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일용직 근로자인 A(46)씨는 지난달 20일 부산 중구의 한 빌라로 일을 나갔다. A 씨는 빌라 2층에서...
[취재후] ‘독도 소녀상’, 우익 신문에 놀아난 韓日 정부
‘독도 소녀상’, 우익 신문에 놀아난 韓日 정부
17일 산케이 신문의 1면. '다케시마(독도)에 위안부상계획'이라는 커다란 제목의 1면 기사가 실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배화여고 과학관과 본관, 등록문화재 된다
입력 2016.10.19 (10:27) 인터넷 뉴스
문화재청은 1910∼1920년대 세워진 건물인 '배화여자고등학교 과학관 및 본관'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밝혔다.

배화여고는 미국의 캠벨 선교사가 1898년 여성교육과 개신교 전파를 목적으로 종로구 내자동에 설립했지만 지금은 건물이 남아있지 않다. 이후 1915년 현재의 종로구 필운동 자리로 이전했는데, 이 곳 필운동 건물에 대한 문화재 등록이 진행되는 것이다.

과학관은 본래 1915년 2층 규모의 교사(校舍)로 건립됐다. 이후 1922년 3층과 4층(지붕층)이 증축됐다. 건물의 앞면과 뒷면에 모두 출입구와 계단이 있고, 계단을 중심으로 좌우에 교실이 배치돼 있다. 과학관과 함께 문화재로 등록 예고된 본관은 1926년 캠벨기념관으로 건축된 4층(지붕층 포함) 벽돌 건물로, 1977년 대규모 보수를 진행했다. 당시 새로운 건축 기법이었던 철근 콘크리트 상인방(上引防, 입구 위에 수평으로 가로질러 놓는 석재)을 도입해 커다란 창호를 설치한 점이 특징이다.

문화재청 측은 "배화여고 과학관과 본관은 우리나라 근대 교육시설로서 역사성과 약 100년 전의 건축적 특징이 잘 남아 있다"며 "과학관과 본관을 각각 문화재로 등록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배화여고 과학관과 본관, 등록문화재 된다
    • 입력 2016.10.19 (10:27)
    인터넷 뉴스
문화재청은 1910∼1920년대 세워진 건물인 '배화여자고등학교 과학관 및 본관'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밝혔다.

배화여고는 미국의 캠벨 선교사가 1898년 여성교육과 개신교 전파를 목적으로 종로구 내자동에 설립했지만 지금은 건물이 남아있지 않다. 이후 1915년 현재의 종로구 필운동 자리로 이전했는데, 이 곳 필운동 건물에 대한 문화재 등록이 진행되는 것이다.

과학관은 본래 1915년 2층 규모의 교사(校舍)로 건립됐다. 이후 1922년 3층과 4층(지붕층)이 증축됐다. 건물의 앞면과 뒷면에 모두 출입구와 계단이 있고, 계단을 중심으로 좌우에 교실이 배치돼 있다. 과학관과 함께 문화재로 등록 예고된 본관은 1926년 캠벨기념관으로 건축된 4층(지붕층 포함) 벽돌 건물로, 1977년 대규모 보수를 진행했다. 당시 새로운 건축 기법이었던 철근 콘크리트 상인방(上引防, 입구 위에 수평으로 가로질러 놓는 석재)을 도입해 커다란 창호를 설치한 점이 특징이다.

문화재청 측은 "배화여고 과학관과 본관은 우리나라 근대 교육시설로서 역사성과 약 100년 전의 건축적 특징이 잘 남아 있다"며 "과학관과 본관을 각각 문화재로 등록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