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바로 섰다고?…“건물이 핫바도 아니고”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바로 섰다고?…“건물이 핫바도 아니고”
지난달 공사 중 건물이 왼쪽으로 기울어 붕괴 우려를 낳았던 부산의 D오피스텔이 복원공사로...
‘음주사격·갑질’에도 대령 진급…비결은 군단장 ‘빽?’
‘음주사격·갑질’에도 대령 진급…군의관에 애완견 치료까지
규정을 위반한 '음주사격'에 안하무인 '갑질'까지 드러난 군 지휘관이 솜방망이 처벌을 받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사극요정’ 김유정, “저희 항상 기억해주세요!”
입력 2016.10.19 (09:49) | 수정 2016.10.19 (09:50) TV특종
‘사극요정’ 김유정, “저희 항상 기억해주세요!”
18일 종영한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의 남장 내시 홍라온이 아쉬운 작별의 인사를 전했다.

소속사 sidusHQ의 TV캐스트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김유정은 “더운 날에 시작해서 추워지기 시작하는 날 끝나니까 1년을 다 같이 보낸 것 같았어요. 촬영하는 동안 시간이 훌쩍 갔고, 좋은 추억들을 많이 쌓아서 정말 좋은 시간들이었고, 라온이로서 행복하게, 이름처럼 즐겁게 촬영하고 살았던 것 같습니다. 너무너무 아쉽고 슬퍼요.”라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구르미 그린 달빛>을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정말 감사드리고요. 앞으로도 청춘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 항상 기억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드라마를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종영 소감뿐만 아니라 막바지 촬영 현장의 모습도 함께 공개,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해 연기를 하고 있는가 하면,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소품으로 사용하고 있는 화톳불을 난로 삼아 몸을 녹이는 등 촬영에 열중인 모습이 담겨있다.
김유정은 극중 사랑스러운 남장 내시 ‘홍라온’ 역으로 분해 세자 영(박보검 분)과 비밀스러운 궁중로맨스를 펼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간지럽게 만든 동시에 어릴 적 엄마를 잃어버리고 남장을 하며 살아온 가슴 아픈 과거사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아버지가 나라의 역적이 되어 나타나 영과 이별하는 등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만드는 자연스러운 연기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18회에서는 왕이 된 영과 여인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라온이 같은 곳을 바라보며 행복한 엔딩을 맞이했다.





[제공 = 사이더스HQ/네이버]

  • ‘사극요정’ 김유정, “저희 항상 기억해주세요!”
    • 입력 2016.10.19 (09:49)
    • 수정 2016.10.19 (09:50)
    TV특종
‘사극요정’ 김유정, “저희 항상 기억해주세요!”
18일 종영한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의 남장 내시 홍라온이 아쉬운 작별의 인사를 전했다.

소속사 sidusHQ의 TV캐스트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김유정은 “더운 날에 시작해서 추워지기 시작하는 날 끝나니까 1년을 다 같이 보낸 것 같았어요. 촬영하는 동안 시간이 훌쩍 갔고, 좋은 추억들을 많이 쌓아서 정말 좋은 시간들이었고, 라온이로서 행복하게, 이름처럼 즐겁게 촬영하고 살았던 것 같습니다. 너무너무 아쉽고 슬퍼요.”라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구르미 그린 달빛>을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정말 감사드리고요. 앞으로도 청춘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 항상 기억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드라마를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종영 소감뿐만 아니라 막바지 촬영 현장의 모습도 함께 공개,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해 연기를 하고 있는가 하면,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소품으로 사용하고 있는 화톳불을 난로 삼아 몸을 녹이는 등 촬영에 열중인 모습이 담겨있다.
김유정은 극중 사랑스러운 남장 내시 ‘홍라온’ 역으로 분해 세자 영(박보검 분)과 비밀스러운 궁중로맨스를 펼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간지럽게 만든 동시에 어릴 적 엄마를 잃어버리고 남장을 하며 살아온 가슴 아픈 과거사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아버지가 나라의 역적이 되어 나타나 영과 이별하는 등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만드는 자연스러운 연기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18회에서는 왕이 된 영과 여인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라온이 같은 곳을 바라보며 행복한 엔딩을 맞이했다.





[제공 = 사이더스HQ/네이버]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