에 각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 벤츠, 볼보, 도요타 등 15개 차종 8천851대 리콜
    • 입력 2016.10.19 (08:52)
    • 수정 2016.10.19 (08:57)
    인터넷 뉴스
벤츠, 볼보, 도요타 등 15개 차종 8천851대 리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볼보자동차코리아 등 6개 업체에서 제작·수입·판매한 15개 차종 8천851대의 자동차가 제작결함으로 리콜(시정조치)된다고 국토교통부가 19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S350d 4M 등 4개 차종 승용차는 변속기 배선의 설치 불량으로 배기열에 의해 배선이 손상되면 기어 변경이 정상적으로 되지 않아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에 따라 2015년 11월 27일부터 올해 4월 11일까지 제작된 차량 1천119대를 리콜하기로 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XC90 등 2개 차종 승용차는 에어컨 배수 호스의 장착 불량으로 수분이 각종 전자 장치에 침투할 경우 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 대상은 올해 4월 21일부터 9월 6일까지 제작된 862대 차량이다.

한국도요타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프리우스 승용차는 동승자석 전방 에어백이 비정상적으로 작동해 충돌 시 승객을 보호하지 못할 수 있어 올해 1월 7일부터 3월 15일까지 제작된 60대 차량을 리콜한다.

에프엠케이에서 수입·판매한 기블리 350 등 2개 차종 승용차는 앞바퀴 허브 베어링의 재질이 불량해 파손될 경우 주행 중 소음, 진동이 발생하고 차량이 한쪽으로 쏠릴 위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콜 대상은 작년 3월 27일부터 4월 27일까지 제작된 350대 차량이다.

다임러트럭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아록스 등 2개 차종 화물·특수차는 공기식 제동장치의 부품 결함으로 운전자 의도와 다르게 최대 압력으로 제동이 걸려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올해 6월 13일부터 8월 9일까지 제작된 아록스 화물차 26대와 악트로스 특수차 126대가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앞서 좌석안전띠 부착장치 강도가 자동차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드러난 다임러트럭코리아의 악트로스 특수차는 2011년 9월 14일부터 2014년 4월 11일까지 제작된 265대 차량을 대상으로 리콜한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FORZA 등 4개 차종 이륜차는 연료펌프가 작동하지 않아 시동이 걸리지 않거나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어 리콜하기로 했다. 2013년 4월 3일부터 작년 9월 29일까지 제작된 6천289대 차량이 해당한다.

리콜 대상인 차량의 소유자는 정해진 기간에 각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