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스마트폰 앱, 도 넘은 ‘개인정보 수집’
입력 2016.10.19 (12:24) | 수정 2016.10.19 (12:27)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스마트폰 앱, 도 넘은 ‘개인정보 수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혹시 휴양림 예약을 위해 스마트폰 앱 설치해 보셨습니까?

한번 해보시면 이런 정보까지 요구하는가 하고 깜짝 놀라실 겁니다.

변기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직장인 운지희 씨는 최근 산림청의 휴양림 앱을 설치하려다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운 씨의 위치정보와 스마트폰에 저장된 지인들 전화연락처는 물론 앱을 설치한 기관이 마음대로 촬영이나 녹음을 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를 제공해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뷰> 운지희(서울 영등포구) : "단순히 (휴양림을)예약하는 기능인데 사진이나 주소록, 블루투스 이런 개인정보까지 필요한가라는 의문이 들었고.."

우정사업본부가 제공하는 이 앱은 예금 조회와 공과금 납부가 주요 기능인데 역시 카메라 사용과 위치정보를 요구합니다.

앱 개발자를 만나 이런 항목이 필요한지 물어봤습니다.

<인터뷰> 앱 개발자 : "쓸 이유가 없어 보이는 데 왜 있는지 모르겠네요.. 의미가 없을 거 같아요."

한 시민단체가 공공앱 90여 개를 조사했더니 평균 10개에서 최대 27개에 달하는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거의 개인정보 침해 수준입니다.

<인터뷰> 박진우(스마트폰 앱 개발자) : "앱 관리자 또는 개발자가 나쁜 마음을 먹고 심하면 도청까지도 할 수 있는 거죠. 제 사진을 다 가져갈 수도 있고요."

정부는 지난해 8월 앱 개발자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범위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요구하도록 하는 규정을 만들었습니다.

그런데도 여전히 공공기관들의 개인정보 요구는 사생활 침해 수준에 이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기성입니다.
  • 스마트폰 앱, 도 넘은 ‘개인정보 수집’
    • 입력 2016.10.19 (12:24)
    • 수정 2016.10.19 (12:27)
    뉴스 12
스마트폰 앱, 도 넘은 ‘개인정보 수집’
<앵커 멘트>

혹시 휴양림 예약을 위해 스마트폰 앱 설치해 보셨습니까?

한번 해보시면 이런 정보까지 요구하는가 하고 깜짝 놀라실 겁니다.

변기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직장인 운지희 씨는 최근 산림청의 휴양림 앱을 설치하려다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운 씨의 위치정보와 스마트폰에 저장된 지인들 전화연락처는 물론 앱을 설치한 기관이 마음대로 촬영이나 녹음을 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를 제공해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뷰> 운지희(서울 영등포구) : "단순히 (휴양림을)예약하는 기능인데 사진이나 주소록, 블루투스 이런 개인정보까지 필요한가라는 의문이 들었고.."

우정사업본부가 제공하는 이 앱은 예금 조회와 공과금 납부가 주요 기능인데 역시 카메라 사용과 위치정보를 요구합니다.

앱 개발자를 만나 이런 항목이 필요한지 물어봤습니다.

<인터뷰> 앱 개발자 : "쓸 이유가 없어 보이는 데 왜 있는지 모르겠네요.. 의미가 없을 거 같아요."

한 시민단체가 공공앱 90여 개를 조사했더니 평균 10개에서 최대 27개에 달하는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거의 개인정보 침해 수준입니다.

<인터뷰> 박진우(스마트폰 앱 개발자) : "앱 관리자 또는 개발자가 나쁜 마음을 먹고 심하면 도청까지도 할 수 있는 거죠. 제 사진을 다 가져갈 수도 있고요."

정부는 지난해 8월 앱 개발자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범위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요구하도록 하는 규정을 만들었습니다.

그런데도 여전히 공공기관들의 개인정보 요구는 사생활 침해 수준에 이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기성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