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투석전 벌인 인도-중국군, 수습 위해 장교끼리 만났지만…
투석전 벌인 인도-중국군, 수습 위해 장교끼리 만났지만…
국경 지역에서 일촉즉발의 대치 국면을 이어가다 투석전까지 벌인 중국군과 인도군이...
[특파원 리포트]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골든게이트 브릿지를 배경으로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아니면 여행객처럼 다정히 얘기를 나누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입력 2016.10.19 (12:00) | 수정 2016.10.19 (14:51) 인터넷 뉴스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환경부가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을 상대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는 자동차 제조사들의 연간 전체 판매량 가운데 친환경차를 일정 비율 이상으로 팔도록 하고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과징금을 부과하는 제도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내 친환경차 보급이 부진한 상황이어서 미국 등 해외에서 시행하고 있는 의무 판매제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입 시기와 의무 판매 비율 등 구체적 방법 등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연간 판매되는 신차 중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판매비율을 2020년까지 20%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국내 친환경차 판매비율은 2.6%에 그쳤다.
  •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 입력 2016.10.19 (12:00)
    • 수정 2016.10.19 (14:51)
    인터넷 뉴스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환경부가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을 상대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는 자동차 제조사들의 연간 전체 판매량 가운데 친환경차를 일정 비율 이상으로 팔도록 하고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과징금을 부과하는 제도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내 친환경차 보급이 부진한 상황이어서 미국 등 해외에서 시행하고 있는 의무 판매제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입 시기와 의무 판매 비율 등 구체적 방법 등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연간 판매되는 신차 중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판매비율을 2020년까지 20%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국내 친환경차 판매비율은 2.6%에 그쳤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