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곳곳 긁히고 녹슬어…저녁까지 인양 완료
세월호 곳곳 긁히고 녹슬어…저녁까지 인양 완료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들어올리는 인양 작업이 예상보다 늦어져 23일 오후 또는 저녁에 이뤄질...
北 통치자금 비상 …‘인조고기’까지 개입!
北 통치자금 비상 …‘인조고기’까지 개입!
먹을거리가 부족한 북한에서는 육류 대신에 인조고기가 식탁에 오른다. 콩에서 기름을 짜고 남은 찌꺼기인 '대두박'(大豆粕) 이른바 '콩기름 추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구촌 화제 영상] 호주, 얼굴 없는 거리 화가 ‘뱅크시’ 전시회
입력 2016.10.19 (10:57) | 수정 2016.10.19 (11:13)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화제 영상] 호주, 얼굴 없는 거리 화가 ‘뱅크시’ 전시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이렇게 벽에 낙서하듯 그린 그림이 억대를 호가하는 화가가 있습니다.

일명 '뱅크시'라는 그라피티 아티스트인데요.

작품을 완성하고 사라지기까지 35초를 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세계 곳곳에 수많은 벽화를 남겼지만 그의 정확한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호주 멜버른에서는 '얼굴 없는 예술가' 뱅크시의 작품 80여 점을 소개하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전시회는 내년 1월 22일까지 이어질 예정입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호주, 얼굴 없는 거리 화가 ‘뱅크시’ 전시회
    • 입력 2016.10.19 (10:57)
    • 수정 2016.10.19 (11:13)
    지구촌뉴스
[지구촌 화제 영상] 호주, 얼굴 없는 거리 화가 ‘뱅크시’ 전시회
이렇게 벽에 낙서하듯 그린 그림이 억대를 호가하는 화가가 있습니다.

일명 '뱅크시'라는 그라피티 아티스트인데요.

작품을 완성하고 사라지기까지 35초를 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세계 곳곳에 수많은 벽화를 남겼지만 그의 정확한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호주 멜버른에서는 '얼굴 없는 예술가' 뱅크시의 작품 80여 점을 소개하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전시회는 내년 1월 22일까지 이어질 예정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