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화물연대, 파업 철회…정부 “지입 차주 권리 보호 강화”
입력 2016.10.19 (13:04) | 수정 2016.10.19 (14:00) 인터넷 뉴스
화물연대, 파업 철회…정부 “지입 차주 권리 보호 강화”
화물연대가 집단 운송거부 열흘 만인 오늘(19일) 파업을 전격 철회했다.

화물연대는 오후 1시 20분 부로 집단 운송거부를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화물연대가 이달 10일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에 반발하며 집단 운송거부에 들어간 지 열흘 만이다.

국토교통부는 "다소 늦었지만 화물연대가 집단운송거부를 철회하고 현장으로 복귀하기로 한 점에 대하여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화물연대의 표준운임제 도입, 지입제 폐지 등 요구안을 수용하지 않는 대신, 화물차 운행안전 확보를 위해 과적 단속을 강화하고 지입차주 권리보호를 보다 강화하기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화물차 과적 근절을 위해 관련 규정을 개정하여 국토부의 도로관리부서에서도 적재중량 위반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관련 법률 개정안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금년 내에 발의할 예정이다.

또, 지입차주 권리보호를 위해 현재 계약갱신청구권이 보장된 6년 이후에는 지입차주에게 귀책사유가 있는 경우에 운송사업자가 계약 갱신을 거절할 수 있도록 했다.
  • 화물연대, 파업 철회…정부 “지입 차주 권리 보호 강화”
    • 입력 2016.10.19 (13:04)
    • 수정 2016.10.19 (14:00)
    인터넷 뉴스
화물연대, 파업 철회…정부 “지입 차주 권리 보호 강화”
화물연대가 집단 운송거부 열흘 만인 오늘(19일) 파업을 전격 철회했다.

화물연대는 오후 1시 20분 부로 집단 운송거부를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화물연대가 이달 10일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에 반발하며 집단 운송거부에 들어간 지 열흘 만이다.

국토교통부는 "다소 늦었지만 화물연대가 집단운송거부를 철회하고 현장으로 복귀하기로 한 점에 대하여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화물연대의 표준운임제 도입, 지입제 폐지 등 요구안을 수용하지 않는 대신, 화물차 운행안전 확보를 위해 과적 단속을 강화하고 지입차주 권리보호를 보다 강화하기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화물차 과적 근절을 위해 관련 규정을 개정하여 국토부의 도로관리부서에서도 적재중량 위반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관련 법률 개정안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금년 내에 발의할 예정이다.

또, 지입차주 권리보호를 위해 현재 계약갱신청구권이 보장된 6년 이후에는 지입차주에게 귀책사유가 있는 경우에 운송사업자가 계약 갱신을 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