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과속방지턱 관리 부실…사고 위험
입력 2016.10.19 (09:53) | 수정 2016.10.19 (10:05)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과속방지턱 관리 부실…사고 위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행자 안전을 위해 차량 속도를 줄이려고 만든 '과속 방지턱'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높이 등이 규정에 맞지 않거나 관리가 허술해 사고 위험까지 있다고 합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과속방지턱을 넘는 차가 크게 흔들립니다.

곳곳엔 차 바닥에 긁혀 깊게 파인 자국들이 남아있습니다.

방지턱 높이는 13센티미터, 설치 기준 10센티미터보다 훨씬 높습니다.

급정거를 막기 위해 설치해야 하는 안내 표지판도 없습니다.

<인터뷰> 김은숙(운전자) : "쿵 하지. (방지턱이) 너무 높고. 차가(바닥이) 나갈까 봐 그런 게 걱정이고…"

도색이 벗겨져 눈에 띄지 않거나, 간격을 무시한 채 교차로 앞에 만들어진 과속 방지턱까지 있습니다.

이처럼 규정을 지키지 않았거나 관리가 제대로 안 된 과속방지턱은 수도권에만 9천 4백개.

특히 경기도의 과속방지턱은 30% 가량이 부적합 판정을 받아 오히려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경남 창원 등지에선 과속 방지턱으로 인한 사고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경철(경기연구원 휴먼교통연구실 연구위원) : "민원 때문에 무분별하게 설치되다 보니까 너무 개수가 많은 거죠. 그러다 보니까 유지 관리할 수 있는 예산이라든지 인원은 한정돼서 개선이 잘 안 되고…"

안전을 위해 설치해 놓은 과속 방지턱이 관리 부실로 사고 위험까지 불러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과속방지턱 관리 부실…사고 위험
    • 입력 2016.10.19 (09:53)
    • 수정 2016.10.19 (10:05)
    930뉴스
과속방지턱 관리 부실…사고 위험
<앵커 멘트>

보행자 안전을 위해 차량 속도를 줄이려고 만든 '과속 방지턱'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높이 등이 규정에 맞지 않거나 관리가 허술해 사고 위험까지 있다고 합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과속방지턱을 넘는 차가 크게 흔들립니다.

곳곳엔 차 바닥에 긁혀 깊게 파인 자국들이 남아있습니다.

방지턱 높이는 13센티미터, 설치 기준 10센티미터보다 훨씬 높습니다.

급정거를 막기 위해 설치해야 하는 안내 표지판도 없습니다.

<인터뷰> 김은숙(운전자) : "쿵 하지. (방지턱이) 너무 높고. 차가(바닥이) 나갈까 봐 그런 게 걱정이고…"

도색이 벗겨져 눈에 띄지 않거나, 간격을 무시한 채 교차로 앞에 만들어진 과속 방지턱까지 있습니다.

이처럼 규정을 지키지 않았거나 관리가 제대로 안 된 과속방지턱은 수도권에만 9천 4백개.

특히 경기도의 과속방지턱은 30% 가량이 부적합 판정을 받아 오히려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경남 창원 등지에선 과속 방지턱으로 인한 사고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경철(경기연구원 휴먼교통연구실 연구위원) : "민원 때문에 무분별하게 설치되다 보니까 너무 개수가 많은 거죠. 그러다 보니까 유지 관리할 수 있는 예산이라든지 인원은 한정돼서 개선이 잘 안 되고…"

안전을 위해 설치해 놓은 과속 방지턱이 관리 부실로 사고 위험까지 불러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