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사탕이야? 마약이야? 마약 밀수입·투약 천태만상
사탕이야? 마약이야? 마약 밀수입·투약 천태만상
과자인줄 알았지? 마약 사탕·초콜릿· 와인까지 밀수입동그랗고 하얀 초콜릿. 보기만 해도 말랑말랑한...
[특파원리포트] 못말리는 日각료들…망언·막말 퍼레이드
못말리는 日각료들…망언·막말 퍼레이드
장관답지 않은 직설적 언행으로 불편하게 하더니 결국 큰 사고를 쳤다. 일본의 우익 보수 정치인 '이마무라' 부흥상이 잇단 막말끝에 사실상 경질됐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하늘, “공감의 여왕, 멜로퀸”
입력 2016.10.19 (09:49) | 수정 2016.10.19 (09:50) TV특종


‘공항가는 길’ 김하늘은 공감여왕이다.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은 공감과 위로의 드라마이다. 비슷한 상황에 놓인 두 남녀가 공감하고 서로에게 위로가 되어주는 모습을 감성멜로로 담아낸 드라마인 것. 그리고 이 같은 공감의 중요성을 가장 잘 담고 있는 캐릭터가 바로 여자 주인공 최수아이다.

극 중 최수아는 승무원이다. 늘 자신보다 다른 사람을 먼저 생각하고 배려한다. 상대가 누구든 귀 기울여 이야기를 듣고, 감정을 함께 공유한다. 서도우(이상윤 분)가 처음으로 최수아를 향해 강렬한 끌림을 느낀 순간 역시 이 같은 배려와 공감이 있었다. 비 내리는 밤, 최수아가 비에 젖을까 애니(박서연 분)의 유골함을 품에 소중히 안은 채 기다리는 모습을 목격한 것이다.

이후로도 최수아는 줄곧 서도우의 감정에 공감했다. 애니가 세상을 떠났을 때도. 애니가 차마 밖으로 드러내지 못하고 숨겨왔던 비밀과 서도우가 마주했을 때도. 최수아는 “애니는 기다렸던 거에요”라며 애니의 감정에, 애니를 아꼈던 서도우의 슬픔에 공감했다. 이 같은 최수아의 공감능력은, 김하늘의 섬세한 연기력과 만나 더욱 강렬하게 시청자의 감성을 두드릴 수 있게 됐다.

김하늘은 눈빛 하나, 표정 하나에 최수아가 놓인 상황과 다른 사람의 감정을 헤아리는 그녀의 특성을 오롯이 담아내고 있다. 이는 멜로라는 장르에 최적화된 배우 김하늘의 탄탄한 연기 내공이 빛을 발한다.

‘공항가는 길’ 제작진은 “김하늘은 밀도 있는 연기로 최수아를 그리고 있다. 최수아가 극 중 여러 인물의 감정에 공감하고 마음을 알아주는 것처럼, 배우 김하늘은 자신이 연기하는 최수아의 감정에 공감하고 몰입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인터뷰동영상 (KBS홍보실/유튜브)

  • 김하늘, “공감의 여왕, 멜로퀸”
    • 입력 2016.10.19 (09:49)
    • 수정 2016.10.19 (09:50)
    TV특종


‘공항가는 길’ 김하늘은 공감여왕이다.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은 공감과 위로의 드라마이다. 비슷한 상황에 놓인 두 남녀가 공감하고 서로에게 위로가 되어주는 모습을 감성멜로로 담아낸 드라마인 것. 그리고 이 같은 공감의 중요성을 가장 잘 담고 있는 캐릭터가 바로 여자 주인공 최수아이다.

극 중 최수아는 승무원이다. 늘 자신보다 다른 사람을 먼저 생각하고 배려한다. 상대가 누구든 귀 기울여 이야기를 듣고, 감정을 함께 공유한다. 서도우(이상윤 분)가 처음으로 최수아를 향해 강렬한 끌림을 느낀 순간 역시 이 같은 배려와 공감이 있었다. 비 내리는 밤, 최수아가 비에 젖을까 애니(박서연 분)의 유골함을 품에 소중히 안은 채 기다리는 모습을 목격한 것이다.

이후로도 최수아는 줄곧 서도우의 감정에 공감했다. 애니가 세상을 떠났을 때도. 애니가 차마 밖으로 드러내지 못하고 숨겨왔던 비밀과 서도우가 마주했을 때도. 최수아는 “애니는 기다렸던 거에요”라며 애니의 감정에, 애니를 아꼈던 서도우의 슬픔에 공감했다. 이 같은 최수아의 공감능력은, 김하늘의 섬세한 연기력과 만나 더욱 강렬하게 시청자의 감성을 두드릴 수 있게 됐다.

김하늘은 눈빛 하나, 표정 하나에 최수아가 놓인 상황과 다른 사람의 감정을 헤아리는 그녀의 특성을 오롯이 담아내고 있다. 이는 멜로라는 장르에 최적화된 배우 김하늘의 탄탄한 연기 내공이 빛을 발한다.

‘공항가는 길’ 제작진은 “김하늘은 밀도 있는 연기로 최수아를 그리고 있다. 최수아가 극 중 여러 인물의 감정에 공감하고 마음을 알아주는 것처럼, 배우 김하늘은 자신이 연기하는 최수아의 감정에 공감하고 몰입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인터뷰동영상 (KBS홍보실/유튜브)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