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롯데 3부자 불구속 기소…핵심 의혹 규명 못 해
입력 2016.10.19 (09:35) | 수정 2016.10.19 (09:57)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롯데 3부자 불구속 기소…핵심 의혹 규명 못 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4개월에 걸친 롯데그룹 비리 수사를 마무리짓고 오늘 수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을 비롯해 동주, 동빈 형제가 모두 법정에 서게 될 전망입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이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을 모두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기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오후 이같은 내용의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4개월에 걸친 롯데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앞서 검찰은 서미경 씨와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도 각각 탈세와 횡령 등 혐의로 기소해 롯데 총수일가 5명이 모두 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주식 6.2%를 서 씨와 신 전 이사장에게 넘기면서 세금 납부를 피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서 씨와 신 전 이사장이 운영하는 롯데시네마 매장 관련 회사에 일감을 몰아준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신동빈 회장에게는 총수 일가가 롯데 계열사에서 거액의 급여를 받는 데 관여하고, 롯데피에스넷 유상증자 과정에서 다른 계열사를 동원해 손해를 끼친 혐의 등이 적용됩니다.

이밖에 국내 계열사에서 400억 원대 부당급여를 챙긴 혐의를 받는 신동주 전 부회장과, 비자금 조성과 탈세 등에 관여한 그룹 핵심 임원 여러 명도 함께 기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롯데수사팀은 6천억 원대 탈세와 3백억 원대 비자금 조성 등 그룹 내부의 구조적 비리를 밝혀냈지만, 제2롯데월드 인허가 로비 등 핵심 의혹을 규명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롯데 3부자 불구속 기소…핵심 의혹 규명 못 해
    • 입력 2016.10.19 (09:35)
    • 수정 2016.10.19 (09:57)
    930뉴스
롯데 3부자 불구속 기소…핵심 의혹 규명 못 해
<앵커 멘트>

검찰이 4개월에 걸친 롯데그룹 비리 수사를 마무리짓고 오늘 수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을 비롯해 동주, 동빈 형제가 모두 법정에 서게 될 전망입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이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을 모두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기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오후 이같은 내용의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4개월에 걸친 롯데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앞서 검찰은 서미경 씨와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도 각각 탈세와 횡령 등 혐의로 기소해 롯데 총수일가 5명이 모두 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주식 6.2%를 서 씨와 신 전 이사장에게 넘기면서 세금 납부를 피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서 씨와 신 전 이사장이 운영하는 롯데시네마 매장 관련 회사에 일감을 몰아준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신동빈 회장에게는 총수 일가가 롯데 계열사에서 거액의 급여를 받는 데 관여하고, 롯데피에스넷 유상증자 과정에서 다른 계열사를 동원해 손해를 끼친 혐의 등이 적용됩니다.

이밖에 국내 계열사에서 400억 원대 부당급여를 챙긴 혐의를 받는 신동주 전 부회장과, 비자금 조성과 탈세 등에 관여한 그룹 핵심 임원 여러 명도 함께 기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롯데수사팀은 6천억 원대 탈세와 3백억 원대 비자금 조성 등 그룹 내부의 구조적 비리를 밝혀냈지만, 제2롯데월드 인허가 로비 등 핵심 의혹을 규명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