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투석전 벌인 인도-중국군, 수습 위해 장교끼리 만났지만…
일촉즉발 인도-중국군, 이번엔 투석전
국경 지역에서 일촉즉발의 대치 국면을 이어가다 투석전까지 벌인 중국군과 인도군이 사태 수습에 나섰다. 자칫 다시 충돌이 벌어질 경우 무력 분쟁으로 번질...
[특파원 리포트]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골든게이트 브릿지를 배경으로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아니면 여행객처럼 다정히 얘기를 나누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 메이저리거 박찬호, 태권도 명예 3단증 수여
입력 2016.10.19 (14:01) 연합뉴스
전 메이저리거 박찬호, 태권도 명예 3단증 수여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 박찬호(43)가 태권도 명예 3단이 됐다.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은 19일 서울 강남구 국기원에서 박찬호에게 태권도 명예 3단증을 수여했다.

박찬호는 1994년 한국인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아시아 선수로는 최다인 124승을 거두며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였다.

박찬호는 이날 태권도복 상의를 입고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검정 띠를 맨 채 오현득 국기원장으로부터 단증을 받았다.

국기원은 "대한민국 스포츠 위상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린 전 메이저리거 박찬호가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무도스포츠인 태권도를 홍보하는 데 앞장서 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명예 단증 수여 배경을 밝혔다.

박찬호는 "오랜 기간 해외에서 활동하면서 태권도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긍심을 가졌다"며 "태권도 명예 단증을 받게 돼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국기원은 오는 24일에는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에게도 명예 단증을 수여할 예정이다.
  • 전 메이저리거 박찬호, 태권도 명예 3단증 수여
    • 입력 2016.10.19 (14:01)
    연합뉴스
전 메이저리거 박찬호, 태권도 명예 3단증 수여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 박찬호(43)가 태권도 명예 3단이 됐다.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은 19일 서울 강남구 국기원에서 박찬호에게 태권도 명예 3단증을 수여했다.

박찬호는 1994년 한국인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아시아 선수로는 최다인 124승을 거두며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였다.

박찬호는 이날 태권도복 상의를 입고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검정 띠를 맨 채 오현득 국기원장으로부터 단증을 받았다.

국기원은 "대한민국 스포츠 위상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린 전 메이저리거 박찬호가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무도스포츠인 태권도를 홍보하는 데 앞장서 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명예 단증 수여 배경을 밝혔다.

박찬호는 "오랜 기간 해외에서 활동하면서 태권도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긍심을 가졌다"며 "태권도 명예 단증을 받게 돼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국기원은 오는 24일에는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에게도 명예 단증을 수여할 예정이다.
사사건건
정지