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6.25를 닷새 앞둔 지난 20일, KBS 「남북의 창」 취재진이 강원도 철원군 육군 백골부대를...
[취재후]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어제(26일)저녁 8시, 반세기 동안 막혀있던 길이 열렸다. 50여 명의 시민이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입력 2016.10.19 (09:57) | 수정 2016.10.19 (10:17) 인터넷 뉴스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대해 강한 의구심이든다" 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가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씀이 바뀌는데, 이제 네 번째까지 바뀌었다. 일구사언(一口四言)으로 문제를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 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는 매일 말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 논쟁을 종식시켜야 한다" 고 촉구했다.

이어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지금도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스럽게 한다" 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이날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 최근 회의석상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을 놓고 "당시 김정일과 나눈 대화를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덕담을 나눈 것을 꼬집어 '종북이다, 색깔이다'고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한 말이지, 그러한 내용이 공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고 말했다.
  •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 입력 2016.10.19 (09:57)
    • 수정 2016.10.19 (10:17)
    인터넷 뉴스
박지원 “文, 대선후보로서 위기관리능력·리더십에 의구심”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대해 강한 의구심이든다" 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가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씀이 바뀌는데, 이제 네 번째까지 바뀌었다. 일구사언(一口四言)으로 문제를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 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는 매일 말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 논쟁을 종식시켜야 한다" 고 촉구했다.

이어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지금도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스럽게 한다" 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이날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 최근 회의석상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을 놓고 "당시 김정일과 나눈 대화를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덕담을 나눈 것을 꼬집어 '종북이다, 색깔이다'고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한 말이지, 그러한 내용이 공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