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보충전] ‘100년 전을 걷는다’ 익선동 한옥마을
입력 2016.10.19 (12:40) | 수정 2016.10.19 (13:1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정보충전] ‘100년 전을 걷는다’ 익선동 한옥마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종로 하면 번화가, 또는 도심 이런 생각부터 드는데 여기에 서울에서 가장 오래 된 한옥 마을이 있습니다.

바로 익선동 한옥 마을인데요, 이곳을 걸으면 100년 전을 걷는 듯한 기분이 든다고 합니다.

정보충전에서 자세히 소개합니다.

<리포트>

서울 지하철 종로3가역 4번 출구.

길을 건너자 시간이 멈춘 듯 100년 전 세상이 펼쳐집니다.

서울 익선동 한옥마을입니다.

익선동 골목을 걷다보면 한옥 스튜디오에 도착합니다.

<녹취> “이거 옛날 텔레비전 아니야?”

지금은 사라진 로터리식 돌리는 텔레비전부터 옛날 어머니들이 쓰던 자개 화장대도 보입니다.

<인터뷰> 강민우(한옥 스튜디오 운영) : “우리 어머니나 할아버지 세대들이 살았던 모습을 재현하여 여기 오는 사람들이 그때로 돌아가서 추억을 되짚어 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코너를 돌면 자그마한 한복집이 나옵니다.

한복을 만들며 수십년을 골목을 지켜온 집인데요.

<인터뷰> 노정자(한복집 운영) : “예전에는 익선동 주변에 요정이 많아서 단골손님이 많았어요. 일거리가 너무 많아서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서 힘들었는데 지금은 요정이 없어지면서 일거리가 많이 줄었어요.“

손님은 줄었지만 혼례복부터 무대용 한복까지 세월이 흘러도 솜씨는 그대로입니다.

점점 빈집이 늘어가는 골목, 그러나 최근들어 빈집을 채우는 새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여긴 전통찻집인데요. 꽃 가득한 마당에 기분 좋은 향기가 가득합니다.

<인터뷰> 김애란(전통 찻집 운영) : “8년 전에 이 집은 비어있는 칼국수 집이었어요. 한옥의 기와가 낡은 것이 마음에 들었고 잘 고쳐서 서까래도 살리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뜨끈한 팥죽 한 그릇에 손님들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인터뷰> 이두래(경기도 광명시) : “옛날로 돌아간 것 같고 마음이 푸근하고 좋네요.”

익선동 골목에는 열다섯 개 정도의 가게가 새로 생겼는데요,

옛날 분식집을 그대로 되살린 이곳~

길쭉한 밀가루 떡볶이가 정겹습니다.

<인터뷰> 신서영(분식집 운영) : “바쁘고 걱정 많은 회사원들, 대학생들이 어린 시절의 추억을 느낄 수 있도록 어른들의 분식집을 차리게 됐고요. 물론 어린이들도 즐길 수 있습니다.“

분식집 앞을 떠나지 못하게 하는 이것~ 추억의 너구리... 동전게임기입니다.

<인터뷰> 이재성(서울시 동대문구) : “근처에서 일하다가 가끔 쉴 때 나와서 떡볶이도 먹고,게임도 하고 갑니다. 요즘 제 삶의 유일한 낙입니다.”

다시 골목을 따라 걷다 보면 구멍가게를 만나게 됩니다.

옛집의 담을 헐어 1년 전 만들었다는데요.

<인터뷰> 박지호(구멍가게 운영) : “익선동에 자연스럽게 스며들고 싶었고, 원래 있었던 가게처럼 보이고 싶어서 이렇게 하게 되었습니다.”

저녁 무렵, 새로운 풍경이 펼쳐집니다.

<녹취> “저희 먹태 하나 주세요!”

먹태는 따뜻한 날 명태를 말리면 색깔이 검게 되어 붙여진 이름인데요.

옛날 구멍가게에서 해주던 그대로 연탄에 구워내는데 손님들 반응이 뜨겁습니다.

시간이 잠시 멈춰간 곳, 서울 익선동 한옥골목에는 과거가 숨 쉬고 있습니다.

정보충전 조항리였습니다.
  • [정보충전] ‘100년 전을 걷는다’ 익선동 한옥마을
    • 입력 2016.10.19 (12:40)
    • 수정 2016.10.19 (13:15)
    뉴스 12
[정보충전] ‘100년 전을 걷는다’ 익선동 한옥마을
<앵커 멘트>

서울 종로 하면 번화가, 또는 도심 이런 생각부터 드는데 여기에 서울에서 가장 오래 된 한옥 마을이 있습니다.

바로 익선동 한옥 마을인데요, 이곳을 걸으면 100년 전을 걷는 듯한 기분이 든다고 합니다.

정보충전에서 자세히 소개합니다.

<리포트>

서울 지하철 종로3가역 4번 출구.

길을 건너자 시간이 멈춘 듯 100년 전 세상이 펼쳐집니다.

서울 익선동 한옥마을입니다.

익선동 골목을 걷다보면 한옥 스튜디오에 도착합니다.

<녹취> “이거 옛날 텔레비전 아니야?”

지금은 사라진 로터리식 돌리는 텔레비전부터 옛날 어머니들이 쓰던 자개 화장대도 보입니다.

<인터뷰> 강민우(한옥 스튜디오 운영) : “우리 어머니나 할아버지 세대들이 살았던 모습을 재현하여 여기 오는 사람들이 그때로 돌아가서 추억을 되짚어 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코너를 돌면 자그마한 한복집이 나옵니다.

한복을 만들며 수십년을 골목을 지켜온 집인데요.

<인터뷰> 노정자(한복집 운영) : “예전에는 익선동 주변에 요정이 많아서 단골손님이 많았어요. 일거리가 너무 많아서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서 힘들었는데 지금은 요정이 없어지면서 일거리가 많이 줄었어요.“

손님은 줄었지만 혼례복부터 무대용 한복까지 세월이 흘러도 솜씨는 그대로입니다.

점점 빈집이 늘어가는 골목, 그러나 최근들어 빈집을 채우는 새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여긴 전통찻집인데요. 꽃 가득한 마당에 기분 좋은 향기가 가득합니다.

<인터뷰> 김애란(전통 찻집 운영) : “8년 전에 이 집은 비어있는 칼국수 집이었어요. 한옥의 기와가 낡은 것이 마음에 들었고 잘 고쳐서 서까래도 살리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뜨끈한 팥죽 한 그릇에 손님들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인터뷰> 이두래(경기도 광명시) : “옛날로 돌아간 것 같고 마음이 푸근하고 좋네요.”

익선동 골목에는 열다섯 개 정도의 가게가 새로 생겼는데요,

옛날 분식집을 그대로 되살린 이곳~

길쭉한 밀가루 떡볶이가 정겹습니다.

<인터뷰> 신서영(분식집 운영) : “바쁘고 걱정 많은 회사원들, 대학생들이 어린 시절의 추억을 느낄 수 있도록 어른들의 분식집을 차리게 됐고요. 물론 어린이들도 즐길 수 있습니다.“

분식집 앞을 떠나지 못하게 하는 이것~ 추억의 너구리... 동전게임기입니다.

<인터뷰> 이재성(서울시 동대문구) : “근처에서 일하다가 가끔 쉴 때 나와서 떡볶이도 먹고,게임도 하고 갑니다. 요즘 제 삶의 유일한 낙입니다.”

다시 골목을 따라 걷다 보면 구멍가게를 만나게 됩니다.

옛집의 담을 헐어 1년 전 만들었다는데요.

<인터뷰> 박지호(구멍가게 운영) : “익선동에 자연스럽게 스며들고 싶었고, 원래 있었던 가게처럼 보이고 싶어서 이렇게 하게 되었습니다.”

저녁 무렵, 새로운 풍경이 펼쳐집니다.

<녹취> “저희 먹태 하나 주세요!”

먹태는 따뜻한 날 명태를 말리면 색깔이 검게 되어 붙여진 이름인데요.

옛날 구멍가게에서 해주던 그대로 연탄에 구워내는데 손님들 반응이 뜨겁습니다.

시간이 잠시 멈춰간 곳, 서울 익선동 한옥골목에는 과거가 숨 쉬고 있습니다.

정보충전 조항리였습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