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北 리용호의 말 폭탄, “개 짖는 소리·개꿈”
[고현장] 北 리용호의 말 폭탄, “개 짖는 소리·개꿈”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미국에 입국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입력 2016.10.19 (12:00) | 수정 2016.10.19 (14:51) 인터넷 뉴스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환경부가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을 상대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는 자동차 제조사들의 연간 전체 판매량 가운데 친환경차를 일정 비율 이상으로 팔도록 하고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과징금을 부과하는 제도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내 친환경차 보급이 부진한 상황이어서 미국 등 해외에서 시행하고 있는 의무 판매제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입 시기와 의무 판매 비율 등 구체적 방법 등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연간 판매되는 신차 중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판매비율을 2020년까지 20%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국내 친환경차 판매비율은 2.6%에 그쳤다.
  •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 입력 2016.10.19 (12:00)
    • 수정 2016.10.19 (14:51)
    인터넷 뉴스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환경부가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을 상대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는 자동차 제조사들의 연간 전체 판매량 가운데 친환경차를 일정 비율 이상으로 팔도록 하고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과징금을 부과하는 제도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내 친환경차 보급이 부진한 상황이어서 미국 등 해외에서 시행하고 있는 의무 판매제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입 시기와 의무 판매 비율 등 구체적 방법 등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연간 판매되는 신차 중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판매비율을 2020년까지 20%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국내 친환경차 판매비율은 2.6%에 그쳤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