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광란의 ‘만취 질주’…경찰 6명 부상
입력 2016.10.19 (12:08) | 수정 2016.10.19 (13:1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광란의 ‘만취 질주’…경찰 6명 부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대전 도심에서 만취한 30대 운전자가 광란의 질주를 벌였습니다.

경찰과 15km가 넘는 추격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경찰관 6명이 다쳤습니다.

이연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 대가 굉음을 내며 갑자기 다른 차들을 들이받습니다.

잠시 뒤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하자, 순찰차까지 들이받고는 그대로 달아납니다.

순찰차 3대의 추격을 받으며 한참을 달아나다 막다른 골목에 몰리자 다시 순찰차를 들이받기 시작합니다.

차에서 하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경찰관들이 달려들어 차 유리를 부숩니다.

더 이상 버티기 어렵게 되자 그제서야 차에서 내립니다.

<녹취> "(시동 꺼!) 내린다고, 내릴게."

오늘 새벽 3시 반 쯤 아파트 주차장에 차를 세운 채 잠든 38살 A 씨가 경비원와 가족이 깨우자 다른 차들을 들이받고 도주한 겁니다.

도주는 15km 가량 떨어진 논산까지 이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 6명이 다치고 순찰차 3대가 파손됐습니다.

질주 당시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35%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광란의 ‘만취 질주’…경찰 6명 부상
    • 입력 2016.10.19 (12:08)
    • 수정 2016.10.19 (13:14)
    뉴스 12
광란의 ‘만취 질주’…경찰 6명 부상
<앵커 멘트>

오늘 새벽 대전 도심에서 만취한 30대 운전자가 광란의 질주를 벌였습니다.

경찰과 15km가 넘는 추격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경찰관 6명이 다쳤습니다.

이연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 대가 굉음을 내며 갑자기 다른 차들을 들이받습니다.

잠시 뒤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하자, 순찰차까지 들이받고는 그대로 달아납니다.

순찰차 3대의 추격을 받으며 한참을 달아나다 막다른 골목에 몰리자 다시 순찰차를 들이받기 시작합니다.

차에서 하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경찰관들이 달려들어 차 유리를 부숩니다.

더 이상 버티기 어렵게 되자 그제서야 차에서 내립니다.

<녹취> "(시동 꺼!) 내린다고, 내릴게."

오늘 새벽 3시 반 쯤 아파트 주차장에 차를 세운 채 잠든 38살 A 씨가 경비원와 가족이 깨우자 다른 차들을 들이받고 도주한 겁니다.

도주는 15km 가량 떨어진 논산까지 이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 6명이 다치고 순찰차 3대가 파손됐습니다.

질주 당시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35%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