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현대차 “태풍 ‘차바’ 침수차 전량 폐기, 운행 원천 차단”
입력 2016.10.19 (10:53) | 수정 2016.10.19 (13:45) 인터넷 뉴스
현대차 “태풍 ‘차바’ 침수차 전량 폐기, 운행 원천 차단”
현대자동차는 이달 초 태풍 '차바'로 인한 울산지역 집중 호우로 침수된 신차 1천87대를 전량 폐기한다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밝혔다. 이번에 폐기 처리되는 차량은 현대차 울산공장 출고센터와 배송센터 등에 주차돼 있다 침수된 차량으로, 실내에 빗물이 유입된 경우 무조건 폐기된다. 현대차는 침수로 품질이 저하된 차량이 중고차시장에서 재판매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침수차량을 전량 폐기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가입된 손해보험사와 협의를 통해 직접 침수차를 전량 폐차하기로 했으며, 이번 조치로 침수차량은 물론 그 부품까지도 시중에 유통되는 것이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현대차는 폐기대상 차량 가운데 피해 수준이 경미한 차량은 자동차 관련 특성화고와 대학교, 스타트업(벤처기업)에서 실습 및 연구용 차량으로 요청이 들어올 경우에 한해 무상으로 제공키로 했다. 연구·시험용 차량은 '자동차제작증'이 발급되지 않아 차량등록 및 운행 자체가 불가능하므로 이 역시 중고차로 판매되는 것이 원천 차단된다.

현대차는 "무상 제공할 차량은 실내 오염이 크지 않고 주요 동력 계통이 정상 작동되는 등 피해 수준이 경미해 다각적인 실험이 가능하다"며 "미래 인재들이 최신 자동차 기술을 습득하고 직접 체험하는 데 활용도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술과 아이디어는 있지만 규모가 영세해 연구용 차량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 관련 스타트업의 연구개발 활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무상 제공하는 차량이 교육, 연구 목적으로 적합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자격 요건과 기준을 마련하는 대로 전국 유관기관을 통해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 현대차 “태풍 ‘차바’ 침수차 전량 폐기, 운행 원천 차단”
    • 입력 2016.10.19 (10:53)
    • 수정 2016.10.19 (13:45)
    인터넷 뉴스
현대차 “태풍 ‘차바’ 침수차 전량 폐기, 운행 원천 차단”
현대자동차는 이달 초 태풍 '차바'로 인한 울산지역 집중 호우로 침수된 신차 1천87대를 전량 폐기한다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밝혔다. 이번에 폐기 처리되는 차량은 현대차 울산공장 출고센터와 배송센터 등에 주차돼 있다 침수된 차량으로, 실내에 빗물이 유입된 경우 무조건 폐기된다. 현대차는 침수로 품질이 저하된 차량이 중고차시장에서 재판매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침수차량을 전량 폐기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가입된 손해보험사와 협의를 통해 직접 침수차를 전량 폐차하기로 했으며, 이번 조치로 침수차량은 물론 그 부품까지도 시중에 유통되는 것이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현대차는 폐기대상 차량 가운데 피해 수준이 경미한 차량은 자동차 관련 특성화고와 대학교, 스타트업(벤처기업)에서 실습 및 연구용 차량으로 요청이 들어올 경우에 한해 무상으로 제공키로 했다. 연구·시험용 차량은 '자동차제작증'이 발급되지 않아 차량등록 및 운행 자체가 불가능하므로 이 역시 중고차로 판매되는 것이 원천 차단된다.

현대차는 "무상 제공할 차량은 실내 오염이 크지 않고 주요 동력 계통이 정상 작동되는 등 피해 수준이 경미해 다각적인 실험이 가능하다"며 "미래 인재들이 최신 자동차 기술을 습득하고 직접 체험하는 데 활용도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술과 아이디어는 있지만 규모가 영세해 연구용 차량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 관련 스타트업의 연구개발 활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무상 제공하는 차량이 교육, 연구 목적으로 적합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자격 요건과 기준을 마련하는 대로 전국 유관기관을 통해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