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거북목’ 환자 2배 급증…“스마트폰이 주범”
입력 2016.10.19 (12:00) | 수정 2016.10.19 (14:13) 인터넷 뉴스
‘거북목’ 환자 2배 급증…“스마트폰이 주범”
스마트폰 보급 이후 '거북목 증후군' 환자가 4년 만에 2배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은 '목 디스크 관련 질환'의 건강보험 등 진료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 606명이던 거북목증후군 환자 수가 2015년 1천13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거북목 증후군은 목뼈가 '1자'로 혹은 '뒤집힌 C자' 모양으로 변형되는 증상이다.

건강한 목뼈는 완만한 C형 곡선을 그리는데, 고개를 앞으로 숙인 자세가 지속되면 어깨 주위 근육이 약해져 목뼈 형태가 변할 수 있다.

환자 수 증가는 IT기기의 보급과 무관하지 않다. 스마트폰 보급률은 2011년 27%에서 2015년 78.8%(방송통신위원회·2015)로 급증했다.

거북목증후군 환자는 증상이 나타났을 때 바로 진료를 받지 않고 목디스크나 척추 변형 등으로 증상이 심해지고 나서야 병원을 찾는 경향이 많다.

거북목 증후군으로 경추의 형태가 변형되면 몸이 앞쪽으로 기울어진다. 이 때문에 목에 걸리는 하중이 늘면 목뼈와 어깨 주위 근육이 계속 긴장하게 돼 뒷목, 어깨 통증, 두통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심하면 목과 허리 디스크로 발전하기도 한다.

거북목 증후군을 예방하려면 바른 자세가 필수다.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사용할 때, 운전 등으로 고개를 앞으로 숙이는 자세를 오래 유지해야 할 때는 거북목 증후군 유발 위험이 커진다.

따라서 화면을 눈높이에 맞게 사용하고, 꾸준하게 스트레칭을 해 바른 척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 ‘거북목’ 환자 2배 급증…“스마트폰이 주범”
    • 입력 2016.10.19 (12:00)
    • 수정 2016.10.19 (14:13)
    인터넷 뉴스
‘거북목’ 환자 2배 급증…“스마트폰이 주범”
스마트폰 보급 이후 '거북목 증후군' 환자가 4년 만에 2배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은 '목 디스크 관련 질환'의 건강보험 등 진료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 606명이던 거북목증후군 환자 수가 2015년 1천13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거북목 증후군은 목뼈가 '1자'로 혹은 '뒤집힌 C자' 모양으로 변형되는 증상이다.

건강한 목뼈는 완만한 C형 곡선을 그리는데, 고개를 앞으로 숙인 자세가 지속되면 어깨 주위 근육이 약해져 목뼈 형태가 변할 수 있다.

환자 수 증가는 IT기기의 보급과 무관하지 않다. 스마트폰 보급률은 2011년 27%에서 2015년 78.8%(방송통신위원회·2015)로 급증했다.

거북목증후군 환자는 증상이 나타났을 때 바로 진료를 받지 않고 목디스크나 척추 변형 등으로 증상이 심해지고 나서야 병원을 찾는 경향이 많다.

거북목 증후군으로 경추의 형태가 변형되면 몸이 앞쪽으로 기울어진다. 이 때문에 목에 걸리는 하중이 늘면 목뼈와 어깨 주위 근육이 계속 긴장하게 돼 뒷목, 어깨 통증, 두통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심하면 목과 허리 디스크로 발전하기도 한다.

거북목 증후군을 예방하려면 바른 자세가 필수다.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사용할 때, 운전 등으로 고개를 앞으로 숙이는 자세를 오래 유지해야 할 때는 거북목 증후군 유발 위험이 커진다.

따라서 화면을 눈높이에 맞게 사용하고, 꾸준하게 스트레칭을 해 바른 척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