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朴대통령 탄핵안 오후 3시 표결…긴장 고조
朴대통령 탄핵안 오후 3시 표결…긴장 고조
헌정사에 기록될 박 대통령 탄핵안 표결이 이제 3시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국회는 무거운...
대통령 탄핵 소추안 내용은?
대통령 탄핵 소추안 내용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은 야3당이 골격을 잡았습니다. 민간인인 최순실 씨가 국정 전반에 개입한 의혹을 들어 대통령이 헌법 67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단속 무마 대가’ 경찰관에 1억여 원 건넨 업자 기소
입력 2016.10.19 (10:23) | 수정 2016.10.19 (13:10) 인터넷 뉴스
‘단속 무마 대가’ 경찰관에 1억여 원 건넨 업자 기소
유흥업소 단속정보를 받고 단속을 무마하는 대가로 경찰관에게 1억여 원의 뇌물을 건넨 유흥업소 운영자가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는 뇌물공여 혐의로 양 모 씨(62)를 추가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양 씨는 지난 7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돼 현재 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양 씨는 지난 2010년 11월부터 지난해 3월 초까지 서울 서초구에 있는 유흥주점 영업사장으로 있으면서 서초경찰서 소속 김 모 경사 등 경찰관 3명에게서 단속정보 제공과 단속 무마 등 각종 편의를 받기로 하고, 그 대가로 모두 1억 3,400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검찰은 양 씨에게 뇌물을 받고 단속정보를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는 김 경사를 구속기소 했다. 또 김 경사와 같은 경찰서 소속인 박 모 경위와 곽 모 경위도 양 씨에게서 뇌물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이들의 근무지와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 ‘단속 무마 대가’ 경찰관에 1억여 원 건넨 업자 기소
    • 입력 2016.10.19 (10:23)
    • 수정 2016.10.19 (13:10)
    인터넷 뉴스
‘단속 무마 대가’ 경찰관에 1억여 원 건넨 업자 기소
유흥업소 단속정보를 받고 단속을 무마하는 대가로 경찰관에게 1억여 원의 뇌물을 건넨 유흥업소 운영자가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는 뇌물공여 혐의로 양 모 씨(62)를 추가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양 씨는 지난 7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돼 현재 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양 씨는 지난 2010년 11월부터 지난해 3월 초까지 서울 서초구에 있는 유흥주점 영업사장으로 있으면서 서초경찰서 소속 김 모 경사 등 경찰관 3명에게서 단속정보 제공과 단속 무마 등 각종 편의를 받기로 하고, 그 대가로 모두 1억 3,400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검찰은 양 씨에게 뇌물을 받고 단속정보를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는 김 경사를 구속기소 했다. 또 김 경사와 같은 경찰서 소속인 박 모 경위와 곽 모 경위도 양 씨에게서 뇌물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이들의 근무지와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