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중국 “억울하다” 부글부글…“판커신 ‘나쁜 손’이 문제”
중국 “억울하다” 부글부글…“판커신 ‘나쁜 손’이 문제”
어제(20일)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심석희 선수의 SNS에 댓글이 폭주...
거장이라던 그들의 ‘민낯’…“치졸한 권력, 터질 게 터졌다!”
거장이라던 그들의 ‘민낯’…“치졸한 권력, 터질 게 터졌다!”
서지현 검사의 용기 있는 고백으로 시작된 ‘미투(Me Too)운동’이 정계, 재계, 문화연술계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쉬운 돈벌이 처벌은 가벼워” 불법 고래포획 4명 입건
입력 2016.10.19 (10:27) 인터넷 뉴스
울산해양경비안전서는 고래를 불법 포획한 혐의로 이모(43) 씨 등 4명을 붙잡아 수사하고 있다.

이 씨 등은 지난 7월 울산 앞바다에서 멸종위기종인 짧은부리참돌고래 1마리를 포획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씨는 지난해 5월 울산 연안에서 밍크고래 4마리를 작살로 쏴 포획한 혐의로 기소돼 교도소에서 10개월 동안 복역한고 출소한 뒤 석달 만에 또다시 범행을 저질렀다.

이 씨는 해경에서 "고래 불법 포획을 하면 쉽게 돈을 벌수 있지만 처벌은 가벼워 유혹을 떨칠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 “쉬운 돈벌이 처벌은 가벼워” 불법 고래포획 4명 입건
    • 입력 2016.10.19 (10:27)
    인터넷 뉴스
울산해양경비안전서는 고래를 불법 포획한 혐의로 이모(43) 씨 등 4명을 붙잡아 수사하고 있다.

이 씨 등은 지난 7월 울산 앞바다에서 멸종위기종인 짧은부리참돌고래 1마리를 포획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씨는 지난해 5월 울산 연안에서 밍크고래 4마리를 작살로 쏴 포획한 혐의로 기소돼 교도소에서 10개월 동안 복역한고 출소한 뒤 석달 만에 또다시 범행을 저질렀다.

이 씨는 해경에서 "고래 불법 포획을 하면 쉽게 돈을 벌수 있지만 처벌은 가벼워 유혹을 떨칠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