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입력 2016.10.19 (09:57) | 수정 2016.10.19 (10:17) 인터넷 뉴스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대해 강한 의구심이든다" 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가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씀이 바뀌는데, 이제 네 번째까지 바뀌었다. 일구사언(一口四言)으로 문제를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 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는 매일 말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 논쟁을 종식시켜야 한다" 고 촉구했다.

이어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지금도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스럽게 한다" 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이날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 최근 회의석상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을 놓고 "당시 김정일과 나눈 대화를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덕담을 나눈 것을 꼬집어 '종북이다, 색깔이다'고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한 말이지, 그러한 내용이 공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고 말했다.
  •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 입력 2016.10.19 (09:57)
    • 수정 2016.10.19 (10:17)
    인터넷 뉴스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대해 강한 의구심이든다" 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가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씀이 바뀌는데, 이제 네 번째까지 바뀌었다. 일구사언(一口四言)으로 문제를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 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는 매일 말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 논쟁을 종식시켜야 한다" 고 촉구했다.

이어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지금도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스럽게 한다" 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이날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 최근 회의석상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을 놓고 "당시 김정일과 나눈 대화를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덕담을 나눈 것을 꼬집어 '종북이다, 색깔이다'고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한 말이지, 그러한 내용이 공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