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혼하자는 아내, 가방에 넣은 채 차에 감금
이혼하자는 아내, 가방에 넣은 채 차에 감금
청주의 한 아파트 주차장. 38살 A씨가 아내 32살 B씨와 얘기를 하다 강제로 차에 태우고 사라집니다. 이후 A 씨는 아내를 폭행하고 손발을...
[취재후] 이름도, 나이도…“안 당해보면 몰라요”
이름도, 나이도…“안 당해보면 몰라요”
"잠깐만 얘기해보면 뭔가에 홀린 것처럼 감쪽같이 넘어가요. 처음 만난 날 어떻게 알았는지 제 이름, 나이, 직업까지 알고 있더라고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아베 보좌관 ‘A급 전범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입력 2016.10.19 (13:28) | 수정 2016.10.19 (13:45) 인터넷 뉴스
아베 보좌관 ‘A급 전범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에토 세이이치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보좌관이 추계 예대제(제사) 3일째인 19일 도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토 보좌관은 참배할 때 방명록에 "참의원 의원 총리 보좌관 에토 세이이치'라고 적었다. 그는 또 사비로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대금을 냈다.

에토 보좌관은 참배 후 기자들에게 "희생된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진혼(죽은 이의 넋을 달램)을 생각하며 참배했다. 일본과 세계의 평화를 기원했다"고 말했다.

2선 참의원인 에토 보좌관은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번 제사에 맞춰 공물인 '마사카키'를 봉납했다.
  • 아베 보좌관 ‘A급 전범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 입력 2016.10.19 (13:28)
    • 수정 2016.10.19 (13:45)
    인터넷 뉴스
아베 보좌관 ‘A급 전범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에토 세이이치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보좌관이 추계 예대제(제사) 3일째인 19일 도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토 보좌관은 참배할 때 방명록에 "참의원 의원 총리 보좌관 에토 세이이치'라고 적었다. 그는 또 사비로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대금을 냈다.

에토 보좌관은 참배 후 기자들에게 "희생된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진혼(죽은 이의 넋을 달램)을 생각하며 참배했다. 일본과 세계의 평화를 기원했다"고 말했다.

2선 참의원인 에토 보좌관은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번 제사에 맞춰 공물인 '마사카키'를 봉납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