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응급실에 유명 연예인 왔어”…카톡 날린 의사 ‘중징계’
“응급실에 연예인 왔어” 카톡 날린 의사 결국…
유명 연예인이 응급 치료를 받은 사실을 지인들에게 알린 의사들이 소속 병원에서 정직 등 중징계를 받았다...
“‘트럼포노믹스’ 최대 피해국은 한·중·일”
“‘트럼포노믹스’ 최대 피해국은 한·중·일”
"나의 취임 맹세는 모든 미국인에 대한 충성 맹세이다. 우리의 일자리를, 국경을, 부를, 꿈을 되찾겠다""나의 단순한 두 가지 원칙은 미국산 제품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입력 2016.10.19 (09:57) | 수정 2016.10.19 (10:17) 인터넷 뉴스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대해 강한 의구심이든다" 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가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씀이 바뀌는데, 이제 네 번째까지 바뀌었다. 일구사언(一口四言)으로 문제를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 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는 매일 말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 논쟁을 종식시켜야 한다" 고 촉구했다.

이어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지금도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스럽게 한다" 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이날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 최근 회의석상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을 놓고 "당시 김정일과 나눈 대화를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덕담을 나눈 것을 꼬집어 '종북이다, 색깔이다'고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한 말이지, 그러한 내용이 공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고 말했다.
  •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 입력 2016.10.19 (09:57)
    • 수정 2016.10.19 (10:17)
    인터넷 뉴스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대해 강한 의구심이든다" 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가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씀이 바뀌는데, 이제 네 번째까지 바뀌었다. 일구사언(一口四言)으로 문제를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 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는 매일 말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 논쟁을 종식시켜야 한다" 고 촉구했다.

이어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지금도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스럽게 한다" 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이날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 최근 회의석상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을 놓고 "당시 김정일과 나눈 대화를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덕담을 나눈 것을 꼬집어 '종북이다, 색깔이다'고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한 말이지, 그러한 내용이 공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