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구촌 화제 영상] 美 ‘알츠하이머’ 인식 제고 위한 자선 행사
입력 2016.10.19 (10:59) | 수정 2016.10.19 (11:25)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화제 영상] 美 ‘알츠하이머’ 인식 제고 위한 자선 행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미국에서 알츠하이머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자선 행사가 열렸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세스 로건과 그의 아내 로렌 밀러까지!

게임 캐릭터 '슈퍼마리오'로 분장했는데요.

할로윈을 조금 일찍 기념하기 위해서라네요.

배우 케이티 스티븐스는 메리 포핀스로 분했습니다.

우스꽝스러운 분장을 한 배우 조셉 고든 레빗과 그의 아내도 무대에 올랐고요.

힙합 가수 스눕독의 모습도 보이네요.

이번 행사를 주관한 세스 로건의 장모는 불과 54세 나이에 알츠하이머 판정을 받았는데요.

세스 로건은 최근 미 의회에서 알츠하이머 환자 가족이 겪는 경제적 타격을 증언한 바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화제 영상>이었습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美 ‘알츠하이머’ 인식 제고 위한 자선 행사
    • 입력 2016.10.19 (10:59)
    • 수정 2016.10.19 (11:25)
    지구촌뉴스
[지구촌 화제 영상] 美 ‘알츠하이머’ 인식 제고 위한 자선 행사
미국에서 알츠하이머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자선 행사가 열렸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세스 로건과 그의 아내 로렌 밀러까지!

게임 캐릭터 '슈퍼마리오'로 분장했는데요.

할로윈을 조금 일찍 기념하기 위해서라네요.

배우 케이티 스티븐스는 메리 포핀스로 분했습니다.

우스꽝스러운 분장을 한 배우 조셉 고든 레빗과 그의 아내도 무대에 올랐고요.

힙합 가수 스눕독의 모습도 보이네요.

이번 행사를 주관한 세스 로건의 장모는 불과 54세 나이에 알츠하이머 판정을 받았는데요.

세스 로건은 최근 미 의회에서 알츠하이머 환자 가족이 겪는 경제적 타격을 증언한 바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화제 영상>이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