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포항 지진 피해 응급복구율 87.2%…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 응급복구율 89.6%…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으로 인한 주택 피해규모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율은 89.6%...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입력 2016.10.19 (10:22) | 수정 2016.10.19 (10:33) 인터넷 뉴스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발화 문제로 리콜을 진행 중인 갤럭시 노트7과 관련해 첫 집단 소송을 당했다고 미국 NBC방송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저지 뉴어크 지방법원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소비자 3명이 지난 16일 미국 네바다와 펜실베이니아, 캘리포니아 등 3개 주 소비자들을 대표해 삼성전자 미국법인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삼성전자가 지난달 초 전 세계 리콜을 발표한 이후 교환 제품을 보급할 때까지 사용료 등을 계속 내라고 요구하는 등 소비자들을 부당하게 대우했다면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지난달 초 리콜 발표 이후 갤노트7 사용을 중단했는데, 교환제품이 올 때까지 몇 일과 몇 주를 기다려야 했다"면서 "기기를 사용할 수 없었는데도 삼성전자는 해당월 기기대금과 사용료를 그대로 청구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NBC방송에 "진행 중인 소송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주 출시 2개월 만에 갤노트 7을 단종하는 한편 옛 기기 100만 대뿐 아니라 교환용으로 공급된 90만 대까지 리콜 대상을 확장했다.
  •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 입력 2016.10.19 (10:22)
    • 수정 2016.10.19 (10:33)
    인터넷 뉴스
“삼성, 미국서 갤노트7 관련 첫 집단 소송 당해”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발화 문제로 리콜을 진행 중인 갤럭시 노트7과 관련해 첫 집단 소송을 당했다고 미국 NBC방송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저지 뉴어크 지방법원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소비자 3명이 지난 16일 미국 네바다와 펜실베이니아, 캘리포니아 등 3개 주 소비자들을 대표해 삼성전자 미국법인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삼성전자가 지난달 초 전 세계 리콜을 발표한 이후 교환 제품을 보급할 때까지 사용료 등을 계속 내라고 요구하는 등 소비자들을 부당하게 대우했다면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지난달 초 리콜 발표 이후 갤노트7 사용을 중단했는데, 교환제품이 올 때까지 몇 일과 몇 주를 기다려야 했다"면서 "기기를 사용할 수 없었는데도 삼성전자는 해당월 기기대금과 사용료를 그대로 청구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NBC방송에 "진행 중인 소송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주 출시 2개월 만에 갤노트 7을 단종하는 한편 옛 기기 100만 대뿐 아니라 교환용으로 공급된 90만 대까지 리콜 대상을 확장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