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하교 시간만 되면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는 거리. '북카페'조차 '오락 시설'이라는 이유로 들어서지 못했다는 서울시 양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입력 2016.10.19 (12:00) | 수정 2016.10.19 (14:51) 인터넷 뉴스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환경부가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을 상대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는 자동차 제조사들의 연간 전체 판매량 가운데 친환경차를 일정 비율 이상으로 팔도록 하고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과징금을 부과하는 제도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내 친환경차 보급이 부진한 상황이어서 미국 등 해외에서 시행하고 있는 의무 판매제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입 시기와 의무 판매 비율 등 구체적 방법 등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연간 판매되는 신차 중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판매비율을 2020년까지 20%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국내 친환경차 판매비율은 2.6%에 그쳤다.
  •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 입력 2016.10.19 (12:00)
    • 수정 2016.10.19 (14:51)
    인터넷 뉴스
환경부,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 검토
환경부가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을 상대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는 자동차 제조사들의 연간 전체 판매량 가운데 친환경차를 일정 비율 이상으로 팔도록 하고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과징금을 부과하는 제도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내 친환경차 보급이 부진한 상황이어서 미국 등 해외에서 시행하고 있는 의무 판매제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입 시기와 의무 판매 비율 등 구체적 방법 등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연간 판매되는 신차 중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판매비율을 2020년까지 20%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국내 친환경차 판매비율은 2.6%에 그쳤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