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세월호, 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특파원리포트]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세계 최대 ‘인공 태양’…알루미늄도 녹인다
빛이 쏟아졌다. 그러자 두께 8센티미터의 알루미늄 합판도 버티지 못했다. 흐물흐물 녹기 시작했다. 그렇게 녹아 내린 알루미늄은 액체가 되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시 공무원 타파관행 1위는 ‘불친절한 태도’
입력 2016.10.19 (11:20) | 수정 2016.10.19 (14:28) 인터넷 뉴스
서울시 공무원 타파관행 1위는 ‘불친절한 태도’
서울시 공무원이 가장 먼저 타파해야 할 관행이 '불친절한 태도'라는 투표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는 시민 1,527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투표인 '엠 보팅'을 실시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중복 응답을 포함한 투표 결과를 보면, 시민 46%인 713명이 '공무원 특유의 무표정한 민원 응대, 전화 통화에서 귀찮은 목소리' 등 불친절한 태도를 꼽았다. 이어 '국외 연수시 관광지를 돌며 세금을 낭비하는 행위'가 36%로 뒤를 이었다.

'해결되지 않은 민원에 대해 똑같은 답변만 되풀이하는 태도'가 문제라는 응답은 31%였고, '연락처를 남겨도 민원인에게 전화하지 않는 경우'도 27%로 집계됐다.

투표에 참가한 시민들은 '계속 전화를 돌리면서 정작 받는 직원은 아는 게 별로 없는 것 같다', '초과 수당 등을 투명하게 공개해 세금을 낭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의견을 남겼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모바일 투표 결과를 통해 수렴된 시민 의견 등을 바탕으로 시 공무원의 행동 실천 규범인 '청렴십계명'을 만들 계획이다.

  • 서울시 공무원 타파관행 1위는 ‘불친절한 태도’
    • 입력 2016.10.19 (11:20)
    • 수정 2016.10.19 (14:28)
    인터넷 뉴스
서울시 공무원 타파관행 1위는 ‘불친절한 태도’
서울시 공무원이 가장 먼저 타파해야 할 관행이 '불친절한 태도'라는 투표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는 시민 1,527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투표인 '엠 보팅'을 실시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중복 응답을 포함한 투표 결과를 보면, 시민 46%인 713명이 '공무원 특유의 무표정한 민원 응대, 전화 통화에서 귀찮은 목소리' 등 불친절한 태도를 꼽았다. 이어 '국외 연수시 관광지를 돌며 세금을 낭비하는 행위'가 36%로 뒤를 이었다.

'해결되지 않은 민원에 대해 똑같은 답변만 되풀이하는 태도'가 문제라는 응답은 31%였고, '연락처를 남겨도 민원인에게 전화하지 않는 경우'도 27%로 집계됐다.

투표에 참가한 시민들은 '계속 전화를 돌리면서 정작 받는 직원은 아는 게 별로 없는 것 같다', '초과 수당 등을 투명하게 공개해 세금을 낭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의견을 남겼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모바일 투표 결과를 통해 수렴된 시민 의견 등을 바탕으로 시 공무원의 행동 실천 규범인 '청렴십계명'을 만들 계획이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