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야 “최순실 게이트 규정, 모든 수단 동원”…새누리당 일부 “빨리 털고 가야”
입력 2016.10.19 (13:02) | 수정 2016.10.19 (22:11) 인터넷 뉴스
야 “최순실 게이트 규정, 모든 수단 동원”…새누리당 일부 “빨리 털고 가야”

[연관기사] ☞ [뉴스9] 여야 ‘최순실 의혹’ 규명 촉구…檢 수사 ‘주목’

더불어민주당이 미르재단과K 스포츠 재단운영에 최순실씨가 관련된 의혹을 '최순실 게이트"로 규정하고 향후 특검과 국정조사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공세에 나섰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19일) 국회에서 열린 당 대책위 회의에서 "정부가 대기업의 발목을 비틀어 수백억 원을 모아 설립한 K스포츠재단이 최순실씨 딸을 위한 사금고로 사용됐다"고 주장하고 "최순실씨 딸이 공주도 아니고 독일에서 숙박을 위해 방 20개의 호텔을 통째로 빌리고 승마 훈련비용으로 월 1억 원이 넘는 비용을 썼다고 한다. 자금의 출처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자신의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의혹이 나온 지 두 달이 지나도록 한마디 사과나 해명이 없다."고 지적하고 "박 대통령은 국민적 의혹에 답하시기를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는 또 "대한민국 검찰이 어떻게 할 것인지 우리가 팔짱 끼고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며, "야당이 요구하는 대로 하지 않을 경우 특검, 국정조사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추적할 것이다. 그 귀결은 검찰에 대한 대대적인 제도 개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더민주와 비슷한 입장을 취했다.

주승용 의원은 이날(1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의혹은 정말 큰 게이트로, 국정감사가 끝나면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해서 일단락 지어야 한다"고 했고 김동철 의원도 "박 대통령은 최씨와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의 의혹을 국민 앞에 해소하고, 정치권이 안보와 경제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근거없는 정치공세라던 새누리당 내부에서는 비주류 의원들을 중심으로 조속히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제기됐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 간담회에서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이화여대가 최순실씨의 딸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언급한 뒤 "교육부가 즉각 특별감사에 착수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교육부가 나서 의혹과 혼돈을 투명하게 수습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병국 의원도 "국감 과정에서 미르·K 스포츠재단이 모든 현안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였는데도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이 (의혹을) 앞장서서 막는 듯한 모습을 보여줬다"며 "막는다고 막아질 일이 아니다. 이런 부분은 빨리 털고 가는 것이 대통령의 부담을 덜고 남은 임기를 정상적으로 마무리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주류측인 김태흠 의원은 "의혹이 있으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수사로 밝히면 되는데, 최순실 씨와 대통령이 과거에 친분 관계가 있었다고 해서 권력형 비리니, 정권 비리니 정치 공세를 하고 있다"며 "실체가 정확히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선 국회가 나설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 야 “최순실 게이트 규정, 모든 수단 동원”…새누리당 일부 “빨리 털고 가야”
    • 입력 2016.10.19 (13:02)
    • 수정 2016.10.19 (22:11)
    인터넷 뉴스
야 “최순실 게이트 규정, 모든 수단 동원”…새누리당 일부 “빨리 털고 가야”

[연관기사] ☞ [뉴스9] 여야 ‘최순실 의혹’ 규명 촉구…檢 수사 ‘주목’

더불어민주당이 미르재단과K 스포츠 재단운영에 최순실씨가 관련된 의혹을 '최순실 게이트"로 규정하고 향후 특검과 국정조사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공세에 나섰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19일) 국회에서 열린 당 대책위 회의에서 "정부가 대기업의 발목을 비틀어 수백억 원을 모아 설립한 K스포츠재단이 최순실씨 딸을 위한 사금고로 사용됐다"고 주장하고 "최순실씨 딸이 공주도 아니고 독일에서 숙박을 위해 방 20개의 호텔을 통째로 빌리고 승마 훈련비용으로 월 1억 원이 넘는 비용을 썼다고 한다. 자금의 출처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자신의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의혹이 나온 지 두 달이 지나도록 한마디 사과나 해명이 없다."고 지적하고 "박 대통령은 국민적 의혹에 답하시기를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는 또 "대한민국 검찰이 어떻게 할 것인지 우리가 팔짱 끼고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며, "야당이 요구하는 대로 하지 않을 경우 특검, 국정조사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추적할 것이다. 그 귀결은 검찰에 대한 대대적인 제도 개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더민주와 비슷한 입장을 취했다.

주승용 의원은 이날(1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의혹은 정말 큰 게이트로, 국정감사가 끝나면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해서 일단락 지어야 한다"고 했고 김동철 의원도 "박 대통령은 최씨와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의 의혹을 국민 앞에 해소하고, 정치권이 안보와 경제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근거없는 정치공세라던 새누리당 내부에서는 비주류 의원들을 중심으로 조속히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제기됐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 간담회에서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이화여대가 최순실씨의 딸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언급한 뒤 "교육부가 즉각 특별감사에 착수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교육부가 나서 의혹과 혼돈을 투명하게 수습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병국 의원도 "국감 과정에서 미르·K 스포츠재단이 모든 현안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였는데도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이 (의혹을) 앞장서서 막는 듯한 모습을 보여줬다"며 "막는다고 막아질 일이 아니다. 이런 부분은 빨리 털고 가는 것이 대통령의 부담을 덜고 남은 임기를 정상적으로 마무리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주류측인 김태흠 의원은 "의혹이 있으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수사로 밝히면 되는데, 최순실 씨와 대통령이 과거에 친분 관계가 있었다고 해서 권력형 비리니, 정권 비리니 정치 공세를 하고 있다"며 "실체가 정확히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선 국회가 나설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