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A(26) 씨는 지난 2월14일 대전 유성구에서 여자친구 B(17) 양과 데이트를 즐겼다. A 씨는 B 양과 저녁을 먹으며 술을 많이 마셨다.만취한 A 씨는 술에서...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25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신임 검찰총장이 읊은 한시(漢詩)는 무슨 뜻일까.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쉬운 돈벌이 처벌은 가벼워” 불법 고래포획 4명 입건
입력 2016.10.19 (10:27) 인터넷 뉴스
울산해양경비안전서는 고래를 불법 포획한 혐의로 이모(43) 씨 등 4명을 붙잡아 수사하고 있다.

이 씨 등은 지난 7월 울산 앞바다에서 멸종위기종인 짧은부리참돌고래 1마리를 포획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씨는 지난해 5월 울산 연안에서 밍크고래 4마리를 작살로 쏴 포획한 혐의로 기소돼 교도소에서 10개월 동안 복역한고 출소한 뒤 석달 만에 또다시 범행을 저질렀다.

이 씨는 해경에서 "고래 불법 포획을 하면 쉽게 돈을 벌수 있지만 처벌은 가벼워 유혹을 떨칠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 “쉬운 돈벌이 처벌은 가벼워” 불법 고래포획 4명 입건
    • 입력 2016.10.19 (10:27)
    인터넷 뉴스
울산해양경비안전서는 고래를 불법 포획한 혐의로 이모(43) 씨 등 4명을 붙잡아 수사하고 있다.

이 씨 등은 지난 7월 울산 앞바다에서 멸종위기종인 짧은부리참돌고래 1마리를 포획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씨는 지난해 5월 울산 연안에서 밍크고래 4마리를 작살로 쏴 포획한 혐의로 기소돼 교도소에서 10개월 동안 복역한고 출소한 뒤 석달 만에 또다시 범행을 저질렀다.

이 씨는 해경에서 "고래 불법 포획을 하면 쉽게 돈을 벌수 있지만 처벌은 가벼워 유혹을 떨칠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