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6.25 전쟁 최대 격전지의 하나였던 강원도 백암산 전투. 국군 사상자만 만 4천 명이 넘었던 이 전투에서 포탄 파면에 맞아 죽을 고비를 넘겼던...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하늘을 가린 나뭇잎, 대낮인데도 어둡습니다. 계곡 초입부터 지리산 정상까지 9.7km, 나무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가족 동원 보험사기 혐의 전직 보험설계사 등 입건
입력 2016.10.19 (11:21) | 수정 2016.10.19 (14:26) 인터넷 뉴스
가족 동원 보험사기 혐의 전직 보험설계사 등 입건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가벼운 사고에도 통증이 심하다며 장기간 입원해 거액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전직 보험설계사 박 모 씨(54)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 씨는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20여 차례에 걸쳐 경기도 안산의 병원 등에 입원해 1억 1천만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의 부인도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6차례에 걸쳐 입원해 2천여만 원을 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전직 보험설계사 김 모 씨(56)도 부인과 딸을 동원해 30여 차례에 걸쳐 가벼운 사고로 입원해 2억 2천여만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적발된 17명이 챙긴 보험금만 2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또 피의자 중 일부는 입원 도중 무단 외출하거나, 음주 소란을 벌이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 가족 동원 보험사기 혐의 전직 보험설계사 등 입건
    • 입력 2016.10.19 (11:21)
    • 수정 2016.10.19 (14:26)
    인터넷 뉴스
가족 동원 보험사기 혐의 전직 보험설계사 등 입건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가벼운 사고에도 통증이 심하다며 장기간 입원해 거액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전직 보험설계사 박 모 씨(54)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 씨는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20여 차례에 걸쳐 경기도 안산의 병원 등에 입원해 1억 1천만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의 부인도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6차례에 걸쳐 입원해 2천여만 원을 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전직 보험설계사 김 모 씨(56)도 부인과 딸을 동원해 30여 차례에 걸쳐 가벼운 사고로 입원해 2억 2천여만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적발된 17명이 챙긴 보험금만 2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또 피의자 중 일부는 입원 도중 무단 외출하거나, 음주 소란을 벌이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