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진해운 육상직원 절반만 남는다…인력조정 방침
입력 2016.10.19 (10:45) | 수정 2016.10.19 (13:17) 인터넷 뉴스
한진해운 육상직원 절반만 남는다…인력조정 방침
법정관리 중인 한진해운이 육상직원의 절반 이상을 정리해고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노조와 협의를 진행중이다.

한진해운 육상노조에 따르면 사측은 어제(18일) 열린 노사협의회에서 현재 매각을 추진하는 미주·아시아 노선 관련 인력 300명만 남기고 나머지 350여 명은 정리해고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노조는 희망퇴직이라도 가능하길 바랐으나 사측은 자금 상황상 어렵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희망퇴직 방식일 경우 일정액의 위로금이 지급되지만 정리해고되면 위로금이 따로 없다.

사측은 11월 초 정리해고를 예고한 다음 12월 초 근로관계를 종료하기로 했다. 정리해고 대상에서 제외되는 300명은 근무평가, 상벌 등 기준에 따라 사측이 선정할 예정이다.

노조는 인력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것에는 공감하지만, 인수합병(M&A)이 이뤄지기도 전에 조정 절차에 돌입한 점, 희망퇴직 방식을 택하지 않는 점 등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노조 측은 "물류대란 해소를 위해 애써온 직원들에게 M&A는 또 다른 기회이자 희망인데 그전에 정리해고부터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향후 인수자 입장에서는 인력 선택의 폭이 줄어드는 것이어서 회사에도 이로울 것이 없다"고 말했다.

노사는 인력조정 문제와 관련해 오는 20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한 차례 더 만난다.

한편, 한진해운 미주·아시아 노선에 대한 인수의향서 제출 기한은 이달 28일이며 본입찰은 다음 달 7일로 예정돼있다.
  • 한진해운 육상직원 절반만 남는다…인력조정 방침
    • 입력 2016.10.19 (10:45)
    • 수정 2016.10.19 (13:17)
    인터넷 뉴스
한진해운 육상직원 절반만 남는다…인력조정 방침
법정관리 중인 한진해운이 육상직원의 절반 이상을 정리해고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노조와 협의를 진행중이다.

한진해운 육상노조에 따르면 사측은 어제(18일) 열린 노사협의회에서 현재 매각을 추진하는 미주·아시아 노선 관련 인력 300명만 남기고 나머지 350여 명은 정리해고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노조는 희망퇴직이라도 가능하길 바랐으나 사측은 자금 상황상 어렵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희망퇴직 방식일 경우 일정액의 위로금이 지급되지만 정리해고되면 위로금이 따로 없다.

사측은 11월 초 정리해고를 예고한 다음 12월 초 근로관계를 종료하기로 했다. 정리해고 대상에서 제외되는 300명은 근무평가, 상벌 등 기준에 따라 사측이 선정할 예정이다.

노조는 인력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것에는 공감하지만, 인수합병(M&A)이 이뤄지기도 전에 조정 절차에 돌입한 점, 희망퇴직 방식을 택하지 않는 점 등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노조 측은 "물류대란 해소를 위해 애써온 직원들에게 M&A는 또 다른 기회이자 희망인데 그전에 정리해고부터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향후 인수자 입장에서는 인력 선택의 폭이 줄어드는 것이어서 회사에도 이로울 것이 없다"고 말했다.

노사는 인력조정 문제와 관련해 오는 20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한 차례 더 만난다.

한편, 한진해운 미주·아시아 노선에 대한 인수의향서 제출 기한은 이달 28일이며 본입찰은 다음 달 7일로 예정돼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