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 '친노의 대모' 한명숙 전 국무총리 2년 만의 만기출소23일 새벽 5시, 의정부교도소 앞은 플래카드와 노란 풍선들로 가득찼다...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23일 특별 진상 조사를 지시한 것은 두 가지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구르미’ 박보검 “큰 산 넘은 기분…잊지 못할 시간”
입력 2016.10.19 (09:53) | 수정 2016.10.19 (09:54) 연합뉴스
‘구르미’ 박보검 “큰 산 넘은 기분…잊지 못할 시간”
KBS 2TV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을 성공적으로 끝낸 배우 박보검이 "큰 산을 넘은 기분"이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보검은 19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쉬움이 크다"면서 "이영 캐릭터를 어떻게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그의 여러 감정에 깊게 공감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했던 시간들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어 "부족한 저를 이끌어준 PD와 작가, 평소 우러러보던 선배 연기자들과 함께 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감사했다"면서 "선후배 연기자들과 관계자들,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마지막 촬영까지 (끝내고 나니) 큰 산을 넘은 듯한 기분"이라면서 "참으로 잊지 못할 소중한 시간"이라는 인사로 마무리했다.

박보검과 함께 호흡을 맞춘 김유정도 소속사 sidusHQ를 통해 "더울 때 촬영을 시작해 추워지기 시작할 때 끝나니 1년을 함께 보낸 것 같다"면서 "라온이로서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추억했다.

김유정은 "너무너무 아쉽고 슬프다"면서 "앞으로도 청춘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을 항상 기억해달라"고 시청자에게 당부했다.

박보검과 김유정은 이날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진영, 곽동연 등과 함께 드라마 시청률 20% 돌파를 기념하는 팬 사인회를 한다.
  • ‘구르미’ 박보검 “큰 산 넘은 기분…잊지 못할 시간”
    • 입력 2016.10.19 (09:53)
    • 수정 2016.10.19 (09:54)
    연합뉴스
‘구르미’ 박보검 “큰 산 넘은 기분…잊지 못할 시간”
KBS 2TV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을 성공적으로 끝낸 배우 박보검이 "큰 산을 넘은 기분"이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보검은 19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쉬움이 크다"면서 "이영 캐릭터를 어떻게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그의 여러 감정에 깊게 공감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했던 시간들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어 "부족한 저를 이끌어준 PD와 작가, 평소 우러러보던 선배 연기자들과 함께 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감사했다"면서 "선후배 연기자들과 관계자들,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마지막 촬영까지 (끝내고 나니) 큰 산을 넘은 듯한 기분"이라면서 "참으로 잊지 못할 소중한 시간"이라는 인사로 마무리했다.

박보검과 함께 호흡을 맞춘 김유정도 소속사 sidusHQ를 통해 "더울 때 촬영을 시작해 추워지기 시작할 때 끝나니 1년을 함께 보낸 것 같다"면서 "라온이로서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추억했다.

김유정은 "너무너무 아쉽고 슬프다"면서 "앞으로도 청춘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을 항상 기억해달라"고 시청자에게 당부했다.

박보검과 김유정은 이날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진영, 곽동연 등과 함께 드라마 시청률 20% 돌파를 기념하는 팬 사인회를 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