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천일만의 인양…숨 막히는 3일간의 기록
천일만의 인양…숨 막히는 3일간의 기록
지난 22일 시작된 세월호 인양 작업이 오늘(25일) 새벽 완료됐다. 해수부는 오늘 오전 4시 10분에 세월호 인양·선적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시, ‘세계도시문화포럼 내년 총회’ 유치
입력 2016.10.19 (11:20) 인터넷 뉴스
세계 주요 도시의 문화 정책을 소개하고 공유하는 세계도시문화포럼 총회가 내년 11월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모스크바에서 열린 올해 도시문화포럼 총회에서 내년 총회 개최지로 공식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시 문화 정책 전문가 등 100여 명이 내년 11월 초 서울에 모여 2박 3일 일정으로 도시 문화 정책을 논의한다.

서울시는 이 자리에서 인프라 중심의 '문화 도시'에서 시민이 주인공이 되는 '문화시민도시'로 정책이 전환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방침이다.

세계도시문화포럼은 지난 2012년 런던 시장의 주도로 공식 발족한 도시 간 문화 정책 네트워크로 해마다 문화 정책 교류를 목적으로 국제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런던과 뉴욕, 파리 등 32개 도시가 참여하고 있으며, 서울은 2013년부터 회원도시로 활동하고 있다.


  • 서울시, ‘세계도시문화포럼 내년 총회’ 유치
    • 입력 2016.10.19 (11:20)
    인터넷 뉴스
세계 주요 도시의 문화 정책을 소개하고 공유하는 세계도시문화포럼 총회가 내년 11월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모스크바에서 열린 올해 도시문화포럼 총회에서 내년 총회 개최지로 공식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시 문화 정책 전문가 등 100여 명이 내년 11월 초 서울에 모여 2박 3일 일정으로 도시 문화 정책을 논의한다.

서울시는 이 자리에서 인프라 중심의 '문화 도시'에서 시민이 주인공이 되는 '문화시민도시'로 정책이 전환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방침이다.

세계도시문화포럼은 지난 2012년 런던 시장의 주도로 공식 발족한 도시 간 문화 정책 네트워크로 해마다 문화 정책 교류를 목적으로 국제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런던과 뉴욕, 파리 등 32개 도시가 참여하고 있으며, 서울은 2013년부터 회원도시로 활동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