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해적선이 뒤따라 오고 있다는 연락을 끝으로 통신이 두절된 선박 서현 389호를 구하기 위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계좌내역 확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
법무부와 검찰의 합동감찰반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입력 2016.10.19 (10:22) | 수정 2016.10.19 (10:33) 인터넷 뉴스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발화 문제로 리콜을 진행 중인 갤럭시 노트7과 관련해 첫 집단 소송을 당했다고 미국 NBC방송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저지 뉴어크 지방법원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소비자 3명이 지난 16일 미국 네바다와 펜실베이니아, 캘리포니아 등 3개 주 소비자들을 대표해 삼성전자 미국법인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삼성전자가 지난달 초 전 세계 리콜을 발표한 이후 교환 제품을 보급할 때까지 사용료 등을 계속 내라고 요구하는 등 소비자들을 부당하게 대우했다면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지난달 초 리콜 발표 이후 갤노트7 사용을 중단했는데, 교환제품이 올 때까지 몇 일과 몇 주를 기다려야 했다"면서 "기기를 사용할 수 없었는데도 삼성전자는 해당월 기기대금과 사용료를 그대로 청구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NBC방송에 "진행 중인 소송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주 출시 2개월 만에 갤노트 7을 단종하는 한편 옛 기기 100만 대뿐 아니라 교환용으로 공급된 90만 대까지 리콜 대상을 확장했다.
  •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 입력 2016.10.19 (10:22)
    • 수정 2016.10.19 (10:33)
    인터넷 뉴스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발화 문제로 리콜을 진행 중인 갤럭시 노트7과 관련해 첫 집단 소송을 당했다고 미국 NBC방송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저지 뉴어크 지방법원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소비자 3명이 지난 16일 미국 네바다와 펜실베이니아, 캘리포니아 등 3개 주 소비자들을 대표해 삼성전자 미국법인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삼성전자가 지난달 초 전 세계 리콜을 발표한 이후 교환 제품을 보급할 때까지 사용료 등을 계속 내라고 요구하는 등 소비자들을 부당하게 대우했다면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지난달 초 리콜 발표 이후 갤노트7 사용을 중단했는데, 교환제품이 올 때까지 몇 일과 몇 주를 기다려야 했다"면서 "기기를 사용할 수 없었는데도 삼성전자는 해당월 기기대금과 사용료를 그대로 청구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NBC방송에 "진행 중인 소송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주 출시 2개월 만에 갤노트 7을 단종하는 한편 옛 기기 100만 대뿐 아니라 교환용으로 공급된 90만 대까지 리콜 대상을 확장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