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갤노트7 항공기 반입금지 확대…불편 가중
입력 2016.10.19 (09:42) | 수정 2016.10.19 (09:57)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갤노트7 항공기 반입금지 확대…불편 가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에 대한 항공기 반입을 금지 조치가 미국 정부를 시작으로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으로 출국한 소비자뿐 아니라 노트7을 갖고 출국한 대부분의 소비자들로 피해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갤럭시노트7 사용자 김 모 씨는 홍콩 공항 출국 심사 중에 휴대폰을 뺏겼습니다.

휴대폰에 저장된 연락처는 물론 각종 금융정보도 휴대폰과 함께 사라졌습니다.

<인터뷰> 김00(홍콩 체류 노트7 사용자/음성변조) : "(이미) 출국해가지고 그 내용(기내 반입 금지)을 모르고 일 보고 있는 사람은 어떻게 하냐고요. 방법이 없잖아요."

이처럼 홍콩을 비롯해, 갤럭시노트7 기내 반입 금지에 나서는 나라는 점차 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뒤늦게 이들 나라의 주요 공항에 현지 직원을 보내 안내에 나서고 있지만, 역부족인 상황입니다.

여전히 많은 사용자들이 공항에서야 상황을 알고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미국 체류 노트7 사용자(음성변조) : "은행 앱까지 다 깔아가지고 금융 정보든 뭐든 다 들어 있잖아요. 근데 그거를 그렇게 무책임하게..."

항공업계도 노트7 기내 반입을 둘러싸고 속앓이를 하고 있습니다.

승객 안전을 위해 반입 금지에 나서려 해도 주무부처인 국토부가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국토부 관계자(음성변조) : "산업적인 측면으로도 고려할 필요가 있어서. (기내 반입 금지는)검토 중에 있고 아직까진 결정된 건 전혀 없습니다."

갤럭시노트7 사태가 전세계로 확산하면서 소비자들의 불편과 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갤노트7 항공기 반입금지 확대…불편 가중
    • 입력 2016.10.19 (09:42)
    • 수정 2016.10.19 (09:57)
    930뉴스
갤노트7 항공기 반입금지 확대…불편 가중
<앵커 멘트>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에 대한 항공기 반입을 금지 조치가 미국 정부를 시작으로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으로 출국한 소비자뿐 아니라 노트7을 갖고 출국한 대부분의 소비자들로 피해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갤럭시노트7 사용자 김 모 씨는 홍콩 공항 출국 심사 중에 휴대폰을 뺏겼습니다.

휴대폰에 저장된 연락처는 물론 각종 금융정보도 휴대폰과 함께 사라졌습니다.

<인터뷰> 김00(홍콩 체류 노트7 사용자/음성변조) : "(이미) 출국해가지고 그 내용(기내 반입 금지)을 모르고 일 보고 있는 사람은 어떻게 하냐고요. 방법이 없잖아요."

이처럼 홍콩을 비롯해, 갤럭시노트7 기내 반입 금지에 나서는 나라는 점차 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뒤늦게 이들 나라의 주요 공항에 현지 직원을 보내 안내에 나서고 있지만, 역부족인 상황입니다.

여전히 많은 사용자들이 공항에서야 상황을 알고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미국 체류 노트7 사용자(음성변조) : "은행 앱까지 다 깔아가지고 금융 정보든 뭐든 다 들어 있잖아요. 근데 그거를 그렇게 무책임하게..."

항공업계도 노트7 기내 반입을 둘러싸고 속앓이를 하고 있습니다.

승객 안전을 위해 반입 금지에 나서려 해도 주무부처인 국토부가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국토부 관계자(음성변조) : "산업적인 측면으로도 고려할 필요가 있어서. (기내 반입 금지는)검토 중에 있고 아직까진 결정된 건 전혀 없습니다."

갤럭시노트7 사태가 전세계로 확산하면서 소비자들의 불편과 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