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구르미’ 박보검 “큰 산 넘은 기분…잊지 못할 시간”
입력 2016.10.19 (09:53) | 수정 2016.10.19 (09:54) 연합뉴스
‘구르미’ 박보검 “큰 산 넘은 기분…잊지 못할 시간”
KBS 2TV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을 성공적으로 끝낸 배우 박보검이 "큰 산을 넘은 기분"이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보검은 19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쉬움이 크다"면서 "이영 캐릭터를 어떻게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그의 여러 감정에 깊게 공감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했던 시간들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어 "부족한 저를 이끌어준 PD와 작가, 평소 우러러보던 선배 연기자들과 함께 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감사했다"면서 "선후배 연기자들과 관계자들,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마지막 촬영까지 (끝내고 나니) 큰 산을 넘은 듯한 기분"이라면서 "참으로 잊지 못할 소중한 시간"이라는 인사로 마무리했다.

박보검과 함께 호흡을 맞춘 김유정도 소속사 sidusHQ를 통해 "더울 때 촬영을 시작해 추워지기 시작할 때 끝나니 1년을 함께 보낸 것 같다"면서 "라온이로서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추억했다.

김유정은 "너무너무 아쉽고 슬프다"면서 "앞으로도 청춘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을 항상 기억해달라"고 시청자에게 당부했다.

박보검과 김유정은 이날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진영, 곽동연 등과 함께 드라마 시청률 20% 돌파를 기념하는 팬 사인회를 한다.
  • ‘구르미’ 박보검 “큰 산 넘은 기분…잊지 못할 시간”
    • 입력 2016.10.19 (09:53)
    • 수정 2016.10.19 (09:54)
    연합뉴스
‘구르미’ 박보검 “큰 산 넘은 기분…잊지 못할 시간”
KBS 2TV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을 성공적으로 끝낸 배우 박보검이 "큰 산을 넘은 기분"이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보검은 19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쉬움이 크다"면서 "이영 캐릭터를 어떻게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그의 여러 감정에 깊게 공감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했던 시간들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어 "부족한 저를 이끌어준 PD와 작가, 평소 우러러보던 선배 연기자들과 함께 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감사했다"면서 "선후배 연기자들과 관계자들,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마지막 촬영까지 (끝내고 나니) 큰 산을 넘은 듯한 기분"이라면서 "참으로 잊지 못할 소중한 시간"이라는 인사로 마무리했다.

박보검과 함께 호흡을 맞춘 김유정도 소속사 sidusHQ를 통해 "더울 때 촬영을 시작해 추워지기 시작할 때 끝나니 1년을 함께 보낸 것 같다"면서 "라온이로서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추억했다.

김유정은 "너무너무 아쉽고 슬프다"면서 "앞으로도 청춘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을 항상 기억해달라"고 시청자에게 당부했다.

박보검과 김유정은 이날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진영, 곽동연 등과 함께 드라마 시청률 20% 돌파를 기념하는 팬 사인회를 한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