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베를린영화제 참관기] ‘영희’ 김민희를 향한 엇갈린 시선
[베를린 참관기] ‘영희’ 김민희를 향한 엇갈린 시선
배우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의...
[대선] ③ 혁명가를 꿈꿨던 소년, 역전승은 가능할 것인가…안희정 편
혁명가 꿈꿨던 소년, 역전승 가능할까?…안희정 편
KBS 영상자료를 토대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세 번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입력 2016.10.19 (10:22) | 수정 2016.10.19 (10:33) 인터넷 뉴스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발화 문제로 리콜을 진행 중인 갤럭시 노트7과 관련해 첫 집단 소송을 당했다고 미국 NBC방송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저지 뉴어크 지방법원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소비자 3명이 지난 16일 미국 네바다와 펜실베이니아, 캘리포니아 등 3개 주 소비자들을 대표해 삼성전자 미국법인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삼성전자가 지난달 초 전 세계 리콜을 발표한 이후 교환 제품을 보급할 때까지 사용료 등을 계속 내라고 요구하는 등 소비자들을 부당하게 대우했다면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지난달 초 리콜 발표 이후 갤노트7 사용을 중단했는데, 교환제품이 올 때까지 몇 일과 몇 주를 기다려야 했다"면서 "기기를 사용할 수 없었는데도 삼성전자는 해당월 기기대금과 사용료를 그대로 청구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NBC방송에 "진행 중인 소송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주 출시 2개월 만에 갤노트 7을 단종하는 한편 옛 기기 100만 대뿐 아니라 교환용으로 공급된 90만 대까지 리콜 대상을 확장했다.
  •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 입력 2016.10.19 (10:22)
    • 수정 2016.10.19 (10:33)
    인터넷 뉴스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발화 문제로 리콜을 진행 중인 갤럭시 노트7과 관련해 첫 집단 소송을 당했다고 미국 NBC방송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저지 뉴어크 지방법원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소비자 3명이 지난 16일 미국 네바다와 펜실베이니아, 캘리포니아 등 3개 주 소비자들을 대표해 삼성전자 미국법인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삼성전자가 지난달 초 전 세계 리콜을 발표한 이후 교환 제품을 보급할 때까지 사용료 등을 계속 내라고 요구하는 등 소비자들을 부당하게 대우했다면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지난달 초 리콜 발표 이후 갤노트7 사용을 중단했는데, 교환제품이 올 때까지 몇 일과 몇 주를 기다려야 했다"면서 "기기를 사용할 수 없었는데도 삼성전자는 해당월 기기대금과 사용료를 그대로 청구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NBC방송에 "진행 중인 소송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주 출시 2개월 만에 갤노트 7을 단종하는 한편 옛 기기 100만 대뿐 아니라 교환용으로 공급된 90만 대까지 리콜 대상을 확장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