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미 트럼프 대통령 “정신 질환” 논쟁
미 트럼프 대통령 ‘정신 질환’ 논쟁
2월 16일 취임 거의 한 달을 맞아 갑작스럽게 진행됐던 트럼프 대통령의 77분간의 기자회견은 미국인들을 경악시켰다. 기자들의 질문을 수시로 끊고, 특정...
日 요미우리 “김정남 살해 北국적 5명 모두 공작원”
“김정남 살해 北국적 5명 모두 공작원”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한국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 살해 사건에 연루된 북한 국적 용의자 5명이 모두 공작원이라고 21일 보도했다. 이 한국 소식통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입력 2016.10.19 (09:57) | 수정 2016.10.19 (10:17) 인터넷 뉴스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대해 강한 의구심이든다" 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가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씀이 바뀌는데, 이제 네 번째까지 바뀌었다. 일구사언(一口四言)으로 문제를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 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는 매일 말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 논쟁을 종식시켜야 한다" 고 촉구했다.

이어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지금도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스럽게 한다" 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이날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 최근 회의석상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을 놓고 "당시 김정일과 나눈 대화를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덕담을 나눈 것을 꼬집어 '종북이다, 색깔이다'고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한 말이지, 그러한 내용이 공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고 말했다.
  •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 입력 2016.10.19 (09:57)
    • 수정 2016.10.19 (10:17)
    인터넷 뉴스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대해 강한 의구심이든다" 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가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씀이 바뀌는데, 이제 네 번째까지 바뀌었다. 일구사언(一口四言)으로 문제를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 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는 매일 말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 논쟁을 종식시켜야 한다" 고 촉구했다.

이어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지금도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스럽게 한다" 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이날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 최근 회의석상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을 놓고 "당시 김정일과 나눈 대화를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덕담을 나눈 것을 꼬집어 '종북이다, 색깔이다'고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한 말이지, 그러한 내용이 공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