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 ‘진실’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특파원 리포트]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미국이 중동과 북아프리카 8개 이슬람 국가에서 자국 영토로 들어오는 항공편 탑승객의 랩톱· 태블릿· 게임기 등의 기내 휴대를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배화여고 과학관과 본관, 등록문화재 된다
입력 2016.10.19 (10:27) 인터넷 뉴스
문화재청은 1910∼1920년대 세워진 건물인 '배화여자고등학교 과학관 및 본관'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밝혔다.

배화여고는 미국의 캠벨 선교사가 1898년 여성교육과 개신교 전파를 목적으로 종로구 내자동에 설립했지만 지금은 건물이 남아있지 않다. 이후 1915년 현재의 종로구 필운동 자리로 이전했는데, 이 곳 필운동 건물에 대한 문화재 등록이 진행되는 것이다.

과학관은 본래 1915년 2층 규모의 교사(校舍)로 건립됐다. 이후 1922년 3층과 4층(지붕층)이 증축됐다. 건물의 앞면과 뒷면에 모두 출입구와 계단이 있고, 계단을 중심으로 좌우에 교실이 배치돼 있다. 과학관과 함께 문화재로 등록 예고된 본관은 1926년 캠벨기념관으로 건축된 4층(지붕층 포함) 벽돌 건물로, 1977년 대규모 보수를 진행했다. 당시 새로운 건축 기법이었던 철근 콘크리트 상인방(上引防, 입구 위에 수평으로 가로질러 놓는 석재)을 도입해 커다란 창호를 설치한 점이 특징이다.

문화재청 측은 "배화여고 과학관과 본관은 우리나라 근대 교육시설로서 역사성과 약 100년 전의 건축적 특징이 잘 남아 있다"며 "과학관과 본관을 각각 문화재로 등록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배화여고 과학관과 본관, 등록문화재 된다
    • 입력 2016.10.19 (10:27)
    인터넷 뉴스
문화재청은 1910∼1920년대 세워진 건물인 '배화여자고등학교 과학관 및 본관'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밝혔다.

배화여고는 미국의 캠벨 선교사가 1898년 여성교육과 개신교 전파를 목적으로 종로구 내자동에 설립했지만 지금은 건물이 남아있지 않다. 이후 1915년 현재의 종로구 필운동 자리로 이전했는데, 이 곳 필운동 건물에 대한 문화재 등록이 진행되는 것이다.

과학관은 본래 1915년 2층 규모의 교사(校舍)로 건립됐다. 이후 1922년 3층과 4층(지붕층)이 증축됐다. 건물의 앞면과 뒷면에 모두 출입구와 계단이 있고, 계단을 중심으로 좌우에 교실이 배치돼 있다. 과학관과 함께 문화재로 등록 예고된 본관은 1926년 캠벨기념관으로 건축된 4층(지붕층 포함) 벽돌 건물로, 1977년 대규모 보수를 진행했다. 당시 새로운 건축 기법이었던 철근 콘크리트 상인방(上引防, 입구 위에 수평으로 가로질러 놓는 석재)을 도입해 커다란 창호를 설치한 점이 특징이다.

문화재청 측은 "배화여고 과학관과 본관은 우리나라 근대 교육시설로서 역사성과 약 100년 전의 건축적 특징이 잘 남아 있다"며 "과학관과 본관을 각각 문화재로 등록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