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보좌관 ‘A급 전범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입력 2016.10.19 (13:28) 수정 2016.10.19 (13:45) 인터넷 뉴스
아베 보좌관 ‘A급 전범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에토 세이이치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보좌관이 추계 예대제(제사) 3일째인 19일 도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토 보좌관은 참배할 때 방명록에 "참의원 의원 총리 보좌관 에토 세이이치'라고 적었다. 그는 또 사비로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대금을 냈다.

에토 보좌관은 참배 후 기자들에게 "희생된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진혼(죽은 이의 넋을 달램)을 생각하며 참배했다. 일본과 세계의 평화를 기원했다"고 말했다.

2선 참의원인 에토 보좌관은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번 제사에 맞춰 공물인 '마사카키'를 봉납했다.
  • 아베 보좌관 ‘A급 전범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 입력 2016.10.19 (13:28)
    • 수정 2016.10.19 (13:45)
    인터넷 뉴스
아베 보좌관 ‘A급 전범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에토 세이이치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보좌관이 추계 예대제(제사) 3일째인 19일 도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토 보좌관은 참배할 때 방명록에 "참의원 의원 총리 보좌관 에토 세이이치'라고 적었다. 그는 또 사비로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대금을 냈다.

에토 보좌관은 참배 후 기자들에게 "희생된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진혼(죽은 이의 넋을 달램)을 생각하며 참배했다. 일본과 세계의 평화를 기원했다"고 말했다.

2선 참의원인 에토 보좌관은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번 제사에 맞춰 공물인 '마사카키'를 봉납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