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송민순 “북한 인권결의 기권결정 시기 기록 있다”
입력 2016.10.19 (11:55) | 수정 2016.10.19 (14:27) 인터넷 뉴스
송민순 “북한 인권결의 기권결정 시기 기록 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007년 당시 참여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하기로 결정한 시기 등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기록이 있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19일(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시 청와대 회의 관련 기록을 공개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이게 좀 논란이 되어서 말씀드리는 것인데" 라고 운을 뗀 뒤 "기록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고록에 쓴 이야기에 대한 기록을 갖고 있다는 거지, 회의록을 갖고 있다고 이야기하지는 않았다"며 "기록은 기록이다"라고 부연했다.

2007년 11월 16일과 18일 두 차례의 비공식 서별관 회의에 대한 회의록이 없을 가능성 높다는 지적에 대해 당시 정황들에 대한 자신의 회고록 내용을 입증할 수 있는 별도의 기록이 있음을 송 전 장관이 시사한 것이다.

앞서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과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당시 비서실장)측은 '이미 16일 회의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을 기권하기로 결정했고, 그 사실을 18일 북에 통보했다'라고 주장했지만, 송 전 장관은 회의록에서 2007년 11월 15일 안보정책 조정회의와 16일과 18일 회의에서 유엔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송 전 장관은 또 '2007년 대북인권결의안 입장을 결정할 당시 주무장관이었던 송 전 장관이 동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떻게 안보라인이 대통령에게 결과를 보고할 수 있었느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러한 상황이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말했다.

'유엔 대북인권결의 표결의 주무장관도 동의하지 않은 내용이 결정되고 통보될 수 있었다는 것은 참여정부 당시 외교안보라인과 송 전 장관 사이에 소통이 안 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추가 질문에 대해서도 송 전 장관은 "책에 그러한 상황이 나오지 않느냐"고 답했다.

송 전 장관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는 '11월 15일 안보정책 조정회의에서 정식으로 이 문제를 논의했으나 내가 동의할 수 없다면서 버티자 회의는 파행되었다. 이러한 상황은 대통령에게 보고되었다', '(16일 오후에) 대통령이 주재하는 토론에서도 격론했지만 결론을 낼 수 없었다'라고 적혀있다.
  • 송민순 “북한 인권결의 기권결정 시기 기록 있다”
    • 입력 2016.10.19 (11:55)
    • 수정 2016.10.19 (14:27)
    인터넷 뉴스
송민순 “북한 인권결의 기권결정 시기 기록 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007년 당시 참여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하기로 결정한 시기 등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기록이 있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19일(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시 청와대 회의 관련 기록을 공개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이게 좀 논란이 되어서 말씀드리는 것인데" 라고 운을 뗀 뒤 "기록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고록에 쓴 이야기에 대한 기록을 갖고 있다는 거지, 회의록을 갖고 있다고 이야기하지는 않았다"며 "기록은 기록이다"라고 부연했다.

2007년 11월 16일과 18일 두 차례의 비공식 서별관 회의에 대한 회의록이 없을 가능성 높다는 지적에 대해 당시 정황들에 대한 자신의 회고록 내용을 입증할 수 있는 별도의 기록이 있음을 송 전 장관이 시사한 것이다.

앞서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과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당시 비서실장)측은 '이미 16일 회의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을 기권하기로 결정했고, 그 사실을 18일 북에 통보했다'라고 주장했지만, 송 전 장관은 회의록에서 2007년 11월 15일 안보정책 조정회의와 16일과 18일 회의에서 유엔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송 전 장관은 또 '2007년 대북인권결의안 입장을 결정할 당시 주무장관이었던 송 전 장관이 동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떻게 안보라인이 대통령에게 결과를 보고할 수 있었느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러한 상황이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말했다.

'유엔 대북인권결의 표결의 주무장관도 동의하지 않은 내용이 결정되고 통보될 수 있었다는 것은 참여정부 당시 외교안보라인과 송 전 장관 사이에 소통이 안 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추가 질문에 대해서도 송 전 장관은 "책에 그러한 상황이 나오지 않느냐"고 답했다.

송 전 장관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는 '11월 15일 안보정책 조정회의에서 정식으로 이 문제를 논의했으나 내가 동의할 수 없다면서 버티자 회의는 파행되었다. 이러한 상황은 대통령에게 보고되었다', '(16일 오후에) 대통령이 주재하는 토론에서도 격론했지만 결론을 낼 수 없었다'라고 적혀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