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송민순 “북한 인권결의 기권결정 시기 기록 있다”
입력 2016.10.19 (11:55) | 수정 2016.10.19 (14:27) 인터넷 뉴스
송민순 “북한 인권결의 기권결정 시기 기록 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007년 당시 참여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하기로 결정한 시기 등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기록이 있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19일(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시 청와대 회의 관련 기록을 공개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이게 좀 논란이 되어서 말씀드리는 것인데" 라고 운을 뗀 뒤 "기록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고록에 쓴 이야기에 대한 기록을 갖고 있다는 거지, 회의록을 갖고 있다고 이야기하지는 않았다"며 "기록은 기록이다"라고 부연했다.

2007년 11월 16일과 18일 두 차례의 비공식 서별관 회의에 대한 회의록이 없을 가능성 높다는 지적에 대해 당시 정황들에 대한 자신의 회고록 내용을 입증할 수 있는 별도의 기록이 있음을 송 전 장관이 시사한 것이다.

앞서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과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당시 비서실장)측은 '이미 16일 회의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을 기권하기로 결정했고, 그 사실을 18일 북에 통보했다'라고 주장했지만, 송 전 장관은 회의록에서 2007년 11월 15일 안보정책 조정회의와 16일과 18일 회의에서 유엔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송 전 장관은 또 '2007년 대북인권결의안 입장을 결정할 당시 주무장관이었던 송 전 장관이 동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떻게 안보라인이 대통령에게 결과를 보고할 수 있었느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러한 상황이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말했다.

'유엔 대북인권결의 표결의 주무장관도 동의하지 않은 내용이 결정되고 통보될 수 있었다는 것은 참여정부 당시 외교안보라인과 송 전 장관 사이에 소통이 안 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추가 질문에 대해서도 송 전 장관은 "책에 그러한 상황이 나오지 않느냐"고 답했다.

송 전 장관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는 '11월 15일 안보정책 조정회의에서 정식으로 이 문제를 논의했으나 내가 동의할 수 없다면서 버티자 회의는 파행되었다. 이러한 상황은 대통령에게 보고되었다', '(16일 오후에) 대통령이 주재하는 토론에서도 격론했지만 결론을 낼 수 없었다'라고 적혀있다.
  • 송민순 “북한 인권결의 기권결정 시기 기록 있다”
    • 입력 2016.10.19 (11:55)
    • 수정 2016.10.19 (14:27)
    인터넷 뉴스
송민순 “북한 인권결의 기권결정 시기 기록 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007년 당시 참여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하기로 결정한 시기 등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기록이 있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19일(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시 청와대 회의 관련 기록을 공개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이게 좀 논란이 되어서 말씀드리는 것인데" 라고 운을 뗀 뒤 "기록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고록에 쓴 이야기에 대한 기록을 갖고 있다는 거지, 회의록을 갖고 있다고 이야기하지는 않았다"며 "기록은 기록이다"라고 부연했다.

2007년 11월 16일과 18일 두 차례의 비공식 서별관 회의에 대한 회의록이 없을 가능성 높다는 지적에 대해 당시 정황들에 대한 자신의 회고록 내용을 입증할 수 있는 별도의 기록이 있음을 송 전 장관이 시사한 것이다.

앞서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과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당시 비서실장)측은 '이미 16일 회의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을 기권하기로 결정했고, 그 사실을 18일 북에 통보했다'라고 주장했지만, 송 전 장관은 회의록에서 2007년 11월 15일 안보정책 조정회의와 16일과 18일 회의에서 유엔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송 전 장관은 또 '2007년 대북인권결의안 입장을 결정할 당시 주무장관이었던 송 전 장관이 동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떻게 안보라인이 대통령에게 결과를 보고할 수 있었느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러한 상황이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말했다.

'유엔 대북인권결의 표결의 주무장관도 동의하지 않은 내용이 결정되고 통보될 수 있었다는 것은 참여정부 당시 외교안보라인과 송 전 장관 사이에 소통이 안 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추가 질문에 대해서도 송 전 장관은 "책에 그러한 상황이 나오지 않느냐"고 답했다.

송 전 장관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는 '11월 15일 안보정책 조정회의에서 정식으로 이 문제를 논의했으나 내가 동의할 수 없다면서 버티자 회의는 파행되었다. 이러한 상황은 대통령에게 보고되었다', '(16일 오후에) 대통령이 주재하는 토론에서도 격론했지만 결론을 낼 수 없었다'라고 적혀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