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당일, 대통령 2차례 머리 손질”
“세월호 당일, 대통령 2차례 머리 손질”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은 오후 3시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겠다고 지시합니다. 그리고 2시간 후, 대통령이 방문했을...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보이스피싱이라는 범죄 피해가 처음 세상에 알려진지는 이미 10년이 넘었습니다. 누가 속을까, 싶지만 보이스피싱 전화에 속아 돈을 떼이고, 뒤늦게 가슴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졸리 효과?’…너도 나도 유전자 검사
입력 2016.10.19 (12:46) | 수정 2016.10.19 (13:1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졸리 효과?’…너도 나도 유전자 검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년 전 영화배우 앤젤리나 졸리가 유방암 유전자를 확인한 뒤 예방 목적으로 정상 유방과 난소를 절제했죠.

이후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국내 유방암 유전자 검사 건수도 크게 늘었는데, 무분별하게 행해지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건강검진을 받으러 갔다가 병원의 권유로 유방암 유전자 검사를 받은 40대 여성입니다.

검사비용만 백만 원 넘게 들었는데, 애매한 답변만 듣곤 불안감만 늘었습니다.

<인터뷰> 유방암 유전자 검진자(음성변조) : "(병원에서) 권유하기도 하고 그래서 이제 하게 됐고, (결과가) 완전히 괜찮다 이것도 아니고 70세 이렇게 살았을 경우에 2, 3배 정도 확률은 더 있다고 하니까."

앤젤리나 졸리 소식이 전해진 2013년을 기점으로 실제 국내 유방암 유전자 검사 건수는 약 3배 증가했습니다.

암 유전자 BRCA에 돌연변이가 발견되면 유방암을 예측할 수 있다는 '졸리' 효과로 이에 편승한 무분별한 검사가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졸리처럼 특정 돌연변이 유전자가 원인인 유방암 환자는 전체 유방암의 5%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병원에서 권유한다거나 본인이 불안하다고 무조건 유전자 검사를 받기보단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원(유방외과 전문의) : "모든 사람한테 할 필요가 있는 것은 아니고, 유전자 검사의 대상이 되는 다시 말해서 유전자의 변이가 있을 가능성이 높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검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유방암이나 난소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유방암이 양쪽에 동시에 생긴 경우 등에만 암 유전자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졸리 효과?’…너도 나도 유전자 검사
    • 입력 2016.10.19 (12:46)
    • 수정 2016.10.19 (13:14)
    뉴스 12
‘졸리 효과?’…너도 나도 유전자 검사
<앵커 멘트>

3년 전 영화배우 앤젤리나 졸리가 유방암 유전자를 확인한 뒤 예방 목적으로 정상 유방과 난소를 절제했죠.

이후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국내 유방암 유전자 검사 건수도 크게 늘었는데, 무분별하게 행해지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건강검진을 받으러 갔다가 병원의 권유로 유방암 유전자 검사를 받은 40대 여성입니다.

검사비용만 백만 원 넘게 들었는데, 애매한 답변만 듣곤 불안감만 늘었습니다.

<인터뷰> 유방암 유전자 검진자(음성변조) : "(병원에서) 권유하기도 하고 그래서 이제 하게 됐고, (결과가) 완전히 괜찮다 이것도 아니고 70세 이렇게 살았을 경우에 2, 3배 정도 확률은 더 있다고 하니까."

앤젤리나 졸리 소식이 전해진 2013년을 기점으로 실제 국내 유방암 유전자 검사 건수는 약 3배 증가했습니다.

암 유전자 BRCA에 돌연변이가 발견되면 유방암을 예측할 수 있다는 '졸리' 효과로 이에 편승한 무분별한 검사가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졸리처럼 특정 돌연변이 유전자가 원인인 유방암 환자는 전체 유방암의 5%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병원에서 권유한다거나 본인이 불안하다고 무조건 유전자 검사를 받기보단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원(유방외과 전문의) : "모든 사람한테 할 필요가 있는 것은 아니고, 유전자 검사의 대상이 되는 다시 말해서 유전자의 변이가 있을 가능성이 높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검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유방암이나 난소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유방암이 양쪽에 동시에 생긴 경우 등에만 암 유전자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