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정전협정 64주년…최북단 마을 통일촌을 가다
정전협정 64주년…최북단 마을 통일촌을 가다
'통일촌'은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민간인 통제구역 안에 자리 잡은 마을이다.1973년 8월...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청탁금지법 1호 사례는 ‘떡 한 상자’
입력 2016.10.19 (12:22) | 수정 2016.10.19 (13:1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청탁금지법 1호 사례는 ‘떡 한 상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정청탁금지법 위반혐의로 재판을 받게되는 첫 사례가 나왔습니다.

법 시행 첫날인 지난달 28일 춘천경찰서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50대 자영업자가 경찰관에게 4만 5천 원 상당의 떡 한 상자를 보냈습니다.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민원인이었는데 고소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에게 떡을 전달한 거죠.

경찰은 떡을 즉시 돌려보낸 뒤 청문감사관실에 서면으로 자진 신고해 처벌을 면했습니다.

이 민원인은 경찰 조사에서 "조사 시간을 조정해 준 게 고마워서 작은 성의 표시를 한 것" 이라고 해명했지만, 경찰은 수사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의 의미가 있다고 보고 법원에 과태료 부과를 의뢰했습니다.

돈봉투도 아니고 먹을 거리 보낸 것만으로 처벌하나 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원활한 직무수행이나 사교·의례목적이 아니라면 직무 관련성이 있는 경우 천원짜리 음료수도
안 된다는 게 법 취지죠.

법원은 민원인이 청탁금지법을 어겼는지 판단하게 되는데요, 만일 어긴 것으로 결정될 경우 민원인이 물어야 할 과태료는 떡 값의 2배에서 5배사이인 9만 원에서 22만 5천원이 될 전망입니다.

하지만 법 위반 입증이 불충분할 경우엔 법원은 춘천경찰서에 통보해 보완을 요구하거나 처벌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뇌물도 아니고, 향응도 아니고 떡 한 상자가 첫 재판 사례가 됐다는 건 상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부정청탁금지법이 그만큼 우리의 일상, 사소한 부분까지 규제하고 있다는 건데요, 무심코 주고받던 커피 한 잔, 간식 한 두 가지도 이젠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하는 시대가 됐습니다.
  • 청탁금지법 1호 사례는 ‘떡 한 상자’
    • 입력 2016.10.19 (12:22)
    • 수정 2016.10.19 (13:14)
    뉴스 12
청탁금지법 1호 사례는 ‘떡 한 상자’
<앵커 멘트>

부정청탁금지법 위반혐의로 재판을 받게되는 첫 사례가 나왔습니다.

법 시행 첫날인 지난달 28일 춘천경찰서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50대 자영업자가 경찰관에게 4만 5천 원 상당의 떡 한 상자를 보냈습니다.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민원인이었는데 고소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에게 떡을 전달한 거죠.

경찰은 떡을 즉시 돌려보낸 뒤 청문감사관실에 서면으로 자진 신고해 처벌을 면했습니다.

이 민원인은 경찰 조사에서 "조사 시간을 조정해 준 게 고마워서 작은 성의 표시를 한 것" 이라고 해명했지만, 경찰은 수사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의 의미가 있다고 보고 법원에 과태료 부과를 의뢰했습니다.

돈봉투도 아니고 먹을 거리 보낸 것만으로 처벌하나 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원활한 직무수행이나 사교·의례목적이 아니라면 직무 관련성이 있는 경우 천원짜리 음료수도
안 된다는 게 법 취지죠.

법원은 민원인이 청탁금지법을 어겼는지 판단하게 되는데요, 만일 어긴 것으로 결정될 경우 민원인이 물어야 할 과태료는 떡 값의 2배에서 5배사이인 9만 원에서 22만 5천원이 될 전망입니다.

하지만 법 위반 입증이 불충분할 경우엔 법원은 춘천경찰서에 통보해 보완을 요구하거나 처벌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뇌물도 아니고, 향응도 아니고 떡 한 상자가 첫 재판 사례가 됐다는 건 상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부정청탁금지법이 그만큼 우리의 일상, 사소한 부분까지 규제하고 있다는 건데요, 무심코 주고받던 커피 한 잔, 간식 한 두 가지도 이젠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하는 시대가 됐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