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맨발 탈출 소녀’ 아버지 친권 박탈 선고
입력 2016.10.19 (12:27) | 수정 2016.10.19 (12:3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맨발 탈출 소녀’ 아버지 친권 박탈 선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11살 딸을 집에 가두고 굶기는 등 학대한 아버지의 친권이 사건 발생 10달만에 박탈됐습니다.

인천가정법원 가사1부는 상습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징역 10년을 선고받은 A씨에 대해 검찰이 낸 친권상실 청구를 최근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딸 B양의 친권자가 지정될 때까지 인천의 한 보호시설장을 대행자로 선임했습니다.

B양은 지난해 12월 맨발로 집을 탈출해 과자를 훔쳐먹다 체중 16㎏의 앙상한 모습으로 발견돼 학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 ‘맨발 탈출 소녀’ 아버지 친권 박탈 선고
    • 입력 2016.10.19 (12:27)
    • 수정 2016.10.19 (12:35)
    뉴스 12
‘맨발 탈출 소녀’ 아버지 친권 박탈 선고
11살 딸을 집에 가두고 굶기는 등 학대한 아버지의 친권이 사건 발생 10달만에 박탈됐습니다.

인천가정법원 가사1부는 상습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징역 10년을 선고받은 A씨에 대해 검찰이 낸 친권상실 청구를 최근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딸 B양의 친권자가 지정될 때까지 인천의 한 보호시설장을 대행자로 선임했습니다.

B양은 지난해 12월 맨발로 집을 탈출해 과자를 훔쳐먹다 체중 16㎏의 앙상한 모습으로 발견돼 학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