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가족 동원 보험사기 혐의 전직 보험설계사 등 입건
입력 2016.10.19 (11:21) | 수정 2016.10.19 (14:26) 인터넷 뉴스
가족 동원 보험사기 혐의 전직 보험설계사 등 입건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가벼운 사고에도 통증이 심하다며 장기간 입원해 거액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전직 보험설계사 박 모 씨(54)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 씨는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20여 차례에 걸쳐 경기도 안산의 병원 등에 입원해 1억 1천만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의 부인도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6차례에 걸쳐 입원해 2천여만 원을 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전직 보험설계사 김 모 씨(56)도 부인과 딸을 동원해 30여 차례에 걸쳐 가벼운 사고로 입원해 2억 2천여만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적발된 17명이 챙긴 보험금만 2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또 피의자 중 일부는 입원 도중 무단 외출하거나, 음주 소란을 벌이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 가족 동원 보험사기 혐의 전직 보험설계사 등 입건
    • 입력 2016.10.19 (11:21)
    • 수정 2016.10.19 (14:26)
    인터넷 뉴스
가족 동원 보험사기 혐의 전직 보험설계사 등 입건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가벼운 사고에도 통증이 심하다며 장기간 입원해 거액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전직 보험설계사 박 모 씨(54)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 씨는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20여 차례에 걸쳐 경기도 안산의 병원 등에 입원해 1억 1천만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의 부인도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6차례에 걸쳐 입원해 2천여만 원을 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전직 보험설계사 김 모 씨(56)도 부인과 딸을 동원해 30여 차례에 걸쳐 가벼운 사고로 입원해 2억 2천여만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적발된 17명이 챙긴 보험금만 2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또 피의자 중 일부는 입원 도중 무단 외출하거나, 음주 소란을 벌이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