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응급실에 유명 연예인 왔어”…카톡 날린 의사 ‘중징계’
“응급실에 연예인 왔어” 카톡 날린 의사 결국…
유명 연예인이 응급 치료를 받은 사실을 지인들에게 알린 의사들이 소속 병원에서 정직 등 중징계를 받았다...
“‘트럼포노믹스’ 최대 피해국은 한·중·일”
“‘트럼포노믹스’ 최대 피해국은 한·중·일”
"나의 취임 맹세는 모든 미국인에 대한 충성 맹세이다. 우리의 일자리를, 국경을, 부를, 꿈을 되찾겠다""나의 단순한 두 가지 원칙은 미국산 제품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진짜보다 더 진짜같은’ 특수분장과 소품의 세계
입력 2016.10.19 (12:37) | 수정 2016.10.19 (13:1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진짜보다 더 진짜같은’ 특수분장과 소품의 세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드라마나 영화 속 배우들, 갑자기 거구가 되거나 노인으로 등장하는 모습 많이 보셨죠.

특수분장 뿐 아니라, 기발한 소품도 극의 완성도를 더하는 큰 조력자 역할을 하는데요.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분장과 소품의 세계, 김빛이라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녹취> “이거 먹으면 알려주마”

<녹취> “치우거라!”

통통한 드라마 속 공주, 실제로는 날씬한 체형의 배우입니다.

30대 젊은 배우가 노 교수를 연기하고, 노인 변장을 떼내 젊어지는 모습까지 배우들의 변신은 무궁무진합니다.

어떤 과정을 거칠까.

먼저 석고 상으로 얼굴이나 몸의 본을 뜬 뒤 인공 피부를 만들어 냅니다.

근육 모형을 연구해 자연스러운 틀을 찾는 게 관건입니다.

<인터뷰> 황효균(특수분장 업체 대표) : “실리콘이 두꺼워져버리면 대사를 할 때 입술 주변이나 얼굴 근육을 따라와버리기 때문에, 수작업에 한 달 정도 (걸립니다)."

거구로 변하게 하는 실리콘 장갑을 끼고 나니, 마치 실제 피부인 듯 자유자재로 움직입니다.

아예 배우 대신 직접 연기를 하는 인형도 있습니다.

기계장치를 넣어 숨 쉬는 것까지 표현한 이 소품은 워낙 정교해 관객들이 눈치채기 어렵습니다.

살벌해 보이는 무기 소품도 알고 보면 가벼운 고무 재질.

움직이는 동물은 로봇에 특수 피부를 덮어 만드는 등 공학 기술과도 접목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가륜(특수분장업체 소품팀장) : “어떻게 보면 관객들을 속이는 거라고도 볼 수 있는데 안전을 위해서 꼭 필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진짜보다 진짜 같은 특수 분장과 소품, 세계를 향한 우리 콘텐츠의 힘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진짜보다 더 진짜같은’ 특수분장과 소품의 세계
    • 입력 2016.10.19 (12:37)
    • 수정 2016.10.19 (13:15)
    뉴스 12
‘진짜보다 더 진짜같은’ 특수분장과 소품의 세계
<앵커 멘트>

드라마나 영화 속 배우들, 갑자기 거구가 되거나 노인으로 등장하는 모습 많이 보셨죠.

특수분장 뿐 아니라, 기발한 소품도 극의 완성도를 더하는 큰 조력자 역할을 하는데요.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분장과 소품의 세계, 김빛이라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녹취> “이거 먹으면 알려주마”

<녹취> “치우거라!”

통통한 드라마 속 공주, 실제로는 날씬한 체형의 배우입니다.

30대 젊은 배우가 노 교수를 연기하고, 노인 변장을 떼내 젊어지는 모습까지 배우들의 변신은 무궁무진합니다.

어떤 과정을 거칠까.

먼저 석고 상으로 얼굴이나 몸의 본을 뜬 뒤 인공 피부를 만들어 냅니다.

근육 모형을 연구해 자연스러운 틀을 찾는 게 관건입니다.

<인터뷰> 황효균(특수분장 업체 대표) : “실리콘이 두꺼워져버리면 대사를 할 때 입술 주변이나 얼굴 근육을 따라와버리기 때문에, 수작업에 한 달 정도 (걸립니다)."

거구로 변하게 하는 실리콘 장갑을 끼고 나니, 마치 실제 피부인 듯 자유자재로 움직입니다.

아예 배우 대신 직접 연기를 하는 인형도 있습니다.

기계장치를 넣어 숨 쉬는 것까지 표현한 이 소품은 워낙 정교해 관객들이 눈치채기 어렵습니다.

살벌해 보이는 무기 소품도 알고 보면 가벼운 고무 재질.

움직이는 동물은 로봇에 특수 피부를 덮어 만드는 등 공학 기술과도 접목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가륜(특수분장업체 소품팀장) : “어떻게 보면 관객들을 속이는 거라고도 볼 수 있는데 안전을 위해서 꼭 필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진짜보다 진짜 같은 특수 분장과 소품, 세계를 향한 우리 콘텐츠의 힘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